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제삼자 칼럼
 • Staire 칼럼
 • 추천게시물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5,203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토론방등에서 회원님들의 추천을 많이 받은 게시물들 입니다..
   • 토론 및 안티활동에 도움이 될 만한 학습자료로 활용하시기 바랍니다.

   
창세기의 천지창조는 초딩수준 동화..(비트만 저) / 반고
글쓴이 : 반기련  (218.♡.11.98) 날짜 : 2008-01-09 (수) 02:55 조회 : 7274
[비트만 저]
 
모세경(유대오경)속의 천지창조는 비기독교인들도 다알고 있는 유명한 부분이다.
그러나 정작 창세기의 천지창조는 이미 상당수가 비과학적이며 문서적으로 모순에 가득차 있다.
대표적인 예로 지구와 지구에 있는 초목보다 태양과 달, 별등이 나중에 만들어졌다고 언급한 일이다.

 
그러나 태양이 없이 지구와 지구의 초목이 자라남다는 것은 한마디로 넌센스이며,

이미 현대 과학으로 지구의 연령은 45억년정도이며,은하계에 있는 별들중 최고의 연령을

가지고 있는 별들중에는 150억년 이상 되는 별도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모세경(유대오경)은 2가지 창조설화를 가지고 있다.
모세경(유대오경)의 창세기 1장과 2장을 자세히 읽어보면 2가지 다른 그리고 상반된 창조이야기가 나온다.
즉, 창세기가 두 번이나 기록되었으며, 두가지의 천지창조는 순서조차 다르다.
이것에 대해서,'여호와 유대신(야훼)이 천지를 창조하신 때에 천지의 대략이 이러하니라'

[창세기 2장 4절]라는 구절에 의해,1장에서 말한 내용을 2장 4절부터 대략

다시 이야기 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는 기독교인이 있다.

 

그러나 이점에 대해서 이미 오래전에 서구에서의 연구결과가 있고,

신학계에선 자료비평이라는 방법으로 그 모순이 해결되었다.
이점에 대해서 처음으로 분석한 사람은 1968년 성서를 문학적 역사적으로

구분한 리차드 사인먼이다.
이 생각은 1753년 아스트룩 (Jean Astruc)이 창세기의 서로 다른 하느님의 이름이 나오는 것을

토대로 두가닥의 구두 전승을 구분하므로써 문헌상의 가설에 대한 현대 비평을 마련한 것이다.
창세기는 2,500년전에 기록되었으며, 일단 현대의 신학자들은 구약성서의 5권이 네 갈래의

구두전승으로 짜여져 있다는 것에 대해서 보편적으로 합의하고 있다.
이것은 오늘날 신학생이 되면 당연히 배워야 하는 자료비평이라는 모세경(유대오경)의 분석방법이다.

모세경(유대오경)을 구성하고 있는 4갈래의 전승은 다음과 같다.

 

①야훼문서(J) : 창세기에서 하느님을 야훼(Yahweh)라 부르는 전승으로 이것이 최초로

기록된 것은 기원전 10세기 북왕국에서였다.
물론 이 전승이 그보다 앞서 수집되었을 수도 있고 후에 추가되었을 수도 있다.

 

②엘로힘문서(E) : 대체로 기원전 900년 북왕국 사람들이 기록한 시나이 시대

이전 자료에 나오는 하느님을 엘로힘(Elohim)이라고 부르고 있는 정승을 말한다.
이것은 하느님을 인격화 시키지 않고 있다.
여기서는 시나이 계약이 야훼계보다 강조되고 있으며.
야훼계가 합쳐진 것은 기언전 721년 북왕국의 몰락 이후로 추정된다.
참고로 야훼계는 교리에 밝지 못하지만 엘로힘계는 교리에 밝은 사람들이 수집한 것이다.

 

③신명기 법전(D) : 북왕국에서 유래되어 주로 신명기에 수집된 법률과 관습을 답고 있다.
이것은 단일성소 규정을 촉구하고 있다.
이전승의 핵심 부분이 기원전 7세기에 기록된 것으로, 요시아가 기원전 521년 성전에서 발견해 냈다.
그후 여기에 다른 자료들이 첨부되어 신명기적 역사서(여호수와-열왕기 하)의 서문을 형성하게 된다.

 

④사제문서(P) : 대체로 유배기간 (기원전 540년) 사제계급이 수집한 모세 5경속의 전례 자료

대부분을 포함한다.
이들은 치밀한 전례에 대해서 관심을가지고 있다.

