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자유토론
 • 비회원토론
 • 과학과 창조구라
 • 나의 경험담
 • 주제별토론
 • 구 자유토론
 • 휴지통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3,936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누구나 기독교에 대한 자유로운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만, 특정 종교의 전도나 찬양은 사양합니다.
   • 전도성 글, 반복적인 글, 정치성 글, 원색적인 글 등은 삭제 되며, 게시자는 강퇴등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휴지통으로 보내기"가 5개면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운명이라니요?
글쓴이 : 만든신  (220.♡.225.134) 날짜 : 2017-03-13 (월) 13:20 조회 : 1031 추천 : 2 비추천 : 0

<책에 실린 내용입니다.>

앞에서 소개된 T의 기가 막힌 삶을 읽고 짜증이 나는 독자가 있을 것 같다.

내세울 것 없는 집에서 태어나 지금 사는 게 힘들고 도무지 앞이 안 보이는 상황인데 운명이 있을 수도 있다는 T의 삶을 보면 지금 힘들게 살고 있고 앞으로도 힘들게 살아야 하는 모습이 이미 고정불변의 정해진 것이라는 사실로 보이기 때문이다.

T가 사고 이후 과거·현재·미래의 절망 속에서 살 때 가장 T를 힘들게 했던 것은 운명이라는 것이 있을 수도 있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다. 열심히 최선을 다하지 않고 살았다는 죄밖에 없는데 그 벌이 너무 가혹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만약 세상을 지배하는 절대자가 있다면 고통이라는 모진 삶을 설정해놓고 세상에 태어나게 했다는 것은 정말로 억울한 일이었기에 T의 삶을 더 힘들게 한 것이었다.

태어날 때부터 눈이 안 보이는 장애인 등 세상에는 어렵고 힘든 삶을 살아가야 하는 사람이 부지기수인데 그들의 삶에 각본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부조리하고 불합리한 일인가?

로마 시내의 유명한 점쟁이 스푸린나가 카이사르에 대해 ‘Beware the Ides of March.(315일을 경계하라.)’라고 전했다.

‘Ides’는 라틴어로 중간, 15일을 의미하므로 이 말은 315일을 조심하라는 말이다. 서양에서는 흉사에 대비하라는 관용구로 사용되는 말이다. (참고로 Julius Caesar7월에 태어났기에 그의 이름 Julius와 비슷한 July7월을 의미한다.)

점쟁이 스푸린나는 315일만 조심하고 넘어가면 카이사르가 세상을 호령하는 큰 지배자가 될 것이라는 말도 했다고 전했다. 그리고 카이사르의 죽음을 예언한 점쟁이 말대로 카이사르는 공화파들에 의해 3월의 중간날인 315일에 원로원 회의장에서 처참한 죽음을 맞이했다.(책의 마지막 장 운명을 말하다에서 다시 자세히 소개된다.)

그러나 운명의 죽음을 겪은 T와 카이사르의 삶을 통해 운명이라는 것이 있을 수 있다고 하더라도 운명이 어떤 사람들에게는 있고, 어떤 사람들에게는 없는지 등은 알 수 없다. 과학적인 방법으로 확인할 수 없기 때문이다.

1945년 히로시마에 원자 폭탄이 떨어져 7만 명의 일본인이 같은 날 죽었다. 운명이었을까? 각자 판단하길 바란다.

몇 해 전 T가 사는 아파트 바로 옆 도로에서 음주운전 사고로 사람이 죽은 일이 있었다. 음주 사고를 내고 현장에서 즉사한 운전자의 죽음은 운명일까? 아니면 미친 짓일까? 당연히 미친 짓이다. 음주운전을 한 것은 스스로 죽음을 선택한 것이다. 정말로 중요한 것은 운명이 있든, 없든 인간의 운명은 바꿀 수 있다는 것이다.

운명(運命)의 운()은 한자로 옮길 운이다. 어느 유명 명리학자가 운명은 노력과 선택에 의해 옮겨질 수 있는 대상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운명학과 관련된 역()은 한자로 바꿀 역이다. 한자가 처음 만들어진 3,300여 년 전의 사람들은 운명이라는 것을 옮겨지고 바뀔 수 있는 것으로 인식한 것이다.

