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자유토론
 • 비회원토론
 • 과학과 창조구라
 • 나의 경험담
 • 주제별토론
 • 구 자유토론
 • 휴지통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3,883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전도성 글, 반복적인 글, 정치적인 글, 원색적인 글 등은 삭제가 됩니다.
   • 게시자의 IP는 기록되어 일부 공개 됩니다.
   • 비회원은 하루에 5개의 글만 쓸 수 있습니다.
   • "휴지통으로 보내기"가 5개면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불경과 기독경이 동일한 이유는?
글쓴이 : 동포  (59.♡.24.125) 날짜 : 2017-10-20 (금) 08:36 조회 : 936 추천 : 3 비추천 : 0

불경과 기독경 유사.동일점 전격 비교 도표(v1.0)
(석가 2,600년전 생,
예수 2,000년 전 생<신화적>)
*.표의 횡적 가시력을 높이기 위해 비고란을 본문에 표기했습니다.

 

불경

기독경

천사들의 전함

천사들이 아시타에게 나타나 부처 세상 출현을 알리다. 
 
(본생경;불교는 이런 설화를 설화로 인정)

목자들이 천사를 보다 
 
(루가 복음 2장; 사실로 주장)

동정녀 탄생 동정녀 마야에게서 남녀합일 없이 성스럽게 태어났고
바로 걸었으며 '천상천하 유아독존'이라고 외쳤다고 한다.
(본생담)
정혼녀 마리아에게서 요셉과의 성결합 없이
성령으로 잉태되어 태어났다고 한다.
(조로아스터의 샤오샨트, 이집트 부활신 오시리와 동일)
(칠)병이어의
기적

바라떡 일곱개로 4000 명 먹였다.
    
(불경『본생경』)
  발위에 있는 한 개의 떡으로 500명을 먹이고도 남아서 버렸다.
 
 (본생경 주석78)
가르침을 듣기 위해 몰려든 수많은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먹을 것이 없었다. 
   유마힐이 기적을 일으켰다.
   사람들은 배불리 먹고도 음식이 남았다.
    (본생경 길상초품, 본생경 바수나품,
     아함경 카필라성의 비극, 유마경 향적불품)

가르침을 듣기 위해 수많은 군중이 모여들었다.
   먹을 것이 없었다.
   예수가 기적을 일으켰다.

   5개의 떡과 2마리의 물고기로 5000명을 먹이고도
    남아서 버렸다.

예수가 이적을 베풀어 물가 잔디밭에서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지사, 다 배불리 먹고
   먹은 사람은 여자와 아이 외에
   오천 명이 되었더라.”

   (당시에 이런 설화는 기독교 이전 부터
    중동.헬라문화권 일대에서 유명한 민중신화였다.)

   (마테오 복음 14장 17절)

   (마가복음 6:35∼45;오병이어)
   (마가복음 8:1∼9, 마태복음 15:32∼39; 칠병이어 (七餠二魚)

기적

석존께서 겐지즈 강을 걸어서 건너시다.
석가께서 물위를 걸어 물에 바진 믿음없는 제자를 구해줬다.
     
(불경『불전 (佛典), 아함경본생경 무쌍품)
붓다의 열성적인 제자가 물위를 걷다가 물에 빠지던 중
   붓다의 확신을 받고 다시 끝까지 걸어갔다.
   (본생경 무쌍품)
독룡 (毒龍)을 잡아 밥그릇 속에 담다. 
허공 중에 가부좌를 틀고 앉다.
용왕의 세계에 나타나다.
죽을 병에 걸린 병자를 고치다.
전염병을 물리치다.
거대한 홍수를 물리치다.
하늘 세계에 있는 여러 나라를 자유자재로
   왔다갔다 하다.

석가모니의 제자가 하늘 나라 향적국을
   마음대로 왔다갔다하다.
하늘나라 음식을 얻어다가 수많은 사람들을
   먹이다.

하늘나라의 왕 제석천왕 (창조의 신)으로 하여금
    하늘밥, 하늘옷을 내리게 하다.

석가모니의 제자들이 지옥에까지 내려가
  지옥중생을 구제하다.

석가모니와 그 제자들은 형용할 수 없이 먼 거리도
   잠깐 사이에 왔다갔다하다.