여기서 야훼계와 다른 3가지 전승은 여러 가지 면에서 매우 차이가 난다는 것을 지적할 필요성이 있다.

창세기중 1장-2장 3절까지의 기록은 이스라엘인들이 바빌로니아 포로가 된 후에 나타난 제사학파들에 의하여 쓰여진 사제문서(=제관계,제사적 사료층)로 구성되어 있으며, 2장4절-3장 끝까지는 야훼문서(야훼주의자 사료층)으로서 창세기 1-3장은 두개의 사료층이 혼합되어 구성되어 있다고 한다.

 

사제문서의 전승에 의한 창세기 1장 ~ 2장 3절까지의 창조순서는,

첫째날: 하늘, 땅, 빛
둘째날: 물, 바다의 물과 하늘위의물
세째날: 식물
네째날: 태양, 달, 별
다섯째날: 바다의 괴물 (KJV에서는 고래로 표현함), 물고기, 새, 육지동물,

땅에 기어다니는 동물 (파충류등)
여섯째날: 사람 (아마 남녀 동시에)
일곱째 날 : 안식일
참고로 사제문서에 의한 창세기 1장부분은 신의 명칭이 엘로힘으로 표기되어 있다.

둘째로, 창세기 2장 4절~ 3장까지의 야훼문서의 전승의 창조순서는,

땅과 하늘 (heavens)
아담, (황폐한 땅에 있음)
식물
동물
이브, 아담의 갈비뼈로 만들어 냄
뱀의 유혹과 인간의 타락

 

여기서는 신의 이름은 모두 야훼라고 불리게 되는데 야훼는 아담이 쓸쓸하게 있기 때문에

여러 가지 식물, 동물, 그리고 이브를 만들어 준다.
또한,1장과 2장의 창조된 순서도 당연히 다르지만, 창세기 1장의 이야기에서는 신이 창조할 때는

매우 조심스러운 계획을 가지고 만들었고 "보기에 좋았더라"라는 것을 강조하여 신이

만족한 것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창세기 2장의 이야기는 한번 만들어 놓은 것은 자꾸 고치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예를들어 아담을 만들어 놓았는데 아담이 쓸쓸해 보인다.
그러므로 이번에는 보기 좋고 맛있는 열매를 맺는 나무를 만들어 준다.
그래도 심심해 하자, 이번엔 동물들을 만들어 주고, 그래도 쓸쓸해 하는 것 같자,

이번에 이브를 만들어 준다.


그리고 아담에게나 이브에게 생명나무 열매를 먹지 말라고 한다.

또한 1장과 2장의 창조의 방법도 다르다.
창세기 1장은 .. 생겨라 하고 만든다. (예를들어 빛이 있으라. 라틴어로 Fiat Lux)
하지만 야훼계 전승은 신이 사람을 만들 때 진흙을 빚어서 만들고 숨을 불어 넣어준다.


그리고 야훼계는 신이 에덴동산을 걷고 있었다고 말한다.
(이것은 야훼문서의 전승이 신을 인격화 시켜서 해석하기 때문이다)
또한 선악의 열매를 따먹은 인간이 생명나무를 먹고 영생할까 걱정하는

매우 인간적인 모습까지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사제문서에 의한 창세기 1장의 전체적인 이야기는 신의 모습은 추상적인

이미지가 매우 강하다.

자료비평에 대해서는 뒷부분의 "모세경(유대오경)에 대한 고찰"편에서 더욱 자세히 다루도록 하겠다.


그럼, 그럼 창세기의 천지창조의 구절을 계속해서 파헤쳐 보자.

".....유대신(야훼)의 신은 수면위에 운행 하시니라"[창세기 1장 2절]

여호와가 아직 천지를 창조하기도 전인데 물(water)은 어떻게 존재하고 있었던 것인가?
그러나 이점에 대해서 앞부분의 수메르의 창조신화에 대한 글을 읽으신 분이라면

그 해답을 알고 계실 것이다.


메소포타미아의 창조신화에서도 물은 천지창조이전에도 존재했다고 한다.

