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자유토론
 • 비회원토론
 • 과학과 창조구라
 • 나의 경험담
 • 주제별토론
 • 구 자유토론
 • 휴지통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5,271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전도성 글, 반복적인 글, 정치적인 글, 원색적인 글 등은 삭제가 됩니다.
   • 게시자의 IP는 기록되어 일부 공개 됩니다.
   • 비회원은 하루에 5개의 글만 쓸 수 있습니다.
   • "휴지통으로 보내기"가 5개면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평창 패럴림픽
글쓴이 : 스피노자  (210.♡.215.123) 날짜 : 2018-03-13 (화) 08:46 조회 : 2231 추천 : 1 비추천 : 0
평창 패럴림픽에는 전세계 장애인들이 모여 경기를 합니다.
아무래도 기독교인이 많은 것 같습니다.
이런 장애인들에게는 왜 곱추가 등이 펴지고 짧은 다리가 늘어나고
맹인이 눈을 떠고 소아마비가 일어나고 이런 이적이나 기적이
왜 일어나지 않는 것입니까.
 

스피노자 (210.♡.215.123) 2018-03-13 (화) 08:50

르완다 교회에 `날벼락`…16명 무더기 사망 `무슨 일`?                          

중부 아프리카 르완다에서 교회 지붕에 내리친 벼락에 맞아 신도 16명이 목숨을 잃었다.
지난 10일(현지시간) 르완다 남부 냐루구루 행정구역에 있는 제7 안식교회 지붕에 벼락이 떨어져 예배를 보던 신자들이 무더기로 쓰러졌다고 현지 시장인 아비테게코 프랑수아의 말을 인용해 AFP가 11일 보도했다.

이건 또 무슨 일입니까.

야훼와 예수는 있는 것입니까.

스피노자 (210.♡.215.123) 2018-03-13 (화) 08:53

종교계의 미투.

행동을 조심해야 합니다.

이적이나 기적 이전에 도덕을 먼저 확립해야 합니다.

"목사가 3년간 성폭행.. 세차례 낙태뒤 자살 기도"

“‘하나님의 사자(使者)’이니까 믿었어요. 내 결혼식 주례도 서고 아이 이름까지 지어준 분인데….”

전직 드라마 작가 이모 씨(48·여)가 ‘미투(#MeToo·나도 당했다)’에 동참했다. 그는 7일 동아일보 기자와 만나 19년 전 끔찍했던 기억을 털어놨다. 가해자는 이 씨가 다니던 서울의 한 교회 A 목사(60)였다. 이 씨는 1999년 9월 22일 일어난 일을 또렷이 기억했다.

그날 목사는 이 씨를 조용히 불렀다. 할 이야기가 있다고 했다. 목사는 이 씨를 차량으로 데려갔다. 끔찍한 일은 좁은 차량 안에서 일어났다. 이 씨는 그날 이후 교회에 나가지 않았다. A 목사는 같은 교회 신자였던 이 씨 가족들을 동원해 이 씨를 교회로 불러냈다. 그렇게 다시 악몽이 시작됐다.

A 목사의 성폭력은 2001년까지 3년간 이어졌다. 그사이 이 씨는 세 차례 임신 중절수술을 받았다. 이 씨는 견디다 못해 가족들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그리고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 이후 이 씨의 일상은 엉망이 됐다. 남편과 이혼하고 15년간 외국에서 홀로 살았다.

반면 A 목사는 현재 영남지역의 한 대도시 교회에서 계속 목사로 활동 중이다. 기독교 전문 방송에도 종종 출연하고 있다. 본보는 A 목사의 설명을 듣기 위해 연락했으나 휴대전화가 꺼져 있었다.

종교계 미투가 천주교와 기독교(개신교), 불교 등 종단을 가리지 않고 빠르게 번지고 있다. 가해자는 신부와 목사, 스님이 대부분이다. 신도들에게는 절대적인 위치에 있는 존재다. 이 경우 피해자가 성폭력을 호소해도 다른 신도들이 잘 믿으려 하지 않는다. 한 종교계 관계자는 “가해자는 의혹을 부인하고 신도들이 동조하는 관행이 여전하다”고 말했다.

종교계 미투의 시작은 천주교 수원교구 한모 신부였다. 한 신부가 2011년 아프리카 남수단에서 선교 봉사단원이었던 여대생을 성폭행하려 한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그러나 성당 측은 ‘사흘만 지나면 여론이 잠잠해질 것’이라는 문자메시지를 신도들에게 보냈다.

서울의 한 대형교회 목사가 여성 신도를 성추행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단둘이 있는 데서 키스했다” “배와 가슴을 만졌다”는 폭로가 이어졌다. 하지만 해당 목사는 오히려 피해자를 ‘정신이 이상한 사람’으로 몰아갔다는 것이다.

