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자유토론
 • 비회원토론
 • 과학과 창조구라
 • 나의 경험담
 • 주제별토론
 • 구 자유토론
 • 휴지통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5,609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전도성 글, 반복적인 글, 정치적인 글, 원색적인 글 등은 삭제가 됩니다.
   • 게시자의 IP는 기록되어 일부 공개 됩니다.
   • 비회원은 하루에 5개의 글만 쓸 수 있습니다.
   • "휴지통으로 보내기"가 5개면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망상인지 아닌지 증명하는건 간단하다.
글쓴이 : 빈손으로  (183.♡.197.18) 날짜 : 2018-03-07 (수) 12:49 조회 : 2539 추천 : 3 비추천 : 0
마음병이 원인이 되어서 생긴 병들

이를테면 잘 볼 수 있던 눈이, 갑자기 못 보게 된 경우가 그렇다.

그러나 하이웨이님의 경우는 심인성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뇌사(여기서 뇌사를 강조한 이유는 성령은 뇌작용이 아니라는걸 표명하기 위함였는데.) 상태인 사람에게

성령(성령은 인간의 지각활동으로 감지되지 않는다는 주장이 되었다)이 내렸다.

갈롱님의 표명했듯 성령은 뇌가 없는 사람에게도 임하는 것이라는 주장이 된 셈이다.



하이웨이님은 여기에 아무런 답변이 없었다. 곤란한 답변은 무시하는 입장을 취했다.



곱사등이 성령의 힘으로 고쳐졌다.

즉 초자연적 현상이 수없이 많다는 주장일 것이다.

당연히 수 없이 그런 사례가 많으리라고 추측된다.

왜냐하면 그런 사례를 만들어서 현혹 당하기 쉬운

모지리들을 벗겨 먹으려는 작자들이 존재 할 것이기 때문이다.



물론 사기치려는 의도가 없다면 어쩔거냐고,

만약 그게 사실이면 어쩔거냐고 반론하고 싶을 것이다.

그러나 엄밀하게 말해서 동영상은 사실하고는 전혀 무관하다.

그런것은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만들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지금도 아마존 열대우림의 외진 곳의 원주민은 사진이나 영상물을

영혼의 작용으로 아는 사람이 있다는 말을 들어 본것 같다.

그렇지만 우리는 영상물이 자연 상태와 다르다는걸 익히 안다.



그렇다면 망상인지 아닌지 어떻게 증명하느냐고 물을 것이다.

결코 쉬운 문제는 아니다. 우리가 보고 듣고 감각하는것도

인간의 육체 즉 눈, 귀, 코, 혀, 몸뚱이, 의식(뇌)을 매개로 해서

만들어 내는 것이기 때문이다.

보이는것, 들리는것 등이 전부 다 실체가 아니다.

우리가 지각하는것은 대부분 아직도 천동설의 영역에 머물러 있다.

태양이 동쪽 지평선에서 떠 올라 하늘 한 가운데를 가로 질러서

서쪽 지평선으로 진다.



아주 숙련된 천재적인 마술사가

초자연적 현상을 연출해도 우리는 그냥 안다.

그것이 눈 속임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그래도 우리는 그런 마술을 즐기고 재미있어 한다.

그들은 결코 그런 마술을 올가미로 우리의 영혼을 지배하려 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들의 악행이 역사적으로 널리 알려진 집단에서

조잡한 기법으로 연출된 기적들을 보노라면

우리는 바로 안다.

그들이 아무리 우겨도, 그들이 주장하는 장막 넘어를 볼 수 있다.

사실 곱사등이 펴지고, 봉사가 눈 뜨고 그런 일에 관심있는 사람이 있는가

기독교가 이 땅에 알려지기 전에도

이미 심봉사는 심청이의 효성으로 눈을 떳던 사례가 있다.



기독교인들은 자신들의 영혼에 대해서 참으로 정직하지 못한것 같다.

정직한 사람은 그렇지 않으리라는 걸 직감적으로 안다.

기독교인들은 자신들의 영혼엔 아무런 관심이 없다.

어떻게든지 사기칠 궁리만 하는것 같다.

어떻게 하면 누구를 옭아맬가 궁리만 한다.

아직도 속아 넘어가는 얼간이들이 있으니 어쩔 수 없는 노릇이다.



세상은 빛과 그림자가 교차하고

작용과 반작용이 끊임 없이 역동적으로 활동한다.

그토록 오랬동안 기독교의 지배를 받고

망가졌던 유럽이

선도적인 인본주의 사회로 도약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아마도 기독교라는 몹쓸 질환을 디딤돌로 삼을 수 있었기 때문에

그들은 도약 할 수 있었을 것이다.



