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자유토론
 • 비회원토론
 • 과학과 창조구라
 • 나의 경험담
 • 주제별토론
 • 구 자유토론
 • 휴지통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4,851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누구나 기독교에 대한 자유로운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만, 특정 종교의 전도나 찬양은 사양합니다.
   • 전도성 글, 반복적인 글, 정치성 글, 원색적인 글 등은 삭제 되며, 게시자는 강퇴등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휴지통으로 보내기"가 5개면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 인지 부조화 원리: 오류를 바로잡기보다는 생각을 바꿔버린다
글쓴이 : writer  (112.♡.83.91) 날짜 : 2019-02-13 (수) 10:28 조회 : 219 추천 : 2 비추천 : 0

모순과 오류 투성이 성경과 신의 부재 증거들에도, 신앙 유지하고 고난에도 감사 = 인지 부조화 원리 (오류를 바로잡기보다는 생각을 바꿔버린다)

  

■ 이솝 우화에 나오는 신포도와 여우 이야기를 아시는지요?

어느 더운 여름날 더위에 지치고 배가 고파 힘겨운 여우는 포도밭에 몰래 숨어들어 갑니다. 먹음직하게 익은 포도송이가 눈에 들어온 여우는 어떻게든 거기 닿아보려고 발돋움도 해보고 훌쩍 뛰어도 봅니다. 하지만 아무리 애를 써도 헛일이었지요. 씁쓸한 마음으로 돌아서면서 여우는 이렇게 말하지요.

 

“아무나 딸 테면 따라지, 저 포도는 시단 말이야.”

 

실패를 부인할 수 없는 상황에서도 이런저런 핑계를 대면서 자기 합리화를 하는 경우를 드물지 않게 봅니다. 심지어 눈에 빤히 보이는 거짓말을 늘어놓아 망신을 당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왜 사람들은 이렇듯 진실을 인정하기 어려워하는 것일까요?

미국의 심리학자인 레온 페스팅거(Leon Festinger)는 1950년대 초에 참으로도 이상한 신문기사를 보게 됩니다. 당시 미국의 어느 마을에서 한 사이비 종교 교주가 주장하기를, 자신이 신으로부터 계시를 받았는데 조만간 큰 홍수가 닥칠 것이며 오로지 자신을 믿고 따르는 신도들만 비행접시로 구출될 것이라고 했답니다. 이를 믿은 사람들은 전 재산을 이 교주에게 맡기고 철야 기도에 들어갔습니다. 그것만으로도 모자라서 친지, 친구 등 연락이 닿는 사람들에게 모두 자신들과 동참할 것을 설득하였습니다.

적지 않은 사람들이 교주의 주변에 모여 운명의 날을 기다렸는데, 웬걸 교주가 약속했던 운명의 날은 하루 종일 구름 한 점 없는 청명한 날씨로 결코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아마도 그 교주는 그동안 신도들로부터 받은 돈을 챙겨 줄행랑을 쳤겠지요. 어, 그런데 사건은 그렇게 흘러가지 않았습니다. 교주는 신도들을 다시 모이게 한 후 이렇게 말했답니다.

“당신들의 믿음에 힘입어 세계는 멸망의 문턱에서 구원을 받았다.”

놀랍게도 이 말을 들은 신도들은 기뻐하며 축제를 벌였고, 이후로도 교주를 신실하게 믿었답니다
.

페스팅거는 어떻게 문명 사회의 시민들에게서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궁금했습니다. 누가 봐도 교주가 사기꾼이라는 것을 알 수 있는 상황에서, 어떻게 한 명도 아니고 여러 사람들이 정반대로 생각할 수 있었을까요?

그는 아주 기발한 실험을 계획합니다. 그가 재직하던 스탠퍼드 대학에 공고를 내고, 중요한 심리 실험을 하니 자원자를 모집한다고 합니다. 그러곤 모인 자원자들에게 몇 시간 동안 초보적인 계산 문제를 풀도록 하면서 말도 안 되는 설명을 하여 자원자들을 혼란스럽게 합니다. 지루함을 겨우 참아가며 과정을 마친 자원자들을 두 군으로 나누어 한 군에는 수고비로 단돈 1달러를 주고, 다른 군에는 20달러를 주었습니다. 그리고 실험에 참가한 것이 얼마나 즐거웠는지, 실험이 얼마나 과학적으로 의미가 있을 것 같은지 등을 평가해보라고 하였습니다. 과연 어떤 쪽이 더 실험이 의미 있었다고 답하였을까요?