피해자가 피해를 알리기 어려운 구조도 종교계 성폭력의 특징이다. 대부분 가족 등 가까운 사람이 같은 종교시설에 다니기 때문이다. 피해 사실이 알려지면 가족들까지 2차 피해를 당할 수밖에 없다. 초등생 때 1박 2일 불교캠프에 참여했던 김모 씨(39)는 잠을 자다가 스님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지만 피해 사실을 알릴 수 없었다. 김 씨는 “절에 다니시는 할머니를 힘들게 할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나마 천주교 대전교구는 7일 소속 신부가 2001년 여고생을 대상으로 성폭행을 시도한 사실에 대해 사과하며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천주교 주교회의도 지난달 28일 “성추문으로 교회가 얼룩진 것에 속죄하겠다”고 밝혔다.


북청개장수 (119.♡.98.134) 2018-03-13 (화) 09:51

ㅋㅋㅋ

장애인 대회가 없어질 것 같아서

여호아가 기도 응답하지 않을 것 같음....개독의 변

     
     
겨울나무 (118.♡.143.74) 2018-03-13 (화) 10:28

요즘 미투문제로 칩거중일겁니다.

스피노자 (210.♡.215.123) 2018-03-13 (화) 16:41
노숙인에게 밥도 해주고 좋은 일 많이하던 목사도 미투에 걸렸더군요.

그러면 좋은 일 하던 것은 가면이었을까요.

개탄스럽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19,783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19573 하이웨이님께 드리는 글 (마지막) (1) 겨울나무 18/03/15 2143 3 0
19572    하이웨이님께 드리는 글 (마지막) 에 대한 답글 (1) 하이웨이 18/03/16 2129 0 2
19571 뫼비우스 (2) 빈손으로 18/03/14 2684 3 0
19570 [예수교(쟁이)가 원수를 사랑하는 방법] 제삼자 18/03/13 2134 2 0
19569 하이웨이님의 답변에 대한 질문(4) (5) 겨울나무 18/03/13 2296 2 0
19568 평창 패럴림픽 (5) 스피노자 18/03/13 2232 1 0
19567 성령의 역사 12 : 죽은 아이가 살아나다 ! 하이웨이 18/03/13 2278 0 3
19566    그거 참 잘됐네요 담 패럴림픽부터는... 언더웨이 18/03/13 2145 2 0
19565    근본은 본래 청정하다 좋게 사용하면 선령이고 나쁘게 사용하… 근본청정 18/04/02 1749 0 1
19564 성령의 역사 11 : 죽은 자가 살아나다 ! 하이웨이 18/03/13 2250 0 2
19563 [여호와(또는 예수)를 믿지 않는 이유] 제삼자 18/03/12 2429 3 0
19562 창백한 푸른점 (2) 겨울나무 18/03/12 2167 1 0
19561 편집증에 대해서! (4) 빈손으로 18/03/12 2315 2 0
19560 따라가다보니... (1) 갈롱 18/03/11 2147 2 0
19559 하이웨이님의 답변에 대한 질문(3) (3) 겨울나무 18/03/11 2275 2 0
19558 성령의 역사 10 : 한 순간에 살이 체지방이 소실되는 기적 (2) 하이웨이 18/03/11 2211 0 2
19557 하이웨이님의 답변에 대한 질문(2) (2) 겨울나무 18/03/11 2035 2 0
19556 하이웨이님의 답변에 대한 질문(1) (1) 겨울나무 18/03/10 2371 2 0
19555 지구와 화성만 한 행성의 충돌, 그 찌꺼기가 달? (1) 스피노자 18/03/10 2182 0 0
19554 반기련 여러분들께 (4) 하이웨이 18/03/10 2442 0 2
19553 [죽은 사람 살려내기=식은 죽 먹기지 뭐!] (2) 제삼자 18/03/10 2345 2 0
19552 김미소님 접차 여부에 대한 답변 (3) 반기련 18/03/09 2469 2 0
19551 온순한 양! (5) 빈손으로 18/03/09 2257 3 0
19550 하이웨이님께 제안합니다. 겨울나무 18/03/08 2185 2 0
19549    하이웨이님께 제안합니다. (2) 하이웨이 18/03/09 2310 0 2
19548 성령의 역사-여호와, 예수가 천박한 잡귀인 증거 넴츠 18/03/08 2203 2 0
19547 [납득하도록 가르쳐 주지는 않고 돌로 쳐 죽이라고?]-헐! 제삼자 18/03/08 2267 2 0
19546 예수와 망어. (6) 스피노자 18/03/07 2098 2 1
19545 망상인지 아닌지 증명하는건 간단하다. 빈손으로 18/03/07 2163 3 0
19544    망상인지 아닌지 증명하는건 간단하다. (1) 하이웨이 18/03/08 2313 0 2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9,334 건    오늘 : 1,093    어제 : 2,040    최대 : 12,198    전체 : 8,109,851      총회원 수 : 19,203 분    접속중 : 158(회원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