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안티바이블
 • 바이블 비판(장,절)
 • 기독교역사와 친일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3,305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바이블 및 기독교 교리의 허구를 알수 있는 기본 자료입니다.


   
2장. 지옥에서 올라온 여호와
글쓴이 : 적 그리스도  (155.♡.33.235) 날짜 : 2006-07-19 (수) 00:48 조회 : 13788

2장. 지옥에서 올라온 여호와_?xml_: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기독교의 신 여호와는 도대체 어떤 신인가? 여호와는 세계의 모든 종교의 어떤 신보다도 더 넓은 포용력과 자비로운, 고등종교의 신으로서 과연 자격이 있을까? 여호와는 하나님이라는 칭호를 받기에 합당한 수준의 신인가? 필자는 여호와를 가리켜 하나님이라고 부르지 않는다. 여호와는 하나님이라는 칭호를 듣기에는 수준 미달의 저질잡신이다.

 

목사들의 설교나 칼럼을 읽으면 '공의로우신 분'이니, '자비로우신분'이니 하는 것만으로도 모자라, 온갖 철학용어들까지 동원되어 여호와를 칭찬하기에 급급하다. 목사들의 말을 듣고 있노라면 마치 '히틀러'(Hitler)의 '나치즘'(Nazism)에 대해 입에 침을 발라가며 찬양하고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히틀러는 타민족에 대해 배타성이 강했는데, 특히 히틀러 집권 전 독일경제를 장악했던 유대인을 극단적으로 증오하며 대학살로 그들의 씨를 말려놓으려고 했다. 그런 그가 전쟁을 일으킨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여호와도 이방민족에 대한 배타성이 강했는데, 이집트에서는 아무것도 모르는 갓난아기들을 싹쓸이 죽여서 그들의 씨를 말려놓으려고 했다. 특히 아말렉과 모압 족, 암몬족을 가장 경멸했고 전쟁을 일으켜 대 학살시킨다. 히틀러는 우수한 인종의 씨를 후대에 전달하기 위해 장애인들과 병원에 수용되어 있는 환자들을 학살했다. 여호와도 신체에 흠이 있는 장애인들을 부정한 존재로 여기고 성전 근처에 얼씬거리지 말라고 말한다. 

 

히틀러는 성도착 증세가 있었는데 육체적으로 건강한 젊은 남녀에게 조혼을 강요하며 우수한 인종을 이어가도록 명령했다. 그리고 타민족과 피가 섞이는 것을 히스테릭할 정도로 두려워했다. 여호와도 성도착 증세가 있었는데 성불구자에 대해 극단적인 혐오감과 함께, 형수를 물려 받아서라도 대를 이어가라고 명령한다. 마찬가지로 이방인과 피가 섞이는것을 히스테릭할 정도로 두려워했다.

 

히틀러와 여호와는 결코 다른 존재가 아니다. 하나는 독일민족의 파시즘(fascism)이고 또 하나는 유대민족의 파시즘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뿐이다. 그래도 히틀러는 여자를 차별했던 것 같지는 않은데 그런 관점에서 보자면 여호와는 히틀러만도 못한 것 같다. 꿈보다 해몽이 좋다는 말이 있다. 피 비린내 나는 고대 유대민족의 민족신에게 범신론(汎神論)이니 무소부재(無所不在)니 하는 온갖 용어로 치장해 놓는 것은, 돼지의 목에 진주목걸이를 걸어 놓는 것처럼 어울리지 않는 처사이다. 이런 낡아빠진 유대 파시즘을 가지고 오늘날 입에 침을 발라가며 찬양한다면 그것은 거짓이요 위선이 아니겠는가?

 