다시 말해서 히로시마에 원자폭탄이 떨어져 같은 시간에 동시에 7만 명이 죽었으나 지금 같은 평화로운 이성의 시대가 그때 이루어졌었다면, 일본이 다른 나라를 침략하지도 못했고 죄 없는 사람들이 죽을 필요도 없었다는 것이다. (현재 99%의 전쟁과 테러는 이성의 시대를 거부하는 유대 유일신을 믿는 기독교와 이슬람 간에 벌어지는 일이다.)

음주운전으로 죽은 그 사람도 스스로 음주운전이라는 선택을 통하여 죽음의 티켓을 끊은 것이고 폐렴으로 죽는 많은 사람들도 흡연이라는 죽음의 티켓을 스스로 선택한 것이다.

인간이 태어날 때 운명이라는 것이 행여 정해져 있다고 하더라도 누군가 노력을 하거나 나름대로 신중한 선택을 한다면 결국 다른 사람들의 운명도 다른 이의 선택과 노력에 따라서 바뀌는 것이라 생각한다. 수많은 인간들의 선택과 노력하는 삶이 서로 영향을 주고받기에 정해진 운명이라도 바뀌는 것이다. 따라서 대다수의 점쟁이들의 점괘는 틀릴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다시 말해서 인간이 자기에게 주어진 운명에 굴하지 않고 스스로 그 운명을 개척해 나갈 수 있다면 인간의 삶은 아름다운 것이다. 결국 운명은 받아들여지는 존재가 아니라, 인간이 바꾸고 개선하는 대상이다.”라고 T는 정의한다.

  _?xml_: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교통사고만 보면, 1988년도에 대한민국에서 한 해 만 명이나 되는 사람이 죽었지만, 지금은 5천 명 이하로 줄었다. 왜 줄어들었을까?

그것은 인간 이성의 발달로 사람들이 보다 더 합리적인 자동차와 교통 체계를 만들었기 때문이다. , 과학과 인간 이성의 힘으로 인간 삶을 (신 따위의 도움 없이) 바꿀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책을 선택함으로써 T와 인연을 맺은 사람은 책의 마지막 장에 나오는 내용에 주목하길 바란다. 이 책의 마지막 장이 되는 5장의 운명을 말하다에서는 이 책을 다 읽고 세상 너머의 세상에 대한 망상에서 벗어난 인간이 신이나 종교 따위의 도움 없이 어떻게 자신의 운명을 스스로 개척하는지에 대한 실천 가능한 방법이 제시된다.

 

흙수저로 태어났는가? 그냥 받아들이지 말고 독자의 인생을 스스로 개척해 나가야 한다. 한 번뿐인 인생이기에 독자가 운명을 바꿀 수 있는 방법을 안다면 최선을 다해 시도해 보는 것이 아름다운 삶이라고 T는 믿는다.

 