"저녁이 되면 아침이 되니 이는 첫째 날이니라"
[창세기 1:5]


이런 표현이 무려 여섯 개가 나온다 8절, 13절, 19절, 23절, 31절
하지만 첫째날 빛과 어둠을 만들었다.
그리고 넷째날에 광명을 만들어 주야를 두었다고 한다
18절에서 보면 "주야를 주관하게 하시며 빛과 어둠을 나뉘게 하시니라
유대신(야훼)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라고 한다.
넷째날이 되기전에는 단지 주야는 없고 빛과 어둠의 구별뿐이었다.
그런데도 첫째날부터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라는 표현을 쓰고 있다.
이미 문맥상으로 사소한 실수를 범하고 있는 셈이다. |


"유대신(야훼)이 가라사대 땅은 풀과 씨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씨 가진 열매맺는 과목을 내라
하시매 그대로 되어 땅이 풀과 각기 종류대로 씨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씨 가진 열매맺는

나무를 내니 유대신(야훼)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세째 날>이니라."

[창세기 1:11~13]

 

"유대신(야훼)이 두 큰 광명을 만드사 큰 광명으로 낮을 주관하게 하시고 작은 광명으로 밤을 주관하게

하시며 <또 별들을 만드시고>.....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네째 날>이니라."

[창세기 1:16~18]

 

여기서 보면, 별들과 태양, 달이 지구와 지구에 있는 풀이나 채소보다 나중에

만들어졌다고 모세경(유대오경)은 말한다.
분명 창세기에는 세째날에 채소와 풀, 땅과 바다를 만들었다고 하고,

네째날에는 해와 달과 별을 만들었다고 한다.
지구의 나이보다 태양이 1억년정도 앞선다는 것은 이미 정설이고,

태양없이 초목이 자라지도 못한다.
태양이 없다면 지구는 생명이 존재할수 없는 것이다.

또한 위에서도 언급한 것과 같이 지구의 나이는 45억년정도이다.
그러나 이미 은하계에는 60억년~150억년이상의 늙은 세대의 별

(은하계의 중심부와 헤일로에 있는 별)이 있으며, 여기에는 신성,

거문고RP형 변광성, 미라형, 변광형, 행성상 성운, 구상성단의 별들이 속한다.


이들별은 은하계가 생길 때 생긴 1세대의 별로 추정된다.
또한 이것은 우리 은하계에만 해당하는 것일뿐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안드로 메다

은하계나 셀수 없는 다른 은하계에 대한 것은 헤아릴수도 없을 정도이다.

더욱이 별은 동시에 만들어진 것도 아닌 것이다.
지구보다 훨씬 오래전에 만들어 진 것도 있는 반면에 젊은 것도 있다.
분명 창세기는 지구의 관점에서 땅과 초목을 만들고 태양과 별을 만들었다고 말하고 있다.

그러나 식물의 시초라고 할 수 있는 남조류는 4억년전에 나타났고 최초의

바다동물은 6억년전에 나타났다.
최초의 꽃을 피우는 육지 식물은 1.2~1.5억년전에 나타났다.
그러므로 꽃이 있는 식물은 동물보다 훨씬 나중에 나온 것이다.

즉, 육지에 있는 초목은 바다에서 번성하기 시작한 식물과 동물보다
짧은 역사를 지니고 있는 것이다.
하물며 태양보다 먼저 땅과 초목이 만들어 졌다니.......


"유대신(야훼)이 가라사대 우리의 형상을 따라 우리의 모양대로 우리가 사람을 만들고
그로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와 육축과 온땅과 땅에 기는 모든 것을 다스리게 하자 하시고"
[창세기 1장 26절]


여기서 우리는 누구인가?
어째서 복수형인가?
이것을 바로 성부, 성자, 성령의 삼위일체의 유대신(야훼)을 암시하는 것이라고
삼위일체론자들은 주장한다.
그러나 이스라엘 민족은 삼위일체를 믿지 않는다.
그것은 이방종교의 영향이었으며, 삼위일체에 대한 점은 뒷부분의 "예수편"에서 자세히
밝혀 보기로 하겠다.


사실상 신학계에서는 히브리어에서 여기에 나오는 명사의 복수형은 존엄 혹은
탁월성을 나타낸다고 해석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본인은 다른 관점에서 제3장 여호와에 대한 고찰의"유대민족의 신야훼와

가나안의 신 엘과의 융합"편에서 이 문제를 언급했으니 그 부분을 되새겨 보길 바란다.

"여호와 유대신(야훼)이 흙으로 사람을 지으시고......."