    (본생경)

석가가 신통의 힘을 발휘하여 영산회상에 천억이나 되는
   화신
(化身)을 나투어 한량없는 대중을 공양케 하였다.
정명경 (淨名經)에도 “향적반 (香積飯) 한 발우로 능히
   한량이 없는 대중을 공양케 하시었다.”
  (본생경등)

베드로가 갈릴리 호수 물위를 걷다가 믿음이 약해
   물에 빠지는 것을 예수가 건져 주었다.
   물에빠진 베드로에게  믿음이 적다고 핀잔을 주다.
    (마테오 복음14장)
결혼식장에서 물을 포도주로 변형시키다.
  (디오니소스의 기적과 동일)
장님을 눈뜨게 하다.
죽은 자를 살리다.
  (디오니소스의 기적과 동일)

기도 하고, 앉은뱅이를 일으켜 세우다.

귀신을 쫓아내다. 


악령의 시험

붓다는 40일 단식 때 마라라는 악령의 시험을 받았다
 
  (불경 상응부경전)
석가모니께서 설산 아래 니련선하 근처에서 6년을 고행하여
   마왕 파순을 항복시키고 도를 이루셨다.

석가모니가 악마의 시련을 받으나 이겨낸다. 

마귀가 석가모니에게 걸식을 못하도록 해서 주리게
   해놓고  다시 걸식하게 권해서 식욕의 유혹에
   빠지게 한다. 
사람이 밥으로만 사는 것이 아니라 광음천처럼
   기쁨을 양식으로 먹고 산다

악마가 석가모니에게 늬가 내 말을 들으면
   나라 전체를 직접 통치하게 하리라 유혹.

탐욕을 따르는 자 물욕에 결박될 것이니
   사람은 마땅히 그 결박 벗어나는 법을 배워야
    한다고 대답

데바닷타가 높은 산에서 돌을 던져 그 돌에 맞아
   석가모니을 죽이려 하다.

   (본생경, 아함경, 불소행찬, 불본행경, 잡아함경)

예수는 40일간 단식 후 사탄에게 시험을 받았다.
  
(루가 복음 4장 1절)

예수가 광야에서 마귀의 시험을 받으나 끝내 이겨낸다.

마귀가 시험하기 위하여 예수를 금식시켜 주리게
   해놓고 돌을 떡으로 만들라고 한다.

사람이 떡으로만 살것이 아니요, 신의 입으로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살 것이다.

마귀가 예수를 높은 산으로 데려 가서 천하만국과
   그 영광을 보여주며 마귀에게 엎드려 경배하면
   이 모든 것을 네게 주리라고 유혹한다.

신께 경배하고 다만 그를 섬기라 하였다 대답하다.

마귀가 예수로 하여금 높은 곳에서 뛰어내려보라 시험
   (마태복음 4:1∼11, 마가복음 1:12∼13. 누가복음 4:1∼13)

12제자 파송

붓다는 12제자를 모든 계급의 사람에게 파견하였다
 
(아함경)

예수는 12제자를 유대 전역에 파견하였다
(마테오 복음 10장 1절)

과부 헌금이야기

붓다는 과부의 두냥 헌금이 정말 값지다고 칭찬하였다
 
(잡보장경)

예수는 과부의 한냥 헌금이 거룩하다고 하였다
 
(루가 복음 21장 1절)

눈먼소경

눈먼 소경이나 사기꾼이 인도하면 현자라도 개천에 빠진다
(무문자설경)

소경의 인도로 구덩이에 빠진다
(루가 복음 6장)

탕자비유

아버지의 재산을 상속 받아 타향에서 허랑 방탕하다 거지가
되어 돌아온 아들을 오히려 환대하며 돌보는 아버지의
이야기인 장자궁자 이야기

(법화경 신해품)
 

돌아온 탕자의 이야기 (루가 복음 15 : 11)는 상황과 줄거리 모두가
불경과 거의 똑같다.