한국의 안티들도 르네상의 기수들 처럼

아니 그들 보다도 더 우아하고 멋지게

기독교를 밟아주자 고질적인 기독교의 병폐를

오히려 인간성의 값진 의의를 밝히는 디딤돌로 삼자.

안티활동을 즐기며 덤으로 인문학적 소양을 쌓자.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19,805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추천 유튜브 소개 (1) 반기련 20/04/13 9460 3 0
화이트비즈를 통해 홈페이지 운영을 방해하는 자에게 경고합니… (1) 반기련 20/01/19 13385 5 0
19595 [반드시 돌로 쳐죽여야 할 예수]-헐! 아니, 대박! (3) 제삼자 18/03/24 2615 2 0
19594 종교에 대해서! (2) 빈손으로 18/03/24 2417 1 0
19593    종교에 대해서! (3) 하이웨이 18/03/24 2957 0 2
19592 사기(詐欺), 사기행각(詐欺行脚)를 금지 시키는 것이 이곳의 … (4) 이상봉 18/03/24 2685 4 0
19591 기독교의 꼬리자르기 ( MB의 구속을 보며) 겨울나무 18/03/23 2564 4 0
19590    기독교의 꼬리자르기--뇌물의 덫 선물의힘 (11) kr/ 18/03/24 3062 0 2
19589 성령의 역사 18 : 무당에서 크리스챤으로 (5) 하이웨이 18/03/23 2650 0 2
19588 기독교 재단 중학교를 나온 졸업생이 성추행 의혹을 제기 (2) 스피노자 18/03/22 2398 2 0
19587 성령의 역사 17 : 시드로스 – 4개국어를 갑자기 하게 … (4) 하이웨이 18/03/22 2897 0 3
19586 [바이블은 여호와(또는 예수)가 허구임을 증명하다] 제삼자 18/03/21 2422 3 0
19585 성령의 역사 16 : 시드로스 12가지 인터뷰 하이웨이 18/03/21 2381 0 1
19584 죄송합니다. 대런 윌슨 다큐멘터리 영화 내립니다. (1) 하이웨이 18/03/21 2408 0 2
19583 양면성을 가진 기독교의 효용! (2) 빈손으로 18/03/20 2318 1 0
19582 고심 끝에 내린 결론! (7) 빈손으로 18/03/20 2419 1 0
19581 "종교를 믿습니까?"..묻지마 '캠퍼스 포교' 불편합니다. (1) 스피노자 18/03/20 2327 2 0
19580 성령의 역사 15 : 일가족 살인사건의 배후 (2) 하이웨이 18/03/18 2832 0 4
19579 [인간 중 일부는 성령에게 개 돼지 취급된다] (2) 제삼자 18/03/18 2802 3 0
19578 차마 남의 믿음을 최면이라고 하기에는 (2) 갈롱 18/03/17 2425 2 0
19577 이번엔 빈민운동 목사… ‘미투’에 공개사과문 (6) 스피노자 18/03/17 2904 1 0
19576 영(靈)에 대해서! (5) 빈손으로 18/03/17 2738 1 0
19575 성령의 역사 14 : 쇠사슬에 묶인 귀신들린 자가 쇠사슬을 풀다… (2) 하이웨이 18/03/17 2434 0 2
19574 성령의 역사 13 : 성령 앞에서 발현되는 악령 (3) 하이웨이 18/03/15 2673 0 3
19573 하이웨이님께 드리는 글 (마지막) (1) 겨울나무 18/03/15 2533 3 0
19572    하이웨이님께 드리는 글 (마지막) 에 대한 답글 (1) 하이웨이 18/03/16 2471 0 2
19571 뫼비우스 (2) 빈손으로 18/03/14 3182 3 0
19570 [예수교(쟁이)가 원수를 사랑하는 방법] 제삼자 18/03/13 2454 2 0
19569 하이웨이님의 답변에 대한 질문(4) (5) 겨울나무 18/03/13 2691 2 0
19568 평창 패럴림픽 (5) 스피노자 18/03/13 2554 2 0
19567 성령의 역사 12 : 죽은 아이가 살아나다 ! 하이웨이 18/03/13 2604 0 3
19566    그거 참 잘됐네요 담 패럴림픽부터는... 언더웨이 18/03/13 2528 2 0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10,389 건    오늘 : 751    어제 : 998    최대 : 12,198    전체 : 8,472,184      총회원 수 : 19,246 분    접속중 : 99(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