최 우용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3,701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필독] 게시글 작성시 명예훼손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 (12) 반기련 16/04/19 155658 8 0
"naver.com" 메일을 사용하시는 회원님들께... (9) 관리자 14/06/09 78013 12 0
[바이블-어린이 유해 도서 선정 1,000 만 인 서명 운동] (246) 반기련 07/05/11 167084 62 4
[한국교회언론회의 성명서-적반하장(賊反荷杖)] (110) 반기련 07/07/05 198426 52 3
3701 저는 하나님이 존재한다고 믿습니다. (4) 주은강 17/12/15 60 0 5
3700 바이블 19금 지정 촉구를 위한 글에 대한 반박 (1) Tprr 17/12/15 63 0 1
3699 [제삼자가 발견한 위대한 바이블(예수교) 논리] (1) 제삼자 17/12/14 81 4 0
3698 살아있는 하나님을 모르는 분들 필독! (4) vega 17/12/13 131 2 3
3697 개독교의 의미 똥치기 17/12/11 99 0 0
3696 [열 계집 마다할 사내 없다]-헐! (1) 제삼자 17/12/11 187 3 0
3695 한국내에 99% 이상 기독교가 성경을 쉽게 풀어주지 못하기 … rca23y 17/12/11 107 0 1
3694 기독교인 99%가 하나님을 모르는데 누가 누구한테 배웁니까? rca23y 17/12/11 93 1 0
3693 하느님과 목사님 (1) 장천 17/12/10 108 2 0
3692 하나님은 살아계신다. (17) zionK 17/12/10 200 0 4
3691    있기/ 없기? 중세인 zionK에게 드리는 글입니다. 만든신 17/12/13 53 2 0
3690 적폐청산에 대한 청와대 청원지지 부탁드림니다 고향설 17/12/06 130 1 0
3689 절대 어제를 후회하지 마라 wndrl 17/12/06 133 1 0
3688 [타(他)와 공존할 수 없는 예수교]-헐! 웬 일이니! (3) 제삼자 17/11/29 392 3 0
3687 주관적인 신과 객관적인 신 (2) 만든신 17/11/26 273 4 0
3686 [예수교의 아주 훌륭한 전통적 자식 교육]-헐! and 대박! (4) 제삼자 17/11/19 591 5 0
3685 내일이 11월 19일(일요일)... 기대되는바가 큽니다 (2) 칡넝쿨 17/11/18 411 3 0
3684    포항지진 망언먹사 출현 ㅡ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군요 칡넝쿨 17/11/19 395 0 0
3683    지진 일으키는 기독신과 기독교회, 성당 등을 다 때려 잡아… 40억의강철사자 17/11/19 336 1 0
3682 종교없는 이성은 불구이고 이성없는 장님이다라는 말에 대한… (1) 만든신 17/11/14 423 2 0
3681 봉침 여 목사 천주교 전 신부와 짜고 꽃뱀 사기질 님의침묵 17/11/10 410 3 0
3680 유일신은 있더라 어록 모음 만든신 17/11/06 421 4 0
3679 30년 만에 만난 골수 기독인 친구 책 한 권에 무너지다 (2) 만든신 17/11/01 606 4 0
3678 [거짓 선지자(=예수쟁이)들을 삼가라]-아맹! (3) 제삼자 17/10/26 596 3 0
3677 자x을 꿈 꾸는 중세 아재 매토제환김에게 드리는 글 만든신 17/10/23 429 4 0
3676 <설령 신이 있다고 해도...> (2) BHSW 17/10/18 572 4 0
3675 서양 백인제국주의 국가들의 기독교 전도활동의 숨은 속뜻 칡넝쿨 17/10/18 516 3 0
3674 [스크랩] 예수의 산상설교 완전한 표절임을 선언합니다! (1) 동포 17/10/13 732 5 0
3673 [스크랩] [위키백과]가 본 기독교 불교 카피론! 동포 17/10/13 548 5 0
3672    예수가 부르던 아버지는 누구일까요? (예수는 야훼, 여호와… 동포 17/10/13 503 4 0
3671 [인간 사냥과 그 기념 잔치] (3) 제삼자 17/10/10 610 4 0
3670 [스크랩] 구.신약경은 무엇무엇을 카피했는가-총정리 도표(… (1) 동포 17/10/07 669 4 0
3669 예수야훼께서 한민족에게 베푸신 사랑열거 동포 17/10/05 592 3 0
3668 은혜없이는 못 산다는 중세인의 책에 대한 독후감과 유신론… (1) 만든신 17/10/01 561 3 0
3667 기독교의 날조들... 동포 17/09/19 855 5 0
3666 현대 종교에서 발견되는 세 가지 코미디 - 웃어 주세요. (1) 만든신 17/09/19 844 6 0
3665 [예수교에 전도(순리적 설득?)라는 것은 없었다] (3) 제삼자 17/09/18 770 2 0
3664 기독교가 박멸 되어야 할 당위성 (2) 동포 17/09/17 956 5 0
3663    박멸은 안 됩니다. (3) 만든신 17/10/10 544 2 2
3662 우리가 기독교에 대해서 알아야 할 사항.....by 동포 동포 17/09/17 627 4 0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5,997 건    오늘 : 577    어제 : 2,190    최대 : 12,198    전체 : 6,397,838      총회원 수 : 18,838 분    접속중 : 248(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