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안티바이블
 • 바이블 비판(장,절)
 • 기독교역사와 친일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3,302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바이블을 장, 절 단위로 비판하는 게시판입니다.


   
창세기 1장
글쓴이 : 메기  (211.♡.225.50) 날짜 : 2008-01-29 (화) 18:19 조회 : 11033
01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02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 하나님의 신은 수면에 운행하시니라
03 하나님이 가라사대 빛이 있으라 하시매 빛이 있었고
04 그 빛이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하나님이 빛과 어두움을 나누사
05 빛을 낮이라 칭하시고 어두움을 밤이라 칭하시니라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첫째 날이니라
06 하나님이 가라사대 물 가운데 궁창이 있어 물과 물로 나뉘게 하리라 하시고
07 하나님이 궁창을 만드사 궁창 아래의 물과 궁창 위의 물로 나뉘게 하시매 그대로 되니라
08 하나님이 궁창을 하늘이라 칭하시니라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둘째 날이니라
09 하나님이 가라사대 천하의 물이 한 곳으로 모이고 뭍이 드러나라 하시매 그대로 되니라
10 하나님이 뭍을 땅이라 칭하시고 모인 물을 바다라 칭하시니라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11 하나님이 가라사대 땅은 풀과 씨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씨 가진 열매 맺는 과목을 내라 하시매 그대로 되어
12 땅이 풀과 각기 종류대로 씨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씨 가진 열매 맺는 나무를 내니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13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셋째 날이니라
14 하나님이 가라사대 하늘의 궁창에 광명이 있어 주야를 나뉘게 하라 또 그 광명으로 하여 징조와 사시와 일자와 연한이 이루라
15 또 그 광명이 하늘의 궁창에 있어 땅에 비취라 하시고(그대로 되니라)
16 하나님이 두 큰 광명을 만드사 큰 광명으로 낮을 주관하게 하시고 작은 광명으로 밤을 주관하게 하시며 또 별들을 만드시고
17 하나님이 그것들을 하늘의 궁창에 두어 땅에 비취게 하시며
18 주야를 주관하게 하시며 빛과 어두움을 나뉘게 하시니라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19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넷째 날이니라
20 하나님이 가라사대 물들은 생물로 번성케 하라 땅 위 하늘의 궁창에는 새가 날으라 하시고
21 하나님이 큰 물고기와 물에서 번성하여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그 종류대로, 날개 있는 모든 새를 그 종류대로 창조하시니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22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어 가라사대 생육하고 번성하여 여러 바다 물에 충만하라 새들도 땅에 번성하라 하시니라
23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다섯째 날이니라
24 하나님이 가라사대 땅은 생물을 그 종류대로 내되 육축과 기는 것과 땅의 짐승을 종류대로 내라 하시고 (그대로 되니라)
25 하나님이 땅의 짐승을 그 종류대로, 육축을 그 종류대로, 땅에 기는 모든 것을 그 종류대로 만드시니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26 하나님이 가라사대 우리의 형상을 따라 우리의 모양대로 우리가 사람을 만들고 그로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와 육축과 온 땅과 땅에 기는 모든 것을 다스리게 하자 하시고
27 하나님이 자기 형상 곧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시되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시고
28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며 그들에게 이르시되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 땅을 정복하라,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와 땅에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다스리라 하시니라
29 하나님이 가라사대 내가 온 지면의 씨 맺는 모든 채소와 씨 가진 열매 맺는 모든 나무를 너희에게 주노니 너희 식물이 되리라
30 또 땅의 모든 짐승과 공중의 모든 새와 생명이 있어 땅에 기는 모든 것에게는 내가 모든 푸른 풀을 식물로 주노라 하시니 그대로 되니라
31 하나님이 그 지으신 모든 것을 보시니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여섯째 날이니라