산상수훈 가난한 사람, 믿음이 좋은 사람, 마음이 청한 사람이 복이 있다...고 산상에서 법문하였다.
(법화경등...)
가난한 자, 믿음이 강한 자, 마음이 청결한 이가 복이 있다...고
팔복산에서 설교했다.
(마태복음)
극락.천국

극락이 여기저기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그대 마음 속에 있다.
(원각경 보안보살장)

유대신의 나라는 볼 수 있게 임하는 것이 아니요
또 여기 있다, 저기 있다고도 못하리니
유대신의 나라는 너희 안에 있다.
(누가복음 17:20∼21)

참고)
구약이나 유대교엔 지옥이 없고 Sheol (무덤)의 개념,
예수가 말한 유황불은 Hell이 아니라 Gehenna

(예루살렘외곽의 유황불쓰레기 처리장)였다.

예언(수기) “석가세존이 과거의 세상에서 연등 부처님에게 수기를 받아 내세에
  부처님이 되어 이름을 석가모니라 하리라.”
   (금강경 (金剛經))

“선지자가 산에서 야웨의 묵시를 받아 예언하기를 구주가
 강생하되 그 이름을 임마누엘이라 하리라.”

  (마1:23; 이 구약 인용은 이사야 7:14의 인용인데
   사실상 예수와 전혀 무관한 것이다.
   
관련글,
   더 자세한 정보는 '신학적정체' 메뉴에서 '임마누엘'로 검색)

겨자씨 비유

“개자 (芥子)를 수미산만큼 쌓고,
  수미산을 다시 개자만큼 쌓으라.” 

“내가 본래 이 땅에 온 것은 법을 전하여 미한 중생을 구제함이다.
앞으로 한 꽃에 다섯 잎이 피어 열매를 맺어 자연히 이루어지리라.”
(초조 달마대사 (初祖達磨大師)가 2조
혜가대사
(二祖 慧可大師)에게 법을 전하는게송에서)

“본래 인연이 있어야 땅에도 종자 (種子)와 꽃이 생긴다.
그런데 본래 종자가 없으니 꽃 또한 생길 수 없느니라.”

(2조 (二祖)는 3조 승찬대사(三祖 僧璨大師)에게 전하는
 전법게
(傳法偈)에서)

“꽃과 종자는 땅을 인 (因)하여 땅을 좇아 생긴다.
그러나 만약 사람이 종자를 심지 않으면 꽃이 핀 땅을
구경할 수 없으리.”

(3조 (三祖)가 4조 도신대사 (四祖 道信大師)에게 전법
 (傳法)하는 게송에서)

“꽃과 종자는 생길 수 있는 성품 (性品)이 있으니 땅을 인하여
생하고 생긴다.
대연 (大緣 : 여러가지 인연)과 성품 (性品)이 합하면 마땅히
생기지 못하던 것도 기지개를 켜고 일어난다.”

(4조가 5조 홍인대사 (五祖 弘忍大師)에게 전하는
 전법게
(傳法偈)에서 )

“유정 (有情)은 종자를 심으면 땅을 인하여 그 결과가 맺힌다.
그러나 무정 (無情)은 이미 종자도 없으니 성 (性)도 없고
생길 것도 없느니라.”
(5조 또한 6조 혜능대사 (六祖 慧能大師)에게 전법하는 게송에서)
(그외 아경경...등에 겨자씨 비유 다수)

“천국 (天國)은 마치 사람이 자기 밭에 갖다 심은 
 겨자씨 한 알 같으니, 이는 모든 씨보다 작은 것이로되 자란
 후에는 나물보다 커서 나무가 되어 공중의 새들이 와서 
 그 가지에 깃들으리라.”
   (
마13:31-32 )

재물과 하늘

부처님이 아난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마땅히 밝게 비추어 보라.
    모든 지을 수 있는 법〔可作之法]은 모두 변하고 멸함을 따르니라.
    너는 보아라!
   세간의 지을 수 있는 법을 누구라서 무너지지 않게 하겠는가?
   그러나 마침내 허공이 썩어 무너진다는 말은 듣지 못하였을 것이다.
   그 까닭은 무엇인가?

허공은 가히 지을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 세상에다 재물을 축적하는 것은 언제든지 썩어
없어져야 할 가작지법
(可作之法)이다.
하늘에 재물을 쌓아 둔다는 것은 변할 수가 없는 허공과 같은 것이다.
(능엄경)


니르바나 (열반)와 재물을 동시에 추구할 수 없다
 
  (무문자설경)

세속적인 재물은 참다운 보물이 아니며
   마음 속에 지녀야 할 참다운 보물은 
   자비, 경건, 절제, 침착함이다.

