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자유토론
 • 비회원토론
 • 과학과 창조구라
 • 나의 경험담
 • 주제별토론
 • 구 자유토론
 • 휴지통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4,852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누구나 기독교에 대한 자유로운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만, 특정 종교의 전도나 찬양은 사양합니다.
   • 전도성 글, 반복적인 글, 정치성 글, 원색적인 글 등은 삭제 되며, 게시자는 강퇴등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휴지통으로 보내기"가 5개면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1700 여 년 간의 퇴보, 그리고 기독교
글쓴이 : 몽구  (218.♡.3.136) 날짜 : 2018-03-01 (목) 09:45 조회 : 2388 추천 : 7 비추천 : 0

         1700 여 년 간의 퇴보, 그리고 기독교

   중학교 3학년 수학교과서에는 기원전 3세기 무렵 그리스인인 에라토스테네스(BC 276- BC 194)가 원의 중심각과 호의 비례관계 그리고 이집트 알렉산드리아와 시에네에서 하지 태양의 남중 각도의 차이점을 이용하여 지구의 둘레길이를 측정하는 방법을 소개하고 있다. 중학교 책에는 소개되지 않고 있지만 에라토스테네스와 거의 동시대 그리스인인 아리스타르코스(BC310-BC230)는 지구가 하루에 한 번 자전하고 일 년에 한번 태양 주위를 공전한다는 지동설을 주장했을 뿐만 아니라, 개기월식 중에 달이 지구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는 시간을 이용하여 지구와 달과 태양의 반지름 비를 계산하였다. 위 두 사람이 구한 값은 현대인이 구한 값과 대략 10% 이내의 오차를 보인다. 다시 말해서 기원전 3세기 그리스인들은 현대 태양계의 개념을 거의 정확히 알고 있었고 지구와 태양과 달의 크기를 거의 정확히 알고 있었다. 이 시기는 고조선이 한나라 무제에 의하여 멸망당한 때(BC108)보다 대략 150년 전이다.

   그런데 중학교 교과서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도 나온다. 16세기 이탈리아(피렌체) 사람 갈릴레오 갈릴레이(1564-1642)는 자신이 만든 망원경을 이용하여 수평선 너머에서 항구로 들어오는 범선을 관찰했는데, 범선의 깃발이 먼저 보이고 배의 몸통은 나중에 보이는 것으로 지구가 정육면체가 아니라 둥글다고 주장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갈릴레이는 코페르니쿠스(1473-1543)의 지동설을 지지하다가 로마 교황청에 의하여 화형에 처할 위기에 놓였는데 결국 자신의 지동설을 철회함으로써 화형은 면하고 종신 가택연금을 당했다는 내용이 나온다. 코페르니쿠스는 천체를 관측하면서 화성이 공전궤도를 지나다가 갑자기 왔던 길을 다시 돌아가는 역행운동을 알아냈고 이는 종전의 천동설로는 설명 안 되고 지동설로써 설명된다는 것을 주장했다. 코페르니쿠스도 가톨릭교의 처벌이 두려워서 죽을 때까지 지동설을 발표하지 못했고 죽고 나서야 그의 주장이 책으로 발간될 수 있었다.

   위의 역사적 사실에서 몇 가지 의문이 들 것이다. 첫째 갈릴레이는 자신이 살던 때보다 1700 여 년 전에 살았던 에라토스테네스가 이미 지구의 반지름을 측정해놓았는데 왜 다시 지구는 정육면체가 아니라 공 모양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나 하는 점이다. 둘째, 왜 코페르니쿠스는 자신보다 1700 여 년 전 살았던 아리스타르코스가 이미 지동설을 주장했고 이를 바탕으로 지구와 태양과 달의 반지름 비율을 비교적 정확하게 예측했음에도 불구하고 다시 지동설을 들고 나왔나 하는 점이다. 셋째, 16세기 유럽의 과학수준이 그보다 1700 여 년 전인 기원전 3세기의 그리스보다 뒤떨어졌다는 것이다. 1700년의 전이라는 것을 우리 역사에 대입해 보면 신라 초기에 해당한다. 현재가 신라 초기보다 과학 수준이 떨어졌다는 말이 된다. 36 년 전 필자가 중학교 다닐 때나 지금이나 중학교 교과서에는 에라토스테네스와 갈릴레이의 지구 구체설을 동시에 실어놓았다. 그러나 그 때나 지금이나 중학교 교과서에서는 이 역사의 엄청난 모순과 의문에는 답하지 않고 있다. 도대체 서양에서는 1700년 동안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무엇 때문에 서양은 1700년 동안 퇴보에 퇴보를 거듭했던 것일까? 이제는 이 의문점을 중학교 교과서에 실어야 할 것이다. 그리하여 후대의 교훈으로 남겨야할 것이다.

