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자유토론
 • 비회원토론
 • 과학과 창조구라
 • 나의 경험담
 • 주제별토론
 • 구 자유토론
 • 휴지통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4,965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누구나 기독교에 대한 자유로운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만, 특정 종교의 전도나 찬양은 사양합니다.
   • 전도성 글, 반복적인 글, 정치성 글, 원색적인 글 등은 삭제 되며, 게시자는 강퇴등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휴지통으로 보내기"가 5개면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유일신은 있더라 - 운명이라니요?
글쓴이 : 만든신  (59.♡.79.59) 날짜 : 2018-03-31 (토) 14:02 조회 : 1778 추천 : 2 비추천 : 0
앞에서 소개된 T의 기가 막힌 삶을 읽고 짜증이 나는 독자가 지금 있을 것 같다.

내세울 것 없는 집에서 태어나 지금 사는 게 힘들고 도무지 앞이 안 보이는 상황인데 운명이 있을 수도 있다는 T의 삶을 보면 지금 힘들게 살고 있고 앞으로도 힘들게 살아야 하는 모습이 이미 고정불변의 정해진 것이라는 사실로 보이기 때문이다.


T가 사고 이후 과거. 현재. 미래의 절망 속에서 살 때 가장 T를 힘들게 했던 것은

운명이라는 것이 있을 수도 있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었다. 열심히 최선을 다하지 않고 살았다는 죄 밖에 없는데 그 벌이 너무 가혹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만약 세상을 지배하는 절대자가 있다면 고통이라는 모진 삶을 설정해놓고 세상에 태어나게 했다는 것은 정말로 억울한 일이었기에 T의 삶을 더 힘들게 한 것이었다.


태어날 때부터 눈이 안 보이는 장애인등 세상에는 어렵고 힘든 삶을 살아가야 하는 사람이 부지기수인데 그들의 삶에 각본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부조리하고 불합리한 일인가?

로마 시내의 유명한 점쟁이 스푸린나가 카이사르(BC 100. 7. 12 ~ BC 44. 3. 15)에 대해 Beware the Ides of March라고 전했다.

Ides는 라틴어로 중간, 15일을 의미하므로 이 말은 315일을 조심하라는 말이다. (서양에서는 '흉사에 대비하라'는 관용구로 사용되는 말이다.) - 참고로 Julius Caesar7월에 태어났기에 그의 이름 Julius와 비슷한 July7월을 의미한다.


점쟁이 스푸린나는 315일만 조심하고 넘어가면 카이사르가 세상을 호령하는 큰 지배자가 될 것이라는 말도 했다고 전했다.

그리고 카이사르의 죽음을 예언한 점쟁이 말대로 카이사르는 공화파들에 의해 3월의 중간날인 315일에 원로원 회의장에서 처참한 죽음을 맞이했다.(책의 마지막 장 운명을 말하다에서 다시 자세히 소개)

그러나 운명의 죽음을 겪은 T와 카이사르의 삶을 통해 운명이라는 것이 있을 수 있다고 하더라도 운명이 어떤 사람들에게는 있고, 어떤 사람들에게는 없는지 등은 알 수 없다. 과학적인 방법으로 확인할 수 없기 때문이다.

1945년 히로시마에 원자 폭탄이 떨어져 7만 명의 일본인이 같은 날 죽었다. 운명이었을까? 각자 판단하길 바란다.


몇 해 전 T가 사는 아파트 바로 옆 도로에서 음주 운전 사고로 사람이 죽은 일이 있었다. 음주 사고를 내고 현장에서 즉사한 운전자의 죽음은 운명일까? 아니면 미친 짓일까? 당연히 미친 짓이다. 음주 운전을 한 것은 스스로 죽음을 선택한 것이다.



정말로 중요한 것은 운명이 있든 없든 인간의 운명은 바꿀 수 있다는 것이다.

운명(運命)은 한자로 옮길 운이다. 어느 유명 명리학자가 운명은 노력과 선택에 의해 옮겨질 수 있는 대상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운명학과 관련된 역()은 한자로 바꿀 역이다. 한자가 처음 만들어진 3300여 년 전의 사람들은 운명이라는 것을 옮겨지고 바뀔 수 있는 것으로 인식한 것이다.


다시 말해서 히로시마에 원자폭탄이 떨어져 같은 시간에 동시에 7만 명이 죽었으나 지금 같은 평화로운 이성의 시대가 그 때 이루어졌었다면, 일본이 다른 나라를 침략하지도 못 했고 죄 없는 사람들이 죽을 필요도 없었다는 것이다. (현재 99%의 전쟁과 테러는 이성의 시대를 거부하는 유대 유일신을 믿는 기독교와 이슬람 간에 벌어지는 일이다.)