메기 (211.♡.225.50) 2008-01-29 (화) 18:47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인간의 마음이 혼돈되고 공허함을 나타낸 것임), 땅=인간의 마음,
수면에 운행(수면=물, 물이 많이 있는 것을 말한다, 물이 많이 있는 것은 어디인가?
궁창을 둘로 나눈것을 생각을 염두에 두고 생각을 하자, 궁창은 하늘이다,하늘을 두개로,위의 하늘과 아래의 하늘이다, 왜 2개로 나눈 것인가? 왜 사람을 만들고 에덴을 창설했는가?
과학적으로 인간의 기원을 따지다 보면은 성경에서 말하는 6000년의 세월을 뛰어넘는 크로마뇽인,자바원인,베이징원인등 수많은 인간들의 뼈와 1만년도 더된 볍씨가 나온다,어떻게 성경을 봐야하는가?
그러면 아담과 하와를 인류의 시조로 봐야 하는가?
아니면 창조주 하나님을 알게 처음 인간으로 봐야 하는가?
문제는 여기서부터 시작을 해야 할 것이다.
 분명 과학적으로 또 고대 생물학적으로 봐도 아담은 인류의 시초가 될 수 없고 창조주를 처음 알게된 인간이란 것이다. 그리고 성경의 기록은 세상 모든 사람을 위해서 기록하지는 않았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성경을 기록한 것은 하나님을 믿는 신앙인들을 위해서 기록을 한 것이다.
기독교를 무시하고 엉터리라고 해도 이것만은 알고 또한 성경을 보는 관점이 달리해야 한다.
창조주 하나님을 믿지 않는 인간들도 하나님이 함부로 해치거나 죽이지를 않았다,구약을 읽다 보면 하나님의 백성이었던 이스라엘민족에 방해를 하고 이스라엘 민족을 헤치려 할 종족들에게 창조주는 그들을 처벌한 내용들이 나온다. 성경은 성경을 믿는 사람들에게 하신 말씀이지 믿지도 않고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에게 일방적으로 강요를 하지 않았다.
일단은 6000년전에 많은 사람들이 있었으나 그들 중 아담을 택하여 하나님의 말씀으로 가르치니 말씀이 영(요6:63)이요, 하나님의 살아있는 영이니 생령이 된 인간이 아담이었다.
하와를 갈비뼈로 만들었다고 하니 정말로 아담의 갈비뼈로 만들었다고 생각을 하지 맙시다. 갈비뼈는 (단7:5)  아담과 가장 가까운 여자를 택하여 아내로 삼은 것이다.
그리고 가인과 아벨을 낳았다. 그런데 가인이 아벨을 죽인 사건이 있게 되었다, 그런데 가인은 이런 말을 한다.(창4:14) 가인을 만나는 자가 가인을 죽이겠다고 말을 한다. 기존 아담과 하와가 인류의 시조라면 어떻게 가인을 죽일 수 있는가? 아담과 하와가 죽이려 하겠는가?
아니다 당시에도 많은 사람이 살고 있었는데 창조주를 모르는 사람이 있었다는 것이다.그러니 그들이 가인을 해할 수 있을 것이니 가인을 그렇게 말을 한것이다.
메기 (211.♡.225.50) 2008-01-29 (화) 19:10
빛이 있으라 하시매 빛이 있었다.
예수님 말씀하시기를 나는 낮으로 또한 빛으로 왔다고 말씀을 하셨다,
그러니 창조주 하나님은 빛을 만드신 것이 예수님인 것이다.
창세기의 빛은 그럼 누구를 빛으로 창조한다는 것인가?
아담을 하나의 빛으로 만든 것이다.
그러나 아담은 하나님의 말씀을 끝까지 들은 것이 아니고 뱀의 말을 들은 것이다.
뱀은 무언인가? -> 마23:2 서기관,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다고 하는데, 이들이 뱀이라고 하신 구절이 있다,마23:32 뱀들아, 독사의 새끼들아(윗 구절을 보니 서기관 바리새인들이 뱀, 독사의 새끼들)
원래는 하나님의 말씀을 가르치고 있어야 할 예수님 당시의 제사장들, 서기관들, 바리새인들이 마귀의 자식들(요8:44)처럼 되버렸다.
이 뱀은 누구인가? 창세기의 뱀이다.사탄이요,마귀의 영들이다.
이 마귀들이 하나님의 선의 세계를 엎어버린 것이다.
아담과 하와를 미혹한 뱀인 마귀가 
예수님 때도 천하 만국을 소유하고 있고(마4:8~9),
지금도 온천하를 가지고있는 현실이다(계18:3)
생략하고
빛은 자연의 빛이 아니라 창조주의 나라를 세우는 빛을 만들었다고 하였지 자연계의 빛을 만들었다고 하지 않은 것이다.
네째 날 만든 큰 광명, 작은 광명은 첫째 날 만든 빛과는 무슨 차이가 있는 것인가?
****성경을 유식한 자에게 풀으라고 하면 봉하였으니 못한다고하고, 무식한 자에게 풀으라고 하면 무식해서 풀지 못한다고 한다고 쓰여있다.****
이러한 상황이 현 세계의 실정인데 성경을 알 수가 없는 것이다.
겸손하고 스스로 낮은 자세로
마치 하나님의 말씀이 물이라 치면
물은 낮은데로만 흘러간다는 자연의 이치를 알아야한다
마음이 교만하거나 모든 성경지식이 나름대로 풀기 어렵고 난해하다고
하면서 배우려는 자세는 없고 도무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치부를 하고
말도 안된다고 하면 정말로 어리석고 교만하고 방자한 것임을 알아야한다.
자유를위해 (121.♡.53.123) 2008-02-27 (수) 11:57
메기님 말씀처럼 성경은 기독교를 믿는 사람들을 위해 기록된 내용입니다.
여기까지는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한 종교에써 보편적으로 통용되는 내용이나 경전이 있는 것은 당연하니까요.
불교에 금강경 등이 있듯이 말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지금 이 기독교가 어린 아이들에게까지 이 내용이 무조건 사실이라 몰아부치고
성경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건전한 비판이나 과학적 분석 등등을 깡그리 무시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비신자들을 전도하는 방식에도 심각한 문제가 많습니다.
그 성경 구절의 내용이 기독교 신자에게만 국한된다면 뭐라 할 말이 아니지만,
그 해악이 비신자들에게까지 미치기 때문에 회원 분들이 눈에 불을 켜고 그걸 막는 것입니다.

