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자유토론
 • 비회원토론
 • 과학과 창조구라
 • 나의 경험담
 • 주제별토론
 • 구 자유토론
 • 휴지통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4,035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전도성 글, 반복적인 글, 정치적인 글, 원색적인 글 등은 삭제가 됩니다.
   • 게시자의 IP는 기록되어 일부 공개 됩니다.
   • 비회원은 하루에 5개의 글만 쓸 수 있습니다.
   • "휴지통으로 보내기"가 5개면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얼굴 윤곽이 희미한 알버트 아인슈타인]
글쓴이 : 제삼자  (222.♡.112.87) 날짜 : 2018-01-10 (수) 11:42 조회 : 210 추천 : 4 비추천 : 0
[얼굴 윤곽이 희미한 알버트 아인슈타인] 

              (1) 

초딩 때, <과학 다이제스트>라는 어린이 과학 잡지에서 읽은 기억이 있다. 
아인슈타인의 얼굴은 그 둘레가 희미해서 경계선을 알아 보기가 힘들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그 후로 아인슈타인의 사진만 보이면, 그 윤곽을 유심히 관찰하는 버릇이 생겼다. 

얼굴도 희고, 머리카락도 희고, 얼굴에 하얀 잔 털이 많아서 얼굴 윤곽이 아물 아물한다. 
관심있는 독자들은 오늘부터라도 아인슈타인의 얼굴 윤곽이 어떤가 보기 바란다. 
그렇다고, 자신의 행동거지까지 흐리멍텅한 사람으로 뒤쳐지는 일은 없기를 바란다. 

              (2) 

필자는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해서 정확하게 아는 것 없이 모두가 희미할 뿐이다. 
신문이나 잡지 또는 어떤 책에서 설명하는 그에 대한 것들도 전혀 믿어지질 않는다. 
왜 그렇게 됐을까? 

정적들이 어찌나 흑색 선전을 많이 해 놨는지 어디서 어디까지가 김대중의 참 모습인지 구분할 수가 없다. 
김대중 씨 쪽에서도 필요에 의하여 과대 선전을 해 놨기 때문에 그것으로도 김대중 전 대통령의 윤곽은 더욱 희미해졌을 것이다. 
결국, 필자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진짜가 어디서부터 어디까지인지 정확히 감을 잡을 수가 없다. (그래서, 좀 미안하기도 하다.)

같은 의미에서 인류 역사에 등장하는 모든 정치가 및 유명한(위대한?) 사람들의 행적도 믿어지지 않는다. 헐!
역사 기록도 승자들의 입맛에 맞도록 변색시켜 놓은 것들이어서 그것들도 믿을 것이 못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대박!
몇 십 년 밖에 안 되는 즉, 사실상 필자 당대의 일들인데도 전혀 다르게 알고 있는 것이 많고 많다. 웬 일이니!

친일 매국노들을 애국자로 잘못 알고서 <존경>까지 했던 지난 날이 기가 막히기도 하다. 세상에나!
정치가, 학자, 예술가, 사상가, 기업가, 군인 등등, 그들의 정체는 어디서 어디까지가 진짜일까? 글쎄, 어떤게 진짜일까?

** 지금(2018년)도, 정치꾼(또는 지식인)이라는 사람들이 상대방과 자신에다(세상의 모든 것에다) 가지 각색 색칠을 하고 있어서 어떤게 진짜 모습인지 그것을 가려내기가 여간 어려운 게 아니다. 
  오직, 예수쟁이들만이 수 천 년 전 또는 태초의 예수(여호와)를 정확하게 집어내고 있을 뿐이다. 대단해. 헐!

              (3) 

예수, 이 녀석의 정체는 무엇일까? 
실존 인물 축에는 낄 수 있는 물건일까? 저런!
수 천 년 동안 수 없이 많은 예수쟁이들이 제 입맛 대로 각색도 하고 풀이를 해 놔서, 어디서 어디까지가 예수의 모습인지 그것을 가려 내기는 영영 틀린 일이다. ㅎㅎ...아멩구 헬렐레루야!

예수, 심지어 이 녀석은 얼굴 모습까지도 가지 각색이다. 헐!
백인 모습을 한 예수 녀석도 있고, 흑인 모습의 예수 녀석이 있는가 하면 중동인 모습도 있다. 
수 십 년 전의 한국에서는 색동 저고리를 입은 한국 어린이 모습의 예수 녀석도 있었다. 이것은 특별히 헐!

천지 창조설을 주장할 때는 자연 질서의 대단히 세밀하고 복잡함을 자랑하는 <知적 설계설>을 떠들어 대는 예수쟁이들이거늘, 자기네 교주인 예수에 대해서는 그렇게 엉성하고 흐리멍텅할 수가 없다. 뭔 말인지 알아들은 예수쟁이가 있는지 모르겠네?

              (4) 

하기사, 내가 내 자신에 대해서도 아는 게 없으니...... 
그렇다. 사람은 남(상대)은 고사하고 자기 자신에 대해서도 아는 게 없는 무능자이다. 헐!
그런데, 예수쟁이들은 자기 자신에 대해서는 모른다면서 귀신(여호와=예수)에 대해서는 아주 자세히 아는 척을 한다. 대박!

공자의 제자가 공자에게 물었다. "선생님, 귀신을 어떻게 받들어야 됩니까?" 
공자가 대답했다. "사람 받드는 방법도 모르는데, 너는 귀신 받들 방법을 찾느냐?" 
그런데, 예수쟁이들 중에 귀신(예수=여호와) 받드는 방법을 모르는 자가 없다. 대박 중의 대박!