음주 운전으로 죽은 그 사람도 스스로 음주 운전이라는 선택을 통하여 죽음의 티켓을 끊은 것이고 폐렴으로 죽는 많은 사람들도 흡연이라는 죽음의 티켓을 스스로 선택한 것이다.

인간이 태어날 때 운명이라는 것이 행여 정해져있다고 하더라도 누군가 노력을 하거나 나름대로 신중한 선택을 한 다면 결국 다른 사람들의 운명도 다른 이의 선택과 노력에 따라서 바뀌는 것이라 생각한다. 수많은 인간들의 선택과 노력하는 삶이 서로 영향을 주고받기에 정해진 운명이라도 바뀌는 것이다.

따라서 대다수의 점쟁이들의 점괘는 틀릴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다시 말해서 인간이 자기에게 주어진 운명에 굴하지 않고 스스로 그 운명을 개척해 나갈 수 있다면 인간의 삶은 아름다운 것이다.


결국 운명은 받아들여지는 존재가 아니라, 인간이 바꾸고 개선하는 대상이다.라고 T는 정의한다.

T가 회계사 2차 시험에서 0.5점 차로 시험에 떨어진 것은 T가 조금 더 노력을 했더라면 충분히 극복 가능한 점수였기에, 열심히 노력했더라면 시험에 붙고 그 다음 해 사고도 안 났을 것이라 생각한다.(사고가 없었더라면 좋은 직장에서 안락한 삶을 살았겠지만, 지금처럼 인류 최악의 발명품인 유일신 사상의 진실을 밝히는 일을 하고 있을까?)


교통사고만 보면, 대한민국에서 1988년도에 한 해 만 명이나 되는 사람이 죽었지만, 지금은 왜 5천명 이하로 줄었을까?

그 것은 인간 이성의 발달로 사람들이 보다 더 합리적인 자동차와 교통 체계를 만들었기 때문이다. 즉 과학과 인간 이성의 힘으로 인간 삶을 (신 따위의 도움 없이) 바꿀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책을 선택함으로써 T와 인연을 맺은 사람은 책의 마지막 장에 나오는 내용에 주목하길 바란다. 이 책의 마지막 장이 되는 5장의 운명을 말하다편에서는 이 책을 다 읽고 세상 너머의 세상에 대한 망상에서 벗어난 인간이 신이나 종교 따위의 도움 없이 어떻게 자신의 운명을 스스로 개척하는지에 대한 실천 가능한 방법이 제시된다.


흙수저로 태어났는가? 그냥 받아들이지 말고 독자의 인생을 스스로 개척해 나가야 한다. 한 번 뿐인 인생이기에 독자가 운명을 바꿀 수 있는 방법을 안다면 최선을 다해 시도해 보는 것이 아름다운 삶이라고 T는 믿는다.

 
감사합니다. 많은 성원 부탁합니다.