다른 회원분들께서 쓰신 반론을 보면 성경 구절을 논리적, 과학적, 이성적으로 비판하는데
도무지 말이 되지 않는 사실조차도 이건 신의 뜻이다 방자하다 어리석다 교만하다 하시면
아무리 이러한 글을 올리셔도 노련한 회원 분들은 눈 하나 깜짝하지 않으십니다.
그러니 다른 곳에도 그 글을 퍼뜨려 보거나 쪽지로 보내는 것을 권합니다.

하여튼 우리나라 신부들과 목사들이 메기님 같은 정신과 마음을 반만 닮았어도
기독교가 이렇게까지 욕을 먹진 않았을 것입니다.

그런데,

창조주 하나님을 믿지 않는 인간들도 하나님이 함부로 해치거나 죽이지를 않았다

라고 말씀하셨는데

자기가 직접 그들을 파멸로 이끈 것은 물론,
백성들에게 죽이라 시키고, 친히 저주까지 내리셨습니다.
메기님께서 성경 구절을 들어가시며 아주 논리정연하게 설명하신 만큼
저 역시 성경 구절을 인용하겠습니다.

신명기 28장 15절 ~ 68절 / 저주편
- 자신을 따르지 않는 이들을 무참히 저주하는 내용입니다.
이것을 소리내어 읽는데 몇 번이고 숨이 차오를 정도입니다.
저주 중에서도 가장 참혹하고 무시무시한 저주인 만큼 특별히 인용했습니다.

이방인과 이방 풍습을 받아들이는 자에게 내리는 철퇴편.

신명기 18장에 있는 이방 풍습의 금지도 그 한 근거이며,
특히 신명기 18장 20절에서 다른 신들의 이름으로 말하는 예언자가 있으면
그 예언자는 죽어야 한다는 말도 있으며
이방 종교를 믿는다는 사실이 있으면 그 사람을 잡아다가 죽여야 한다는 말까지 하셨습니다.

그리고 율법서 중에서도 부정하다 여겨진 물건은
이방인에게 팔아도 된다 합니다.
곧 자국에는 불량 식품 판매나 먹기를 금지하면서 외국인에겐 팔아도 된다는 꼴입니다.

아무것도 모르던 다른 족속들에게 내려진 칼 편.

그리고 히브리 사람들이 약속의 땅 가나안으로 갔을 당시,
가나안 땅에서는 여부스족 등등 여러 부족들이 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들은 어쩌다 이 땅에 와서 살았을 뿐이지,
하느님이 히브리 사람들에게 이 땅을 약속의 땅으로 줬다는 사실 같은건 한 자도 모릅니다.
그리고 하느님은 그들에게 이러한 사실을 가르친 적도 없습니다.
차라리 하느님이 그들에게 경고를 했음에도 그들이 끝까지 고집을 피우며 뻐팅겼다면
이런 글 같은건 애초부터 쓰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런데 그들은 가만히 잘 살고 있는 사람들이었는데 운 나쁘게 내쫓겼을 뿐입니다.
그들의 죄(?)라곤 그들이 잘 살다가 운 나쁘게 가나안에 와서 산 것일 뿐입니다.
이 역시 성경 구절을 인용해 보겠습니다.

탈출기 23장 23절 - 나의 천사가 앞장서서 너희를 아모리족, 히타이트족, 프리즈족,
가나안족, 히위족, 여부스족이 사는 곳으로 데려갈 것이다.
나는 그들을 '멸종'시키겠다. - 모세가 한 말이 아닙니다. 하느님이 친히 한 말입니다.