   그리스 로마시대는 인간의 이성을 최고의 가치로 여기는 인본주의 시대였다. 이 시대에는 자연의 모든 현상이 왜 그럴까하는 호기심을 충족하기 위하여 항상 의문을 가지고 연구하고 토론하는 것을 최고의 가치로 여겼다. 그리고 이 과정을 진리에 대한 사랑즉 철학(philosophy)이라고 했다. 사실 그리스인들은 원추곡선론 등을 통하여 대수학의 도움 없는 순수 기하학으로 원, 타원, 쌍곡선, 포물선 등에 대한 정확한 해석을 내놓았다. 이러한 학문적 분위기 속에서 지구의 반지름과 지동설이 나올 수 있었다. 그런데 현대인들도 감탄해마지 않는 그 아름다운 이론들이 왜 1700년 동안 사라졌는가?

   로마의 황제들은 대대로 황제의 권위를 인정하지 않는 기독교를 수 백 년 간 탄압하였다. 그러나 콘스탄티누스황제(AD 274 - AD 337)는 탄압에도 불구하고 점점 강성해가는 기독교를 이용하여 쇠퇴하는 로마를 일으켜 보려고 기독교를 로마의 유일 종교 즉 국교로 인정했다. 그리고 콘스탄티노플(현 이스탄불)로 천도를 단행하여 동로마시대를 열었다. 이때부터 유럽에서는 기독교 유일신 사상에 반하는 종교와 사상은 이단으로 금지되었고, 그리스 로마의 많은 문화재들이 우상숭배 타파를 명분으로 대부분 파괴되었다. 그리스 로마시대의 인물 조각상들의 많은 부분 팔다리가 절단되었거나 파괴된 채 발견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그리고 성경의 내용은 일점일획도 오류가 없는 진리가 되었고, 성경에서 밝혀놓지 않는 현상에 대하여 의문을 가지거나 연구하는 것은 매우 무가치한 일이 되었다. 그리고 그리스 로마 사상과 과학지식 중에서 성서의 내용을 뒷받침할 수 있는 이론만 살아남았다. 플라톤의 이데아론은 기독교의 천국을 지지하는 모델로 살아남을 수 있었고, 프톨레마이오스의 천동설은 구약의 지구 중심 창조론과 연결되어서 1400년 이상 절대적인 지위를 유지할 수 있었다. 그러나 아리스토텔레스, 아르키메데스, 에라스토테네스, 아리스타르코스 등 유명한 철학자, 수학자들과 그들의 이론들은 유럽인의 기억에서 사라졌었다. 한 마디로 기독교는 유럽인들에게서 의심할 수 있는 자유를 철저히 빼앗았다. 그리고 그 빈자리에 신에 대한 무조건적인 믿음을 채워 넣었다. 약간이라도 의심하는 자들을 이단으로 몰아서 죽였다. 그러면 이단 재판과 마녀사냥이 횡행했던 중세유럽은 어떠한 사회였을까? 지옥이었다! 그렇게 유럽 사회는 1700년 동안 퇴보에 퇴보를 거듭했다.