다른 사람이 가질 수 없고 도둑이 훔쳐갈 수 없는
보물을 가지고 떠나라.
 (소송경 (小誦經), 잡아함경)

“너희를 위하여 보물을 땅에 쌓아두지 말라.
    거기에는 좀이나 동독같은 것이 해하여 오는 곳이며,
    또한 도적이 구멍을 뚫고 도적질하는 곳이니라.
    오직 너희를 위하여 보물을 하늘에 쌓아두라.
    거기는 좀이나 동독이 해하지 못하며,
    도적이 구멍을 뚫지도 못하고 도적질도 못하느니라.
    네 보물이 있는 그 곳에는 너의 마음도 있느니라.”
    (마태복음)

신과 재물을 동시에 섬길 수 없다
 
(루가 복음 16장)
너희를 위하여 보물을 땅에 쌓아두지 말고
   하늘에 쌓아두라
   천국은 좀이나 동록이 해하지 못하며 도적이 구멍을
   뚫지도 못하고 도적질도 못하느니라.
   (마태복음 6:19∼20, 요한복음 17:14∼16)

원수사랑

부모를 죽인 원수도 갚지 말라.
원수를 마주 때리거나 원수를 갚지 말라
원수도 부모를  대할 때처럼 평등한 마음으로
대하라.
(열반경 범행품,아함경)

원수를 사랑하라,
미워하는 자를 선대하며 저주하는 자를 위해
기도하라.
(누가복음 6:27∼35,마태복음 5:38∼46)

99대 1 이야기

99명을 살해한 아힝사카가 바른 마음을 깨우쳐
결국 구원을 받았다.
(아함경)

99마리의 양을 내버려 두고 길잃은 한 마리의
양을 구원한다. 
(누가복음 15:3∼10, 마태복음 18:12∼16)

불법(성령)모독

경전과 불법을 비방하거나 가르침에 의혹을 품고
   믿는 자를 미워하고 천대하면 지옥에 떨어지는
   벌을 받게 된다
    (법화경 비유품)

어떤 사람이 나쁜 마음으로 한 겁 동안을 부처님을
   항상 훼방하고 꾸짖더라도 그 죄는 오히려
   가벼우려니와 어떤 사람이 한마디 나쁜 말로써
   집에 있는 이나 집을 떠난 이가 법화경을 읽고 외우는
   것을 비방하고 방해한다면 그 죄는 매우 무거우니라"
    (법화경 법사품)

성령을 모독하는 자는 사하심을 받지 못할 것이다.
   지옥에 던져질 것이다.

예수가 전도를 위해 파송한 제자들을 박대한 자들도
   저옥에 던져질 것이다.
    (누가복음 12:4∼10 , 마태복음 23:23∼29)

씨뿌리는 비유

부처는 농사짓는 농부이다. 
   밭을 갈고 씨앗을 뿌린다.

길위에 떨어진 씨앗,
   돌밭에 떨어진 씨앗,
   가시나무가 무성한 황무지에 떨어진 씨앗, 
씨를 뿌려서 얻는 수확은 온갖 고뇌에서 풀려나게
   되는 것이니 곧 해탈에 이르는 길이요,

부지런한 수행은 추수 때인 말법의 때에
   구원을 얻게 하는 데 있다.
  
(슛타니파아타』『아함경』『미린다 왕문경 6장』)

길가에 뿌려진 씨앗, 돌밭에 뿌려진 씨앗,
   가시떨기 밭에 뿌려진 씨앗 비유
추수 때인 종말의 때에 천사들의 구원을
   얻게 하는 데 있다.
(마가복음 3:2∼9, 마가복음 3:14∼20,
  마태복음 13:31∼32, 마태복음 13:36∼40)

말법.말세

첫째, 사람들이 유혹하여 서로 미워하고
        서로 잡아 죽인다.
둘째, 기근과 재앙이, 처처에 지진이 일어난다.
셋째, 자식이 부모를, 부모가 자식을,
        형제가 형제를 잡아 죽이게 된다.
넷째, 사람과 사람, 민족과 민족, 나라와 나라가
        활과 칼로 죽이려 싸우게 된다. 
다섯째, 불법이 횡행하게 된다.
여섯째, 그러나 서로 죽이는 것을 싫어해 산 속에
           숨어 있다가  깨달은 자들은 구원을 얻는다.
           