최 우용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3,904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필독] 게시글 작성시 명예훼손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 (13) 반기련 16/04/19 206317 9 0
"naver.com" 메일을 사용하시는 회원님들께... (11) 관리자 14/06/09 126998 13 0
[바이블-어린이 유해 도서 선정 1,000 만 인 서명 운동] (247) 반기련 07/05/11 214854 63 4
[한국교회언론회의 성명서-적반하장(賊反荷杖)] (143) 반기련 07/07/05 248348 53 3
3904 신간, 탈종교가 답이다 - 유신론자T의 영적 체험 - 강신무 -… 만든신 19/05/18 41 3 0
3903 ["똥 싼 놈이 화내다."-헐!] (1) 제삼자 19/05/15 141 4 0
3902 신간, 탈종교가 답이다 - 인류 최악의 발명품은? 만든신 19/05/12 68 2 0
3901    종교 장수들에겐 최고의 발명품? 만든신 19/05/21 15 1 0
3900 [예수교의 믿음질은 용감무쌍하다]-헐! (1) 제삼자 19/05/10 214 4 0
3899 신간, 탈종교가 답이다 - 유신론자 T의 영적 체험 - 세습무,… 만든신 19/05/05 114 2 0
3898 ■ 인터넷에서 퍼온 댓글, '하나님 = 귀신' ㅋㅋㅋ writer 19/04/29 214 4 0
3897 이 나라에 너무 많이 퍼진 개독들을 보며 (2) 길떠난간달프 19/04/28 273 5 0
3896 신간 탈종교가 답이다 - 유신론자 T의 영적 체험 - 학습무를… 만든신 19/04/27 157 3 1
3895 탈종교가 답인가? - 이 곳의 성인 여러분들 답변을 구합니… 만든신 19/04/25 155 3 1
3894 [병 주고 약 주는 고약한 녀석]-대박! (1) 제삼자 19/04/19 375 5 0
3893 신간, 탈종교가 답이다 - 유신론자 T의 영적 체험 - 운명이… (1) 만든신 19/04/14 226 4 1
3892 ■ 인간을 만든 야훼 X, 야훼를 만든 인간 O (1) writer 19/04/13 266 5 0
3891 신간, 탈종교가 답이다 - 유신론자 T의 영적 체험 - 죽음과 … 만든신 19/04/08 244 4 1
3890 임진왜란을 일으킨 천주교 예수회(펌글) 무한우주 19/04/07 310 1 0
3889    현대 천주개독도, 임란당시 천주개독의 작태를 찬양하고 자… (3) 칡넝쿨 19/04/07 284 2 0
3888    [Re-2] 천주개독의 치사빤쓰같은 더러운 작태 또 올립니다. (2) 칡넝쿨 19/04/09 254 2 0
3887 ■ 예수 = 언행불일치, 변덕쟁이, 위선자, 신이 아니고 존재… writer 19/04/04 266 3 0
3886 노상전도 예수쟁이 공격에 쓴 반격무기 : 東學呪文(동학주문… (1) 칡넝쿨 19/03/31 359 2 0
3885 [여호와 또는 예수, 어느 쪽이 더 나쁜 녀석일까?] (3) 제삼자 19/03/24 573 4 0
3884 ■예수 말도 안따르는 타락 먹사가 천벌 안받는 이유 =야훼 … (1) writer 19/03/23 371 4 0
3883 기독교는 사라져야 한다. (2) Gimseokwon 19/03/19 485 5 0
3882 신간, "탈종교가 답이다" - 현대 유대인의 종교 생활(책 내… (1) 만든신 19/03/17 366 5 1
3881 ■ 영화 '사일런스 (일본에 선교가서 배교한 신부들)'를 보… writer 19/03/12 419 2 0
3880 자기가 뽑은 선지자(모세)도 죽이려 한 야훼 무한우주 19/03/11 383 1 0
3879 천주교 성경 지혜서의 엽기적인 기록 (1) 무한우주 19/03/10 424 1 0
3878 [예수교에서 가장 중요한 물건은 무엇일까?] (1) 제삼자 19/02/22 677 5 0
3877 신간 탈종교가 답이다 독자 메일 대 공개 (1) 만든신 19/02/20 519 5 0
3876 <솔로몬 시대> 한국, 중국, 이집트, 유럽의 국가 규모 비교 (1) mhosq 19/02/19 532 6 0
3875 ■ 음행녀에 돌던진 죄없는 목사~ writer 19/02/18 544 1 0
3874 천주교 예수회가 일으킨 임진왜란(수정판) (1) 무한우주 19/02/17 550 2 0
3873 목사들아, 기도는 골방에서 해라!! (2) 삐딱이 19/02/16 567 3 0
3872 기독교신 야훼와 불교, 도교 , 힌두교의 불의 신(조왕신, 아… Gimseokwon 19/02/15 501 3 0
3871 제가 중학교와 고등학교 다닐 때 괴롭혔었던 학생이 대부분… Gimseokwon 19/02/14 502 2 0
3870 ■ 인지 부조화 원리: 오류를 바로잡기보다는 생각을 바꿔버… (1) writer 19/02/13 501 2 0
3869 [기적질 시합] (3) 제삼자 19/02/12 687 4 0
3868 기독교,,,남의 것을 자신의 것으로... (5) 삐딱이 19/02/11 541 5 0
3867 교회에서 여중생이 4세 여아이 폭행해서 뇌사 상태 ! (1) 피터조셉 19/02/11 492 2 0
3866 한기총 새 회장이 전광훈이라네요 (1) together 19/02/07 593 5 0
3865 수녀 성폭행 있었다 ! 사제-주교-신부에 의한 ! by 외신 (1) 피터조셉 19/02/07 532 2 0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8,849 건    오늘 : 2,531    어제 : 2,817    최대 : 12,198    전체 : 7,717,017      총회원 수 : 19,149 분    접속중 : 575(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