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자유토론
 • 비회원토론
 • 과학과 창조구라
 • 나의 경험담
 • 주제별토론
 • 구 자유토론
 • 휴지통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4,244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전도성 글, 반복적인 글, 정치적인 글, 원색적인 글 등은 삭제가 됩니다.
   • 게시자의 IP는 기록되어 일부 공개 됩니다.
   • 비회원은 하루에 5개의 글만 쓸 수 있습니다.
   • "휴지통으로 보내기"가 5개면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야훼의 문제점.
글쓴이 : 스피노자  (210.♡.215.123) 날짜 : 2018-04-04 (수) 14:32 조회 : 240 추천 : 4 비추천 : 0
 
(출 4:11)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누가 사람의 입을 지었느냐 누가 말 못 하는 자나 못 듣는 자나
눈 밝은 자나 맹인이 되게 하였느냐 나 여호와가 아니냐


야훼가 벙어리. 귀머거리.  맹인을 만들었다니...
그런 야훼가 무슨 이적이나 기적으로 그들을 낫게 한단 말입니까.

심청전의 심봉사도 야훼가 그렇게 만든 것입니까.
심청의 효심이 심봉사의 눈을 뜨게 만들었는데
심청은 야훼와 같은 존재입니까.

스피노자 (210.♡.215.123) 2018-04-04 (수) 14:34
보육교사에게 "교회 나오라"

교회 위탁운영 마포 '상수어린이집'
대표인 목사·부인 출석요구 문자
교육까지 하려 해 거부하자 정직·해고
복직 교사에 일 안주고 사직 권유도
목사 "예배관례 없애..규정 어긴 탓"

 

서울 마포구 구립 ‘상수어린이집’을 위탁운영 중인 기독교대한감리회 신성교회 박아무개 목사의 부인 최아무개씨가 “선생님들도 함께 예배드립시다” 등의 문자를 보내 교회 참석을 요구하고 있다. 공공운수노조 제공

서울 마포구립 ‘상수어린이집’을 위탁운영 중인 교회가 소속 보육교사 6명에게 교회 출석을 강요하다가 이에 따르지 않자 모두 정직·해고하거나 사직을 권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이 어린이집 교사들과 공공운수노조 보육협의회 쪽 설명을 들어보면, 어린이집 원장은 “목사님의 뜻”이라며 교사들에게 교회 출석을 요구하고 결석하면 사유를 캐물었다. 1998년부터 이 어린이집을 위탁운영 중인 기독교대한감리회 신성교회의 박아무개 목사가 이 어린이집 대표인데, 박 목사의 부인 최아무개씨도 수시로 교사들에게 예배 참석 권유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권유에 못 이겨 예배에 참석했던 교사 ㄱ씨는 “일요일마다 남편 혼자 아이 둘을 돌봐야 해 불화가 생길 정도였다. 그런데도 원장은 ‘아이와 남편도 데려오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 어린이집의 ‘종교 강요’는 지난해 5월 몇몇 교사가 문제제기하기 전까지 당연시돼 왔다.

서울 마포구 구립 ‘상수어린이집’에 재직 중인 한 교사가 어린이집 원장에게 교회 참석자 명단과 불참자의 불참 사유를 문자로 보고하고 있다. 공공운수노조 제공

교사들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기록을 보면, 목사 부인 최씨가 교사들에게 예배 참석을 권유하는 문자를 매주 보내고, 교사들이 다시 예배 참석자 명단과 불참 사유를 원장에게 매주 보고한 정황이 나타난다. 박 목사는 지난해 5월께 교사 6명이 “더 이상 교회 출석을 하지 않겠다”고 하자 부인 최씨가 쓴 ‘신앙의 발달과정’이란 기독교 교재로 직접 교육을 하려 했다. 노조에서 제공한 녹취록을 보면, 이때 박 목사는 “여러분(교사)이 한달에 최소 두번 예배 참석해서 말씀을 들으면 (인성 교육을) 그걸로 대체하려 했지만 그때 이후로 교회 거의 안 나왔다. 그래서 교육으로 가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교사들이 이 교육까지 거부하자 어린이집은 지난해 12월11일과 지난 2월5일 두차례에 걸쳐 교사들을 해고 및 정직 처분했다. 교사들은 “종교 강요를 거부하고 노조에 가입한 데 대한 보복성 징계”라고 맞섰으나, 어린이집은 교사들의 소명 절차 없이 바로 학부모들에게 징계 사실을 알렸다. “학부모 여론을 등에 업고 교사들을 더 쉽게 ‘자르기’ 위한 것”으로 노조 쪽은 보고 있다. 공공운수노조는 지난 2월 노동위원회에 부당징계 구제 신청을 했다. 현재 어린이집은 30일 징계정직 기간이 끝난 뒤 복직한 교사들에게 일을 주지 않고 사직을 ‘권고’하고 있다.

2015년 기준 국내 국공립 어린이집 506곳 가운데 종교법인이 위탁운영 중인 곳은 14.5%에 이른다. 2016년 9월 마포구청이 나서 관내 어린이집을 위탁 운영하는 종교단체 쪽에 공문을 보내 종교 강요를 하지 말라는 취지로 계도하기도 했지만, 상수어린이집에선 문제가 지속됐던 셈이다.