(아함경)

첫째, 사람들이 미혹하여 서로 미워하고
        서로 잡아 죽인다.
둘째, 기근과 재앙이, 처처에 지진이 일어난다.
셋째, 자식이 부모를, 부모가 자식을,
        형제가 형제를 잡아 죽이게 된다.
넷째, 사람과 사람, 민족과 민족, 나라와 나라가
        활과 칼로 죽이려 싸우게 된다. 
다섯째, 불법이 횡행하게 된다.
여섯째, 그러나 주님을 잘 믿고 신앙을 잘 지킨자들은 
            구원을 얻는다.
          (마가복음 13:4∼13, 마태복음 24:6∼22)

 

부처는 빛이시요, 횃불이시요, 광명이시다
성자들의 가르침도 빛이요, 등불이며 광명이다.
(슛타니파아타, 법화경 안락행품, 법화경 서품)

예수는 빛이요 길이요 생명이다.
(누가복음 2:30∼32, 누가복음 11:33∼36,
 마태복음 5:14∼16, 요한복음 1:4∼11,
 요한복음 8:12)

제자의 배반

석가모니가 그의 제자 데바달타가 자기를 배반할
  것을 미리 알고 제자들에게 말하다.

석가모니가 코끼리의 위해(危害)에 처했을 때
   5백 명이 모두 도망쳤다.

악으로 일어난 자는 악으로 망하는 법이다.
   (아함경)

예수는 자기의 제자들 가운데서 한 사람 (유대)
  자기를 배반하고 팔아넘길 줄 미리 알았다.

검과 몽치를 든 제자들이 로마병사가 무서워
   모두 도망가다.

검을 가진 자는 검으로 망한다.
  (누가복음 22:20∼21, 마태복음 26:20∼25,
    마태복음 26:31∼35)

재물과 따름

재물을 모두 버리고 법을 따르라.
재물에 집착하면 열반에 들수 없다.
(방등경, 법사경)

재물을 팔아 너는 나를 따르라.
부자는 천국에 들어갈 수 없다.

(마가복음 10:21∼30, 누가복음 18:22∼30)

창녀이야기

물건을 훔쳐 도망친 창녀를 잡으려고
젊은이들이 찾아다닌다.

붓다가 젊은이들에게 말한다.
'죄지은 여자를 찾는 것과 그대들 자신을 찾는 것
 중 어느 것이 더 급한가?'
하고 묻는다. 

젊은이들은 한동안 아무 대답도 못하고
부끄러워하다가 자기자신을 찾는 것이 더 급하다고
대답하고는 설법을 듣는다.
(불전(佛典))

간음한 여자를 잡아온 사람들에게
너희 중에 죄 없는 자가 돌로 치라
사람들은 모두가 다 양심의 가책을 받아
하나씩 하나씩 그 자리를 피했다.
('죄없는 자가 먼저 돌로 치라'는 훈어는 고대 인도.그리스 
 <피타고라스 학파...등>철학자들의 상용어였다.)
  (요한복음 8:1∼11)

비판말라

 

남 듣기 싫은 성낸 말 하지 말라.
  남도 그렇게 네게 답할 것이니라.

남의 잘못을 보기는 쉽지만 자기의 잘못은
   보기 참으로 어렵느니라.

남 듣기 싫은 성낸 말 하지 말라.
  남도 그렇게 네게 답할 것이니라.

남의 잘못은 등겨나 쭉정이처럼 까불어 날리지만
  자기잘못은 교활한 도박꾼이 제게 불리한
  주사위 눈을 숨기듯 하느니라. 
남 듣기 싫은 성낸 말 하지 말라.
   남도 그렇게 네게 답할 것이니라.

(사십이장경, 법구경)

형제의 눈에 있는 티는 보고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
   (마태복음 7:1∼5)
비판을 받지 않으려거든 비판하지 말라.
   너희의 비판하는 그 비판으로
   너희가 비판을 받을 것이다.