   암흑의 유럽사회에 한 줄기 희망의 빛이 비추었으니 바로 십자군전쟁이었다. 200년 간 10 여 회에 걸쳐서 지속된 십자군전쟁에서 유럽인들은 계속 투르크의 이슬람에게 패함으로써 교황의 권위가 떨어지고 신에 대한 의심이 생기게 되었다. ‘신의 군대가 왜 계속 패하기만 하는가? 신이 있기는 한가?’ 그리고 전쟁 중에 약탈한 이슬람 서적을 번역하는 과정에서 그들이 1000 년 이상 잊고 있었던 그리스와 로마 문명을 알게 되었다. 그리고 아리스토델레스 등 많은 고대 그리스인들을 알게 되었다. 당시 이슬람은 우리가 아는 것보다 훨씬 개방적이고 관대해서 그리스 로마 문화를 모두 수용하여서 자기들의 것으로 만들어 놓았던 것이다. 이리하여 유럽에는 신본주의의 기독교에서 벗어나 인본주의의 그리스, 로마 시대로 돌아가자는 운동이 생겼으니 바로 르네상스 운동인 것이다. 이때부터 유럽은 서서히 중세의 암흑에서 벗어나서 문명의 세계로 나가게 되었다. 아이러니컬하게도 이슬람은 십자군전쟁에서 거듭 승리함으로써 신본주의에 빠지게 되었고 종교도그마에 젖어들었다. 그 결과가 현대 이슬람의 과격화와 배타성 그리고 호전성이다.

   갈릴레이는 에라토스테네스를 몰랐다. 코페르니쿠스는 아리스타르코스를 몰랐다. 그리하여 1700 여 년 전에 이미 그리스인들이 다 밝혀놓은 진리를 밝히기 위하여 평생 목숨을 건 연구를 하였던 것이다. 유럽에서는 이들의 노력을 바탕으로 이후에 데카르트(1596-1650), 뉴튼(1642-1727) 등 위대한 과학자들이 출현하여 수학과 과학이 비약적으로 발전하였다. 역사에 가정은 무의미하지만 유럽에서 1700년의 퇴보가 없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역사에서 중세 1000년의 암흑기가 없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이제 중학교 교과서에서는 에라토스테네스와 갈릴레이의 역사적 모순에 대하여 밝혀야 한다. 1700년의 퇴보 이유를 분명히 가르쳐야 한다. ‘의심하는 자는 불지옥에 떨어진다!’는 협박이 인류에게 미친 엄청난 퇴보를 분명히 가르쳐야 한다. 그리고 의심하고 연구하는 자에게 진보와 행복이 있다.’고 가르쳐야 한다.