놀라운 것은 우리의 상식과는 반대로 20달러를 받은 그룹보다 1달러를 받은 그룹이 더 실험이 재미있었고 기대되는 과학적 의미도 클 것이라 대답하였다는 겁니다.

페스팅거는 이 결과를 이렇게 해석합니다. 이미 무엇 때문에 하는지도 모르겠는 우스꽝스러운 시험을 다 거치고 난 후, 게다가 수고비로 턱없이 적은 돈을 받은 자원자들은 두 가지 마음을 가질 수 있습니다. 첫째는 어리석은 실험에 참여하여 보상도 제대로 못 받았으니 나는 멍청한 게 틀림없다는 것이고, 두 번째는 이 실험은 무언가 내가 알지 못하는 중요한 의미가 있는 게 틀림없으며 나는 보상을 바라지 않고 기여한 셈이라는 것입니다.

대부분의 사람은 적어도 자신이 멍청하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러한 전제와 모순되지 않으려면 두 번째와 같이 생각할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이들에 비해 수고비를 넉넉히 받은 그룹은 이런 압박에서 자유롭게 자신들이 참여한 실험을 평가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이렇듯 어떤 상황에 부딪혔는데 그로부터 이끌어낼 수 있는 합리적인 결론이 기존에 철석같이 믿고 있던 생각과 정면으로 모순될 때, 사람들은 합리적인 결론보다는 부조리하지만 자신의 기존 생각에 부합하는 생각을 선택합니다. 이것이 바로 인지 부조화의 원리(Cognitive dissonance)’입니다. 어리석은 선택을 하고 난 후에는 어떻게든 그 선택이 불가피한 것이었다고 믿으려 애쓰며, 명백한 판단 착오였어도 끝까지 자신이 옳았다고 우기기도 합니다.

개인 사생활의 사소한 결정에서부터 나라를 좌지우지하는 중대한 결정까지, 인간의 심리를 조종하는 이러한 법칙은 예외 없이 적용됩니다.

[네이버 지식백과] 인지 부조화 원리 [Cognitive Dissonance] - 오류를 바로잡기보다는 생각을 바꿔버린다 (사람을 움직이는 100가지 심리법칙, 2011. 10. 20., 정성훈)





writer (112.♡.83.91) 2019-02-14 (목) 10:08
■ 개독들은 이성적 합리적인 생각이 들어서 야훼의 부재와 성경의 오류를 느끼면, 시험에 들었다며, 오히려 더 야훼와 성경을 믿으려고 발버둥치지요~