의사와 병

괴로움의 바다에서 헤매고 있는 중생을 병든 환자다.
병든 자에게만 의사와 약이 필요하지 건강한
자에게는 의사와 약이 필요치 않다.
(방등경, 유마경, 미린다 왕문경)

건강한 자에게는 의원이 쓸데없고 병든
   자에게라야 쓸데 있다.
내가 의인을 부르러 온 것이 아니요
   죄인을 부르러 왔다.
   (누가복음 5:30∼32, 마가복음 2:16∼17)

등불의 비유

⊙등불은 등잔에 그대로 두지 않는다.
  어둠 속에 등불을 가지고 와서
  눈 있는 이는 진리를 보거라.
([相鷹部經典] 42:6 西地人. 漢譯同本,
 [中阿含經] 17 伽彌尼經),

 상응부경전 사지인 한역동본 중아함경 가미니경)
⊙“자신을 등불로 삼고 자신을 귀의처로 삼으라.
    법을 등불로 삼고 법을 귀의처로 하여 수행하라”
    (열반경)
⊙“믿음을 심지로 삼고,
   자비를 기름 삼으며
   공덕을 빛으로 해 탐진치 삼독을 없애느니라”
   (화엄경)

⊙“삼명의 복전을 구하기 위해 탑묘 제불 앞에 등불을
   밝히면 도리천에 다시 태어나며 다섯 가지 청정을
   얻을 수 있다”
 ⊙“삼보를 믿고 조그만 등 하나를 바치더라도
     그 공덕은 한없이 크다”
⊙“등을 바치는 것은 연등(燃燈)이라 하고
    마음을 밝게 하는 것을 관등(觀燈)이라 하느니라”
    (불설시등공덕경)

<난타(女)와 목련존자, 부처님 일화..... 이야기 후>
  “이 등불은 사해(四海)의 물과 산바람으로도 끌 수 없다”
  “일체 중생을 두루 건지려고 큰마음을 낸 사람이
   보시한 빛이기 때문이니라”
   난타는 이 말씀를 듣고 부처님에게 예배했고
   부처님은 여인에게 내생에 부처가 될 것이라는
   수기를 내렸다.
   (현우경;빈자일등(貧者一燈))-빈녀난타품)

등불은 누구나 등경 위에 얹어 놓는다.
너희가 남에게 달아 주면 달아 주는
만큼 빛을 받을 것이다.
(마르코복음 4,21-25)

햇빛, 비 비유

어떤 차별도 없이 하늘이 골고루 비를 내리듯이
모든 중생들에게 가르침의 비를 내린다.
(법화경 약초유품, 법화경 신해품)

악인에게도 선인에게도 하늘이 해를 비춰주고,
의로운 자에게도 불의한 자에게도
비를 평등하게 내린다.
(마태복음 5:39∼47)

서로 사랑하라

머리라고 해서 귀중하고 꼬리라고 해서 하찮은 것이
아니며, 머리와 꼬리가 서로 자기만 제일이라고
주장하고 우기다가는 뱀의 몸통은 물론 머리와
꼬리 전체가 다 죽는다.

(백유경
(百喩經)

한 지체(肢體)가 고통을 받으면
모든 지체도 함께 고통을 받는다
(고린도전서 12:14∼31)

영생

부처는 낳고 죽는 일에서 벗어난 분이요,
   헤아릴 수도 없는 아득한 옛날부터 헤아릴 수도 없는
   아득한 미래까지도 그 수명이 늘지도 줄지도 않고
   항상 머무르며 무한한 자비심으로 중생들을 깨우치고
   지켜주며 괴로움의 바다에서 건져내 주신다.

부처님도 영원히 살아 계시되,
   중생들의 깨우침을 위하여 인간의 모습을
   잠시 보이셨을 뿐 부처님의 그 수명은 헤아릴 수
   없는 무량수
(無量壽)요 영생(永生)이니라.
   (법화경 여래수량품)
*.영생이란 종교용어는 본래 불교용어이다.

내가 세상 끝날까지 너희와 항상 있으리라.
(누가복음 24:13∼53, 마가복음 16:1∼20,
  마태복음 28:5∼20)

부활

나아가세나 존자가 향이나 화환이나 의복 중
한 가지를 탑, 묘에 바치면 죽은 자를 묻은 탑이나
묘에서 부활의 기적이 일어난다.
(미린다 왕문경)

*.불교에 본래 부활 교리가 있으나 해탈하면
  그런 부활이란 수명연장의 탐욕은 업장적 
  윤회에 불과하다고 가르친다.