한국의 기독교는 자기네들끼리 피터지게 싸우는 것도 모자라, 기독교와는 아무 관계도 없는 종교와 사상에 까지 욕설을 퍼붓는다. '마귀', '사단', '사탄', '가라지', '가증', '이단' 등 등 등..........온갖 아름다운(?) 단어를 동원하여 기독교가 가진 악마 성을 아낌없이 드러내고 있다. 기독교인들은 무슨 음악이 사탄의 음악이라느니, 미국의 모기업이 사탄교에 거금을 기부했다느니 하는 루머를 퍼트리고 다니며 사탄의 존재에 대해 두려워하며 공포에 떨고 있다. 그러나 사탄과 사탄을 숭배하는 사탄교는 다른 곳에 있지 않다. 여러분이 그토록 숭배하고 있는 여호와의 존재를 직시하라! 이제 필자는 목사들이 설교시간에 끄집어 내기를 두려워하는, 어두침침한 성경의 한쪽 구석에 파묻혀진 성경구절들을 보여줄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필자는 여호와가 사탄이라는 결론을 내리고자 이 글을 쓰는 것이 결코 아니다. 다만 여러분을 성경의 문자로부터 해방시키기 위함이다. 성경이 인간의 손에 의해 씌어진 것이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면, 여러분은 목회자의 노예상태로부터 해방될 것이며, 하나님을 들먹이는 목회자의 정치집회에 따라가지도 않을 것이다. 또한, '마귀','사단', '사탄', '가라지', '가증', '이단' 등이니 하는 악성 루머를 퍼트리는 광신자들의 추태에도 동참하지 않게 될 것이다. 다시 한번 강조해서 말하지만, 성경의 문자로부터 해방되라!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105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5 서론. 나는 왜 성경을 우롱하는가? 적 그리스도 06/07/19 33476
104 1장. 근본주의 교리에 대한 고찰 적 그리스도 06/07/19 16091
103 ▶ 참을 수 없는 예수천국 불신지옥의 가벼움 적 그리스도 06/07/19 25768
102 ▶ 믿음이 우선인가? 사랑이 우선인가? 적 그리스도 06/07/19 16223
101 ▶ 기독교는 불가지론을 주장할 자격이 없다 적 그리스도 06/07/19 14202
100 ▶ 죄를 포맷(Format) 하기를 반복하는 기독교인 적 그리스도 06/07/19 15192
99 2장. 지옥에서 올라온 여호와 적 그리스도 06/07/19 13789
98 ▶ 여호와 산신령의 어원과 기원 적 그리스도 06/07/19 14703
97 ▶ 복수와 저주의 신 여호와 적 그리스도 06/07/19 14079
96 ▶샤머니즘과 토테미즘의 여호와 적 그리스도 06/07/19 11209
95 ▶ 여호와는 유일신이 아니었다 적 그리스도 06/07/19 16204
94 3장. 엽기적인 성경 적 그리스도 06/07/18 14942
93 ▶ 여호와가 내려준 사악한 율법 적 그리스도 06/07/18 14652
92 ▶ 여성인권 유린하는 성경 적 그리스도 06/07/18 12824
91 ▶ 성경 속에서의 근친상간 적 그리스도 06/07/18 18170
90 ▶ 삼손에게 씨인 여호와 귀신 적 그리스도 06/07/18 10075
89 ▶ 성기껍질을 전리품으로 챙긴 다윗 적 그리스도 06/07/18 12559
88 ▶ 마누라를 상납한 아브라함 적 그리스도 06/07/18 13517
87 ▶ 모세는 폭군인가? 적 그리스도 06/07/18 9331
86 ▶ 기독교인이 모르는 두 번째 십계명 적 그리스도 06/07/18 17220
85 ▶ 에로틱 경전 아가서 적 그리스도 06/07/18 15563
84 ▶ 쓰레기 더미(율법)속에서 발견한 왕거니 (십일조) 적 그리스도 06/07/18 13518
83 4장. 허구의 구약사 적 그리스도 06/07/15 11176
82 ▶ 청동기 시대에 태어난 최초의 인류 아담 적 그리스도 06/07/15 15317
81 ▶ 유대민족의 기원 적 그리스도 06/07/15 12102
80 ▶ 엑소더스는 허구였다 적 그리스도 06/07/15 13498
79 ▶ 성경의 출애굽 경로는 허구이다 적 그리스도 06/07/15 12592
78 ▶ 모세의 만나와 메추라기 기적의 허구성 적 그리스도 06/07/15 12423
77 ▶ 가나안 정복설 적 그리스도 06/07/15 10750
76 ▶ 같은 사건에 대해서 일치하지 않는 성경 적 그리스도 06/07/15 13692
 1  2  3  4  
최근게시물 : 2,109 건    오늘 : 1,303    어제 : 1,484    최대 : 12,198    전체 : 5,859,914      총회원 수 : 18,725 분    접속중 : 378(회원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