이와 관련해 박 목사는 <한겨레>에 “교육의 목적은 교사의 전문성과 인성 발달이다. 교회와 어린이집의 원만한 관계를 위해 교사가 예배에 참여하는 관례가 있었지만 이미 없앴다”고 말했다. 징계 사유에 대해서는 “3주치 보육일지를 규정대로 인쇄해 보관하지 않았고 원장에게 도를 넘어선 행동을 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스피노자 (210.♡.215.123) 2018-04-04 (수) 14:37
종교의 자유도 없습니까.

우리사회에서 이런 경우를 종종 보는데
기독교의 폐해가 심각합니다.
갈롱 (124.♡.92.108) 2018-04-04 (수) 15:05

국공립 어린이 집이 종교단체에 위탁된 것부터가 잘 못 된 일입니다.

목적이 다른 두 단체의 유착이 부른 폐단입니다.

종교단체에 위탁하는것 곧 중지해야합니다.

북청개장수 (121.♡.18.35) 2018-04-06 (금) 11:18

바퀴벌레는 살충제로 박멸

개독은 몽둥이로 박살!

스피노자 (210.♡.215.123) 2018-04-07 (토) 09:30
종교가 이익에 혈안이 되게 해서는 안됩니다.

그러며 사종교가 됩니다.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19,687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필독] 게시글 작성시 명예훼손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4) 반기련 16/04/19 132753 2 0
19687 마리아의 속도 위반설 갈롱 18/04/19 28 1 0
19686 하이웨이님이 아무리 외처도 물타기밖에 안된다. 갈롱 18/04/19 31 1 0
19685    김흥국이 미투운동 악용하는 꽃뱀한테 물린것 같다 김흥국 파… 응원하자 18/04/19 20 0 0
19684 우주 속에 있는 신의 모습 2 : 미세조정된 지구 (1) 하이웨이 18/04/19 38 0 1
19683 우주 속에 있는 신의 모습 1 : 우주의 상수(Constants)와 미세… 하이웨이 18/04/19 30 0 2
19682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개독사기 충격이다 (1) 사기충격 18/04/19 20 0 0
19681 과학과 세상 2 (부제: 세상이 모르는 것 2) : 물질에 존재하… 하이웨이 18/04/19 27 0 2
19680 [이래야, 그것이 정상적인 사람이다] 제삼자 18/04/19 34 2 0
19679    성범죄 1위목사 미투운동 대박이다 (1) 미투운동 18/04/19 17 0 0
19678 전 기원전과 기원후를 예수란 새끼가 탄생 전과 후의 시대로 … (1) NLBLGL 18/04/18 49 1 0
19677 생명속에 있는 신의 모습 8 : 진화론과 정보증가의 원천 하이웨이 18/04/18 42 0 1
19676 미성년 강간범 이수만을 감옥으로! SM을 해체하자! Let's jail… (1) 강철 18/04/17 171 0 0
19675 유전정보와 진화(유전정보는 증가하지 않는가?) 열매 18/04/12 103 2 0
19674 [여호와(예수) 비판 및 규탄 대회] 제삼자 18/04/12 106 2 0
19673 진짜 무신론자는 목사님들.. (1) BHSW 18/04/11 145 3 0
19672    성범죄 1위 목사 이것도 능력인가 ??기독교 신이 없다는 증… (4) 웃긴종교 18/04/19 15 0 0
19671 전도의 힘 (1) 지나가다 18/04/11 110 2 0
19670 과학자는 겸손하다. 기독인은? 열매 18/04/11 92 2 0
19669 신이 있어도... BHSW 18/04/10 99 1 0
19668 기독교는 개독교가 맞습니다. (3) 겨울나무 18/04/10 181 1 0
19667    기독교는 개독교가 맞습니다. (3) kr/ 18/04/10 155 0 1
19666 생명속에 있는 신의 모습 6 : “나는 진화론을 가르치던 교수… (2) 하이웨이 18/04/10 125 0 1
19665 무신론의 대부였던 앤터니 플루(Antony Flew)는 누구인가?(2) (5) 열매 18/04/09 143 1 0
19664 무신론의 대부였던 앤터니 플루(Antony Flew)는 누구인가?(1) 열매 18/04/09 123 1 0
19663 시간속의 신 (1) 겨울나무 18/04/09 142 0 0
19662 [3가지 욱기는(?) 이야기]-그래서, 헐! 제삼자 18/04/09 138 1 0
19661 하이웨이님에게 (1) 갈롱 18/04/08 118 0 0
19660 과학과 세상 1 (부제:과학이 모르는 것 1) : 물질의 존재원인 (7) 하이웨이 18/04/08 141 0 2
19659 생명속의 신은 (3) 갈롱 18/04/08 127 2 0
19658 생명속에 있는 신의 모습 5 : 무신론의 대부가 무너지다 (4) 하이웨이 18/04/08 186 0 2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7,900 건    오늘 : 1,303    어제 : 2,386    최대 : 12,198    전체 : 6,684,289      총회원 수 : 18,941 분    접속중 : 260(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