[창세기 2장 7절]


너무나 유명한 구절이다.
물론 이 구절은 인간이 육체를 반역한 신의 피와 진흙으로 인간을 창조했다는

메소포타미아의 신화에 영향받은 듯 하다.
그러나 최근에 인간의 구성원소와 흟의 구성이 같다며 놀라운 유대신(야훼)의

진리를 알았다고 주장하는 기독교인들이 있어서 말을 해볼까 한다.
누가 그런 주장을 했는지는 모르나 ,사실 진흙과 사람의 화학적인 구성은 전혀 다르다.
흙의 8 대 요소에서는 인간의 주구성 원료인 탄소조차 없으며, 원소의 구성비조차도 전혀 다르다.
필자는 창조과학회의 허구적인 자료에는 이골이 날지경이다.
인체와 바닷물은 상당히 비슷하다.
차라리 인간은 물에서 탄생했다고 쓰여져 있다면 몰라도 인간과 흟의

원소를 비교한다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실과는 먹지 말라 네가 먹는 날에는 정녕 죽으리라 하시니"

[창세기 2장 17절]

 

"동산 중앙에 있는 실과는 유대신(야훼)의 말씀에 너희는 먹지도 말고 만지지도 말라.

너희가 죽을까 하노라 하셨느니라."[창세기 3장 3절]

위의 두구절의 여호와의 말은 거짓말에 가깝다.
여호와는 선악과를 먹으면 죽는다고 했지만, 아담과 이브는 선악과를 먹었어도

죽지 않았으며 죽이지도 않았다.
눈이 어둡고 선악을 구분 못하는 인간이라면 짐승보다 나을게 없다.

그런데 그 과일을 먹지 않았으면 아담과 하와는 원래 영생하는 존재가 아닌가 하고

반론을 제기했던 기독교인도 있었다.


그러나 그런분들은 아래 구절을 보도록 하라.

"뱀이 여자에게 이르되 너희가 결코 죽지 아니하리라"

[창세기 3장 4절]

 

"여호와 유대신(야훼)이 가라사대 보라 이 사람이 선악을 아는 일에 우리중 하나 같이 되었으니

그가 그손을 들어 생명나무 실과도 따먹고 영생할까 하노라 하시고"

[창세기 3장 22절]

 

위 구절을 보면, 인간이 원래부터 영생하지 못한다는 것을 알수 있지 않은가?
또한, 1장 28절에는 유대신(야훼)이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면서 너희는 땅위에 생육하고

번성하라는 말이 있다.
만약 죽지도 않고 생육하고 번성하라면 이땅은 얼마안가서 인간 들로만 꽉 차 있게 될 것이다.
즉, 생육과 번성이라는 말에는 죽음도 포함되어 있는 것이다.

뱀은 진실되게 먹어도 안죽는다고 가르쳐 주었다.
만약 뱀의 말을 안들었으면 지금도 인간은 축생과 같은 미물처럼 살고있을 것이다.
눈이 어둡고 선악을 구분 못하는 인간이라면 짐승보다 나을게 없다.

 

그것이 여호와가 원래 인간을 창조한 목적이었던가?

"여호와 유대신(야훼)이 흙으로 각종 들짐승과 공중의 각종 새를 지으시고 아담이 어떻게 이름을 짓나

보시려고 그것들을 그에게 이끌어 이르시니 아담이 각 생물을 일컫는 바가 곧 그 이름이라"

[창세기 2장 19절]

 

창세기 1장엔 새는 5일째, 짐승은 6일째 만들었고, 인간은 6일째에 만들었다고 한다.
그러나 2장을 보면 아담을 만들고 난후에 19절에는 흙으로 들짐승과 새를 만들어서

아담에게 이름을 지으라고 한다.
즉, 창세기 1장에서는 식물, 동물을 만든 후에 사람을 만들지만 2장에서는 남자를 만든 후에

식물, 동물을 만든 것으로 순서가 되어 있다.


또한, 창세기 1장에서는 남녀를 동시에 만든 후에 다른 것을 만들지만 2장에서는 남자를

만든 후에 식물, 동물 등등을 만들고 맨 나중에 여자를 만든 것으로 되어 있다.
1장은 남녀평등사상이 그 바탕을 이루고 2장은 남존사상이 그 바탕을 이루고 있다.
1장과 2장은 이렇게 엄연히 모순으로 상치된다.
이 방법을 해결할수 있는 방법은 위에서 제시한 자료비평에 의한 방법밖에는 없다.

"여호와 유대신(야훼)이 가라사대 보라 이 사람이 선악을 아는 일에 우리중 하나 같이 되었으니

그가 그손을 들어 생명나무 실과도 따먹고 영생할까 하노라 하시고"

[창세기 3장 22절]

 

여기서 선악과 나무외에도 생명나무가 또 있음을 나타낸다.
더욱이 영생나무 열매 때문에 죄를 얻는 다는 대목은 없다.
다만 여호와가 먹지 말라고 했을뿐이다.