용어를 만들어서 '종교 인지부조화 현상'이라고 불러야 할 듯 합니다~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3,893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필독] 게시글 작성시 명예훼손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 (13) 반기련 16/04/19 201481 9 0
"naver.com" 메일을 사용하시는 회원님들께... (11) 관리자 14/06/09 122698 13 0
[바이블-어린이 유해 도서 선정 1,000 만 인 서명 운동] (246) 반기련 07/05/11 210734 62 4
[한국교회언론회의 성명서-적반하장(賊反荷杖)] (143) 반기련 07/07/05 244080 53 3
3893 중국 공산당의 기독교 박멸 Gimseokwon 00:44 17 0 0
3892 그리스 총리 "영국, 파르테논 신전 대리석 반환하라 (1) Gimseokwon 19/03/20 38 0 0
3891 기독교는 사라져야 한다. (1) Gimseokwon 19/03/19 73 2 0
3890 탈북자 출신 기자가 본 북한 선교 (1) Gimseokwon 19/03/19 59 1 0
3889 크리스마스는 원래 기독교의 것이 아니다. (1) Gimseokwon 19/03/19 51 1 0
3888 하나님,하느님은 원래 우리의 말인데 기독교(개신교+가톨릭)… (1) Gimseokwon 19/03/19 50 1 0
3887 [주객전도(主客顚倒)] (1) 제삼자 19/03/18 82 1 0
3886 신간, "탈종교가 답이다" - 현대 유대인의 종교 생활(책 내… (1) 만든신 19/03/17 37 3 0
3885 ■ 영화 '사일런스 (일본에 선교가서 배교한 신부들)'를 보… writer 19/03/12 75 1 0
3884 자기가 뽑은 선지자(모세)도 죽이려 한 야훼 무한우주 19/03/11 71 1 0
3883 이 세상에 분열을 일으키러 왔다는 예수 (1) 무한우주 19/03/11 64 1 0
3882 돼지 떼를 무려 2000마리나 몰살시킨 예수 무한우주 19/03/10 70 1 0
3881 천주교 성경 지혜서의 엽기적인 기록 (1) 무한우주 19/03/10 81 1 0
3880 [예수교에서 가장 중요한 물건은 무엇일까?] (1) 제삼자 19/02/22 359 4 0
3879 신간 탈종교가 답이다 독자 메일 대 공개 (1) 만든신 19/02/20 213 5 0
3878 <솔로몬 시대> 한국, 중국, 이집트, 유럽의 국가 규모 비교 (1) mhosq 19/02/19 223 5 0
3877 ■ 음행녀에 돌던진 죄없는 목사~ writer 19/02/18 226 1 0
3876 천주교 예수회가 일으킨 임진왜란(수정판) (1) 무한우주 19/02/17 236 2 0
3875 목사들아, 기도는 골방에서 해라!! (2) 삐딱이 19/02/16 268 3 0
3874 기독교신 야훼와 불교, 도교 , 힌두교의 불의 신(조왕신, 아… Gimseokwon 19/02/15 224 3 0
3873 제가 중학교와 고등학교 다닐 때 괴롭혔었던 학생이 대부분… Gimseokwon 19/02/14 219 2 0
3872 ■ 인지 부조화 원리: 오류를 바로잡기보다는 생각을 바꿔버… (1) writer 19/02/13 220 2 0
3871 [기적질 시합] (3) 제삼자 19/02/12 389 4 0
3870 기독교,,,남의 것을 자신의 것으로... (5) 삐딱이 19/02/11 237 4 0
3869 교회에서 여중생이 4세 여아이 폭행해서 뇌사 상태 ! (1) 피터조셉 19/02/11 217 2 0
3868 한기총 새 회장이 전광훈이라네요 (1) together 19/02/07 293 5 0
3867 수녀 성폭행 있었다 ! 사제-주교-신부에 의한 ! by 외신 (1) 피터조셉 19/02/07 258 2 0
3866 ■ 신x대(신x교)에 가면~ ㅋㅋㅋ writer 19/01/31 372 3 0
3865 ■ < 야훼와 성경과 개독과 먹사에 대한 총정리 > writer 19/01/31 314 1 0
3864 내 수족관의 우럭 너희는 사람이요 나는 너희 하나님이라. mhosq 19/01/29 280 1 0
3863 가인과 아벨을 쓴 성경 저자는 돌대가리 (1) mhosq 19/01/28 343 2 0
3862 신간 탈종교가 답이다 에필로그 공개 만든신 19/01/22 324 4 0
3861 내 초장의 개 너희는 사람이요. mhosq 19/01/22 293 3 0
3860 [300만의 떼강도가 벌이는 노략질 시범]-대박! (1) 제삼자 19/01/21 458 2 0
3859 천주교 교리에 대하여 (3) 무한우주 19/01/20 345 2 0
3858 천사와 선녀 누가 더 예쁘나? (1) mhosq 19/01/16 407 2 0
3857 어디로 ~~ 갔~나? 예수 (1) mhosq 19/01/16 365 4 0
3856 헤라클레스 vs 삼손 맞짱 뜨면 ..누가 이기나? (1) mhosq 19/01/15 316 3 0
3855 신간 탈종교가 답이다 들어가는 말 공개 by 유신론자 T 만든신 19/01/12 355 2 0
3854 [예수교는 통째로 사이비] (1) 제삼자 19/01/09 526 4 0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8,682 건    오늘 : 2,611    어제 : 2,874    최대 : 12,198    전체 : 7,555,618      총회원 수 : 19,128 분    접속중 : 701(회원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