역시, 예수쟁이는 바보 아니면 사기꾼임을 알 수 있다. ㅎㅎ...아멩 할렐루야!



[ 마음의 평정을 얻은 자는 어떤 위치에서도 성공자이다. ]


제삼자 (222.♡.112.87) 2018-01-11 (목) 06:51
[여호와(예수)는 누구일까? 어디 있을까?]

내 님은 누구일까? 어디 계실까?
무엇을 하는 님일까? 만나 보고 싶네.
신문을 보실까? 그림을 그리실까?
호반의 벤치로 가 봐야겠네.

내 님은 누구일가? 어디 계실까?
무엇을 하는 님일까? 만나 보고 싶네.
갸름한 얼굴일까? 도톰한 얼굴일까?
호반의 벤치로 가 봐야겠네.
---------------------------------

여호와(예수)는 누구일까? 어디에 살고 있는 녀석일까?
무엇을 하는 놈일까? 한 번 만나 보고 싶네. 
낮잠을 자빠져 자고 있을까? 정말로 세상을 주무르고 있을까?
예수교의 예배당으로 한 번 가 봐야겠네.

여호와(예수)는 누구일까? 어디에 살고 있는 녀석일까?
무엇을 하는 놈일까? 한 번 만나 보고 싶네. 
무지막지 곰처럼 생겼을까? 잔혹한 하이에나 처럼 생겼을까?
예수교의 예배당으로 한 번 가 봐야겠네.

여호와(예수)는 누구일까? 정말로 존재하는 녀석일까?
무엇을 위해 왜 존재하는 놈일까? 만나 보고 싶네. 
만나 보긴 뭘 만나봐? 그냥 미친 척하며 해보는 소리일 뿐인데.
예배당(바이블) 속에서 한 번 찾아 보기는 찾아 봐야겠네.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19,480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필독] 게시글 작성시 명예훼손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반기련 16/04/19 118793 2 0
19480 제삼자님, 종교의 자유는 이런 의미입니다 (9) 김미소 18/01/16 35 0 2
19479 "기독교만 진리다"는 것이 무슨 뜻이냐는 갈롱님의 질문 (1) 김미소 18/01/16 24 0 1
19478 [인류 평화를 위한 아주 간단한 말] 제삼자 18/01/16 68 2 0
19477 기독교 종교인가 아닌가? 김미소님 (2) 갈롱 18/01/16 68 3 0
19476 김미소님 하나신을 죽이고 예수를 죽이세요. (4) 북청개장수 18/01/16 62 3 0
19475    김미소님, 예수부처죽이기-- PP의 메세지(39) karma 18/01/16 53 0 0
19474 북청개장수님, 자신의 거짓 가르침 때문에 지옥에 간다는 성철… (6) 김미소 18/01/15 71 0 2
19473 [제삼자가 고정 관념의 굴레를 벗어나던 모습] (3) 제삼자 18/01/15 140 2 0
19472 실컨 물어 보겠습니다. 김미소님! (4) 갈롱 18/01/15 73 2 0
19471 전치전악의 가르침...김미소님!! (1) 북청개장수 18/01/15 51 3 0
19470 [여호와(또는 예수)는 양자 택일 하라] 제삼자 18/01/15 127 2 0
19469 예수신화? 예수실화! (4) 김미소 18/01/15 83 0 3
19468 갈롱님, 불경은 8만4천보다 훨씬 더 많아요 (6) 김미소 18/01/15 69 0 2
19467 하나님은 선하신가? 묻는 자 너는 누구냐? (4) ㅎㅁ 18/01/14 108 0 2
19466 갈롱님의 좋은 질문에 대한 바른 답변 (7) 김미소 18/01/13 126 0 5
19465 김미소님 "엄마 좋아 아빠 좋아?" (5) 북청개장수 18/01/13 147 4 0
19464    가련하고 불행한 존재는 없습니다. (3) 북청개장수 18/01/13 69 2 0
19463 이성적으로 생각하면 창조설이 옳다? (2) NLBLGL 18/01/12 111 1 0
19462 [예수쟁이(Christianos=Christian)의 유래] (6) 제삼자 18/01/11 231 3 0
19461 김미소님의 곰 이야기 설명 (11) 갈롱 18/01/11 168 2 0
19460 여러분은 쓰레기 지식을 너무 많아요 (11) ㅎㅇ 18/01/11 175 0 5
19459 진실을 알게 되는 것이 두려워서 제 글들을 휴지통에 보냈네요 (11) 김미소 18/01/10 189 0 4
19458 스피노자님, 부처는 없습니다 (18) 김미소 18/01/10 165 0 5
19457 [얼굴 윤곽이 희미한 알버트 아인슈타인] (1) 제삼자 18/01/10 211 4 0
19456 북청개장수가 말하는 더 도덕적인 불경? (11) 김미소 18/01/10 150 0 3
19455    김미소님이 말씀하시는 유치찬란한 성경 (1) 북청개장수 18/01/10 106 2 0
19454       김미소님이 말씀하시는 유치찬란한 성경 (1) 북청개장수 18/01/11 83 2 0
19453 반기독교의 무식함을 폭로하는 글에는 비추천 5개를 때려서 휴… (7) 김미소 18/01/09 196 0 4
19452    반기독교의 무식함을 폭로하는 글에는 비추천 5개를 때려서 휴… (3) 북청개장수 18/01/09 130 1 0
19451 제삼자님의 무식함, 웬일이니? (6) 김미소 18/01/09 160 0 2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6,855 건    오늘 : 1,007    어제 : 1,957    최대 : 12,198    전체 : 6,463,631      총회원 수 : 18,896 분    접속중 : 239(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