막달라 마리아는 미리 준비해둔 향품을 가지고
무덤을 찾아 갔으며 무덤에서는
부활의 기적이 일어났다.
(부활이란 개념은 고대 이집트, 인도,그리스,페르시아,
 소아시아,북아프리카,시리아,고대중동...등 세계 거의 
 모든 전역에서 고재해온 당시로선 평범한 개념이다.)

  (마가복음 16:1∼6, 누가복음 24:1∼6,
   마태복음 28:1∼4, 요한복음 20:1∼14)

continue continue continue
*.훨신 더 많은 비교할 내용이 있으나 지면.시간 관계상 여기서 그치기로 한다.
*.기독교의 어머니는 불교
*.
붓다의 역사 실존성
*.
붓다의 생애
작성:개종카페
       
http://cafe.daum.net/AdConversion

 

 

 

 

누가복음과 불경 비교표

누가복음

불경

2:8 ~14

목자들이 천사를 보다

본생경

아시타가 천사들을 목격

21~24

할례와 이름짓기


이름 지어주기 의식

25~35

시므온의 예언


아시타의 예언

4:1 ~13

유혹, 금식, 사탄과의 대화

불본행집경

고오타마의 금식과 악마
마라와의 대화

6:20~22

팔복의 가르침

간법165~68

진정한 행복

27~36

분노하지 말라

280~81

분노하지 말라

37~38

판단하지 말라

271~72

판단하지 말라

39

장님의 인도와 개천에 빠짐

무문 9.7

사기꾼이 인도하면 개천에 빠짐

43~45

좋은 열매와 나쁜 열매

간법 258

어리석은 자는 나쁜 열매를
맺는다.

46~49

잘 지어진 집과 나쁘게 지어진 집

간법 219~220

지붕이 잘된 집과 좋지 못한 집

7:36~38

예수의 발아래 엎드린 여인

불본행집행

고오타마의 발 아래에 엎드린 여인

9:28~29

모습의 변화와 얼굴의 빛남

장아함경 16

고오타마의 피부가 밝게 빛나다

57~62

집 없이 사는 것이 좋다

법구경 91~2

집없이 사는 생활

10:1

칠십 명의 선교 사업

율장

육십 명의 사명

11:34

눈은 등불이다

무문 22.5

등불을 든 현명한 사람

37~39

내면의 사악함

간법 2

내면의 사악함

12:16~21

하늘의 보물을 갖지 못하다가
갑자기 죽은 부자

무문 1.20~22

하늘에 보물을 간직하지 못한 부유한
바보는 죽을 수밖에 없다

22~31

걱정하지 말라

법구경 92~3

먹을 것을 걱정하지 않는 사람

33

도둑맞을 염려가 없는 하늘의 보물

무문 10.11

도둑으로부터 안전한 하늘의 보물

15:11~32

탕자의 비유

법화경4

탕자의 비유

16:13

유대신과 재물을 동시에 섬길 수 없다

무문 13.5

니르바나와 재물을 동시에 추구할 수 없다.

* 간법: 간다라어 법구경, 무문:무문자설경

 루이아모르著, 류시화譯 <성서 속의 부다> p251~3

 
관련


개독들아 ... 원수를 갚지 말며 동포를 원망하지 말며
이웃 사랑하기를 제발 네 몸과 같이 하라. 니네 야훼의 말이다. [레위기 19장 18절]



동포 (117.♡.28.49) 2017-10-20 (금) 11:40
그러므로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결단코 하늘나라에 갈수없다는 선언은  일종의 사기다 
kr. (211.♡.165.48) 2017-10-20 (금) 12:23


한국의 불교는 대승불교로 붓다의 정체성은 인간이 생각하기에 따라

석가를 메시로 믿으면 석가가 붓다요

예수님을 메시아로 믿으면 예수님께서  붓다일 수 도있는 그런 입장이다

유튜브 김정민박사의 고대역사연구 강의를 공부하면 확인합니다.


예수님의 동생 도마사도가 불교국가 쿠샨제국에 파견되어

모든 세계 각 종교를 연구하는 대학에서 다른 종교연구자들과 같이

공부하였다는 기록이 로마카톨릭 역사에 기록되어 있는데


현 동남아시아의 상좌불교는 순수 석가모니 신앙의 소승불교이며

대승불교에서 인정하는 수많은 인격의 불교의 붓다들  중  

오직 석가모니만 숭상하므로 구별된다고 합니다.