                                                                       2018227

                                                   夢丘 書


夢丘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3,886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필독] 게시글 작성시 명예훼손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 (13) 반기련 16/04/19 201768 9 0
"naver.com" 메일을 사용하시는 회원님들께... (11) 관리자 14/06/09 123003 13 0
[바이블-어린이 유해 도서 선정 1,000 만 인 서명 운동] (246) 반기련 07/05/11 210969 62 4
[한국교회언론회의 성명서-적반하장(賊反荷杖)] (143) 반기련 07/07/05 244365 53 3
3886 [여호와 또는 예수, 어느 쪽이 더 나쁜 녀석일까?] (1) 제삼자 19/03/24 36 0 0
3885 ■예수 말도 안따르는 타락 먹사가 천벌 안받는 이유 =야훼 … writer 19/03/23 28 1 0
3884 기독교는 사라져야 한다. (1) Gimseokwon 19/03/19 110 2 0
3883 신간, "탈종교가 답이다" - 현대 유대인의 종교 생활(책 내… (1) 만든신 19/03/17 54 3 0
3882 ■ 영화 '사일런스 (일본에 선교가서 배교한 신부들)'를 보… writer 19/03/12 108 1 0
3881 자기가 뽑은 선지자(모세)도 죽이려 한 야훼 무한우주 19/03/11 99 1 0
3880 천주교 성경 지혜서의 엽기적인 기록 (1) 무한우주 19/03/10 114 1 0
3879 [예수교에서 가장 중요한 물건은 무엇일까?] (1) 제삼자 19/02/22 381 4 0
3878 신간 탈종교가 답이다 독자 메일 대 공개 (1) 만든신 19/02/20 233 5 0
3877 <솔로몬 시대> 한국, 중국, 이집트, 유럽의 국가 규모 비교 (1) mhosq 19/02/19 239 5 0
3876 ■ 음행녀에 돌던진 죄없는 목사~ writer 19/02/18 252 1 0
3875 천주교 예수회가 일으킨 임진왜란(수정판) (1) 무한우주 19/02/17 259 2 0
3874 목사들아, 기도는 골방에서 해라!! (2) 삐딱이 19/02/16 292 3 0
3873 기독교신 야훼와 불교, 도교 , 힌두교의 불의 신(조왕신, 아… Gimseokwon 19/02/15 246 3 0
3872 제가 중학교와 고등학교 다닐 때 괴롭혔었던 학생이 대부분… Gimseokwon 19/02/14 238 2 0
3871 ■ 인지 부조화 원리: 오류를 바로잡기보다는 생각을 바꿔버… (1) writer 19/02/13 240 2 0
3870 [기적질 시합] (3) 제삼자 19/02/12 410 4 0
3869 기독교,,,남의 것을 자신의 것으로... (5) 삐딱이 19/02/11 256 4 0
3868 교회에서 여중생이 4세 여아이 폭행해서 뇌사 상태 ! (1) 피터조셉 19/02/11 240 2 0
3867 한기총 새 회장이 전광훈이라네요 (1) together 19/02/07 313 5 0
3866 수녀 성폭행 있었다 ! 사제-주교-신부에 의한 ! by 외신 (1) 피터조셉 19/02/07 281 2 0
3865 ■ 신x대(신x교)에 가면~ ㅋㅋㅋ writer 19/01/31 392 3 0
3864 ■ < 야훼와 성경과 개독과 먹사에 대한 총정리 > writer 19/01/31 328 1 0
3863 내 수족관의 우럭 너희는 사람이요 나는 너희 하나님이라. mhosq 19/01/29 293 1 0
3862 가인과 아벨을 쓴 성경 저자는 돌대가리 (1) mhosq 19/01/28 362 2 0
3861 신간 탈종교가 답이다 에필로그 공개 만든신 19/01/22 342 4 0
3860 내 초장의 개 너희는 사람이요. mhosq 19/01/22 312 3 0
3859 [300만의 떼강도가 벌이는 노략질 시범]-대박! (1) 제삼자 19/01/21 471 2 0
3858 천주교 교리에 대하여 (3) 무한우주 19/01/20 362 2 0
3857 천사와 선녀 누가 더 예쁘나? (1) mhosq 19/01/16 433 2 0
3856 어디로 ~~ 갔~나? 예수 (1) mhosq 19/01/16 381 4 0
3855 헤라클레스 vs 삼손 맞짱 뜨면 ..누가 이기나? (1) mhosq 19/01/15 330 3 0
3854 신간 탈종교가 답이다 들어가는 말 공개 by 유신론자 T 만든신 19/01/12 375 2 0
3853 [예수교는 통째로 사이비] (1) 제삼자 19/01/09 543 4 0
3852 ■ 개독 (명사) : writer 19/01/07 427 2 0
3851 ■ 인간에게 삐지는 하나님? 하나님이 하면 로맨스, 인간이 … (1) writer 19/01/05 409 4 0
3850 ■ 노숙인 차별 (감리교 홈페이지~ 민원) 퍼옴 (1) writer 19/01/05 585 3 0
3849 '내연관계 정리 거부' 여신도 때려 숨지게 한 목사 '징역 7… 무한우주 19/01/04 370 1 0
3848    링크 된 기사 글입니다 ! by 연합뉴스 (1) 피터조셉 19/01/04 394 3 0
3847 천주교와 개신교의 정체성 (1) 무한우주 18/12/31 420 3 0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8,678 건    오늘 : 2,526    어제 : 2,314    최대 : 12,198    전체 : 7,566,383      총회원 수 : 19,130 분    접속중 : 695(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