지금까지 메기님의 정중하신 글 잘 보았습니다.
다른 개독교 인간이 올린 글과는 달리, 그나마 논리적이고 그나마 잘 짜여져 있는 글입니다.
그 앞에서는 개독교를 맹렬히 증오하는 저 조차도
입가에 고것 참 재밌군이라는 미소를 띠게 만들었습니다ㅎㅎ
필객 (221.♡.245.153) 2010-01-19 (화) 01:40
레18장에 그들의 행위가 잘 묘사되 있지요 문제는 그런 죄악상이 우리 내면에 숨어 있다는 것이지요. 문자적으로만 성경을 풀면 황당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영이시고 우리는 육체이기에 영적인 뜻과 문자적인 뜻이 있습니다. 애굽에서 나온 이스라엘 사람들이 광야에서 각종 죄로 죽는 것은 구원받은 신자가 척박한 환경속에 그 죄의 생명이 죽는 것이요 여리고나 가나안은 신자의 깊은(낮은) 내면의 악을 멸하는 사건이고 그 분량만큼 자신의 기업이 되는 것입니다. 애굽에서 나온 사람은 둘만이 가나안..여호수아(예수),갈렙(개)
황쏘가리 (175.♡.45.59) 2011-07-05 (화) 18:31

메기님말씀대로라면 야훼가 천지를 창조하기 이전에 미미 정신나간 사람들이 있었다는 얘기네요? 
모순 투성이인 바이블을 억지로 끼워맞추려면 머리깨나 아프겠어요

믿지 않는 사람들도 함부로 해치거나 죽이지 않았다구요?
그랬을 겁니다  절라 겁이 많아서

상대적으로 약한 아무런 힘이 없는 처음난 것들을 전멸시키지 않나
대머리라고 놀렸다고 40여명의 아이들을 찢어 죽이질 않나
자신의 부하가 전리품을 숨겼다고 전쟁에서 대패하게 만들질 않나
쫒겨 동망가는 적들을 도망 못가게하고 모조리 죽이질 않나
....
그 외에도 많죠?
야훼가 개보다도 못한 양아치라는 증거

황약사 (59.♡.169.140) 2015-12-16 (수) 13:08

기독교 까대기하려고 성경을 공부할 필요는 없죠 쩝. 그냥 만화책 보면서 핵심만 요약하고 단순 무식하게

박살 내면 그만입니다. ㅎㅎ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1,220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목차 링크--by 바란 (13) 06/12/05 64561
1220 목차 링크--by 바란 (13) 06/12/05 64561
1219 창세기 1장 (199) 06/12/03 43000
1218    목차 링크 바란 06/12/05 7707
1217    창세기 1장 (6) 메기 08/01/29 11034
1216    창세기 1장 guswls1 09/12/23 4239
1215    창세기 1장 (3) 필객 10/01/19 4935
1214    창세기 1장의 오역(!)과 미스테리(?) (1) 헤드워커 13/06/01 4627
1213 창세기 2장 (92) 06/12/03 20298
1212 창세기 3장 (32) 06/12/03 10605
1211 창세기 4장 (33) 06/12/03 9819
1210    남자와 여자의 창조한 신 그리고, 사람과 그 배필을 창조한 신 (1) 헤드워커 13/06/01 3594
1209 창세기 5장 (7) 06/12/03 7875
1208 창세기 6장 (18) 06/12/03 9240
1207    수메르 점토판 기록 - 길가메시 서사시 중 대홍수 이야기 헤드워커 13/06/01 4133
1206 창세기 7장 (11) 06/12/03 7438
1205 창세기 8장 (7) 06/12/03 7010
1204 창세기 9장 (2) 06/12/03 7494
1203    창세기9장 21절에 보면 (12) 파사현정 07/12/03 8405
1202       창세기9장 21절에 보면 (2) 별밤하늘 12/05/08 3327
1201 창세기 10장 (10) 06/12/03 8003
1200 창세기 11장 (3) 06/12/03 6781
1199 창세기 12장 (7) 06/12/03 6891
1198 창세기 13장 (2) 06/12/03 6801
1197 창세기 14장 (1) 06/12/03 6426
1196 창세기 15장 (1) 06/12/03 6317
1195 창세기 16장 (1) 06/12/03 6334
1194 창세기 17장 (3) 06/12/03 6371
1193 창세기 18장 (2) 06/12/03 6437
1192 창세기 19장 (15) 06/12/03 7118
1191 창세기 20장 (2) 06/12/03 7167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2,048 건    오늘 : 1,726    어제 : 1,848    최대 : 12,198    전체 : 5,855,335      총회원 수 : 18,718 분    접속중 : 225(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