한국대승불교 경전은 고대로 부터

여러 종교의 가르침의 집약합체경이라 할 수 있어 기독교경전과 더블되는

내용이 있을 수 밖에 없다 믿어집니다.


http://cafe.daum.net/ssb14/JVDA/60?q=%B9%E6%B1%DB%B6%F3%B5%A5%BD%AC%20%BE%C6%C0%AF%C5%B8

(도마사도의 인도전도)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19,367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필독] 게시글 작성시 명예훼손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반기련 16/04/19 109511 2 0
19367 [예수쟁이들의 착한 행실?]-소가 들어도 웃겠다! (1) 제삼자 01:26 41 2 0
19366 지진에 대한 기독인의 망언. (3) 스피노자 17/11/19 167 1 0
19365    지진 일으키는 신과 기독교회, 성당 등을 잡자! 40억의강철사자 17/11/19 109 1 0
19364 당신은 소중한 사람입니다 (1) 허수정 17/11/14 192 0 0
19363 예수는 가짜고, 목사는 사기꾼이다.~~~~~~~` (3) 오직예수 17/11/07 311 3 0
19362 [예수교의 역사는 깜깜한 밤중에 이루어진다?]-저런! (3) 제삼자 17/10/29 419 2 0
19361 기독교나 불교의 진리 ? (20) 한소리 17/10/25 447 0 3
19360    - 기독교 정신과 예수의 정신 - (8) 한소리 17/10/29 349 0 0
19359       - 기독교 정신과 예수의 정신 -PP의 메세지(37) (7) karma 17/11/01 220 0 1
19358 불교의 천상과 기독교의 천국. 스피노자 17/10/21 292 0 0
19357    불교의 천상과 기독교의 천국. (6) 정서원 17/10/23 304 0 1
19356 주의 이름으로 사랑합니다.... 주 없으면 사랑 아님? (5) 동포 17/10/20 314 3 0
19355 불경과 기독경이 동일한 이유는? (2) 동포 17/10/20 937 3 0
19354 [기도라는 것은 이렇게 하는 거다]-대박! (2) 제삼자 17/10/18 419 2 0
19353 예수의 말의 문제점. (4) 스피노자 17/10/17 332 0 0
19352 진돗개, `가족` 아니라 사나운 `맹수`였다. (3) 스피노자 17/10/12 341 0 0
19351 성경은 믿을만한가? - 증명 (7) ㅎㅁ 17/10/11 456 0 4
19350    성경은 믿을만한가? - 증명??????? 동포 17/10/12 308 5 0
19349    일점일획도 오류가 없다는 바이블의 착오중 극히 일부만 발췌.… (1) 동포 17/10/12 325 2 0
19348    바이블이 엉터리인 1차적 이유...시대 문자적 결함... 동포 17/10/12 260 3 0
19347    일점일획도 오류가 없다는 바이블의 오류들...파일 3개... 동포 17/10/12 254 3 0
19346 [예수쟁이들의 기도에 대한 응답]-헐! 또 헐! (2) 제삼자 17/10/09 449 2 0
19345 우주와 개독교 고찰 (1) 동포 17/10/07 431 6 0
19344 여기저기에서 베껴온 진리....기독교는 도둑질과 날조로 만들… 동포 17/10/06 370 2 0
19343 기독교의 창시자는 예수가 아니라 콘스탄틴 황제이다 동포 17/10/06 361 4 0
19342 종교적 체험과 유령은 개인적 뇌의 작용임이 입증가능 동포 17/10/05 356 2 0
19341 '사탄보다 더 타락한 자' 오랫만에 들렀어요~~^^ (10) 복덩이 17/09/24 593 7 0
19340 사탄보다 더 타락한 자들은 누구? (11) ㅎㅁ 17/09/23 603 0 5
19339 [신(神)이 해서는 안 되는 말] (2) 제삼자 17/09/21 645 4 0
19338 카톨릭(73권) 과 개신교(66권)의 바이블 갯수가 다른 이유....… 동포 17/09/20 455 3 0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5,631 건    오늘 : 1,921    어제 : 2,186    최대 : 12,198    전체 : 6,347,886      총회원 수 : 18,819 분    접속중 : 316(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