"너희가 그것을 먹는 날에는 너희 눈이 밝아 유대신(야훼)과 같이 되어 선악을 알 줄을

유대신(야훼)이 아시느니라."

[창세기 3:3~5]


위의 뱀이 하는 말이 거짓이 아님을 위의 구절이 증거하는 것이다.
즉, 여호와가 우리중 하나 같이 되었다고 하고 걱정하는 구절로 보아서,

선악을 구별하는데 만큼은 이미 우리는 여호와와 같은 자각력을 가지게 되었다고 할수 있다.

그리고 아담과 이브가 어째서 에덴동산에서 내쫓았는지 이유가 나온다.
바로 그 이유는 자신의 말을 명령을 거역해서가 아니라, 영생나무실과를 먹고 인간이

영생하는게 두려워하는 매우 인간적인 질투하는 신의 모습을 볼수 있다.
이러한 인간적인 모습의 위에서 언급한 야훼문서의 전승이 신을 인격화 시켜서 해석하기 때문이다.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642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42 기독교인들이 돼지고기를 먹는 이유 (1) 오수라 13/11/30 8911
641 예수 혈액형은 ab형?. (2) 전차부대장 13/11/30 8561
640    예수 혈액형은 ab형?.- 이병철의 질문24가지--한겨레퍼옴 (2) cook.. 13/12/02 7438
639 창세기의 천지창조는 초딩수준 동화..(비트만 저) / 반고 반기련 08/01/09 7275
638 BBC 다큐 노아의 방주 진실 / 레이니썬 (2) 반기련 07/10/19 7184
637 샬롬의 어원을 아시나요? / 반고 (1) 반기련 08/01/09 7120
636 예수 부활은 신화? ‘기원전 1세기 석판’ 해석 싸고 논쟁 (6) 동포 13/04/17 6601
635 [새예배당은 이런 교회가 되게 하소서] (3) 제삼자 13/11/20 6548
634 길지만, 콜럼버스와 개독들의 인디안 무자비 학살(악마기독교) (3) 봉제 13/11/25 6462
633 불교 vs 개독교 비교 와 수정한 바이블 / 미갓 반기련 07/10/30 6372
632 빈센트님을 위한 "신약바이블이 사랑의 경전이 아닌 이유 / 반고 (2) 반기련 08/01/09 6329
631 [고대중동] 예수,조로아스터,디오니소스,오시리스=비교도표 공개! / 기독경 (1) 반기련 07/10/30 6190
630 뉴라이트를 가장 충성적으로 지지하는 개독 쓰레기들 명단입니다! (3) Anna 13/09/28 6184
629 날조된 기독교 바이블 / 동포 (2) 반기련 07/10/21 6131
628 <지식> 한기총은 어떤 곳입니까?: 답변들(펌) (6) 봉제 13/11/30 6021
627 조선무당과 개독무당 비교도표 (2) 반기련 07/10/30 5970
626 신화를 벗겨낸 폐깡통 예수의 정체 반기련 07/10/30 5946
625 하늘을 나는 자전거. (1) 전차부대장 13/11/28 5933
624 빨갱이 타령으로 정권에 아부하는 개독교집단. (2) 최도사 13/11/29 5894
623 ◈ Bible은 세계 최악의 책 / 삐딱이 반기련 07/11/14 5811
622 대홍수 (2) 오수라 13/11/23 5779
621 신약의 구조 / 토미킴 반기련 07/10/19 5735
620 [펌] 개독교인 여자와 결혼해서는 안 되는 이유 (9) 칡넝쿨 13/08/04 5694
619 먹사도 답못하는 질문이다. 개독교 신자야 답해 보아라. (4) 긍정적마인드 13/11/20 5645
618 출처와 근거 + ... (5) 냥이 13/11/25 5609
617 사랑의교회 K장로가 교회를 떠나면서 쓴 고별사라는데... (2) 봉제 13/11/20 5506
616 정말 좌빨 종북들 (3) 냥이 13/11/27 5466
615 하나님이 한민족에게 배프신 사랑과 은혜....오~~! 할랄루야~~! / 반고 반기련 08/01/09 5445
614 한기총, 정의구현사제단신부의 신부자격박탈을 요구한다!(펌) (6) 봉제 13/11/29 5258
613 어찌해서 우리 나라만 하나님인가? (1) 황당무계 13/11/26 5235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9,244 건    오늘 : 1,873    어제 : 1,654    최대 : 12,198    전체 : 8,016,633      총회원 수 : 19,187 분    접속중 : 282(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