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자유토론
 • 비회원토론
 • 과학과 창조구라
 • 나의 경험담
 • 주제별토론
 • 구 자유토론
 • 휴지통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4,423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전도성 글, 반복적인 글, 정치적인 글, 원색적인 글 등은 삭제가 됩니다.
   • 게시자의 IP는 기록되어 일부 공개 됩니다.
   • 비회원은 하루에 5개의 글만 쓸 수 있습니다.
   • "휴지통으로 보내기"가 5개면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3가지 욱기는(?) 이야기]-그래서, 헐!
글쓴이 : 제삼자  (222.♡.112.87) 날짜 : 2018-04-09 (월) 05:16 조회 : 535 추천 : 1 비추천 : 0
[3가지 욱기는(?) 이야기]-그래서, 헐!


           [1]

60~70살은 먹어 보이는 늙은이가 나쁜 짓을 하고 있었다. 유식한 말로 <현행범> 짓을 하고 있었다.
지나가던 20대 청년이 이를 보게 되었다.

"어르신, 그런 일을 하시면 안 됩니다."
"젊은 것이 뭘 안다고, 어른 하는 일에 간섭이냐?"

이렇게 시작된 늙은이와 젊은이 사이의 대화는 마침내 싸움이 되고 말았다.
여러 가지 상황으로 보아 늙은이가 불리한 싸움이었다. 그러자, 늙은이가 말했다.

"이 놈, 네 놈은 애비 에미도 없는냐?" 하며 언성을 높이는 것이었다.
세상에서 자주 볼 수 있는 구경꺼리이다. 그래 안 그래?


옳고 그름을 따지는 판에서 나이가 무슨 상관일까? 헐!



          [2]

한 번은 이런 구경꺼리도 있었다.

아기를 업은 30대 초반의 젊은(어린?) 새댁과 20대 초반의 혈기 왕성한 대학생 사이에 언성을 높이며 싸움이 벌어지고 있었다.
여기에서 싸움의 발단과 내용까지는 거론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어쨌든, 싸움의 내용으로 보아 30대 여자에게 잘못이 많은 것 같았다.
상황이 점점 불리해지자, 여자의 입에서 다음과 같은 말이 나왔다.

"야, 너는 애비 에미도 없냐? 어디다 삿대질하며 큰 소리야."
".........................."


옳고 그름을 논하는 자리에서 나이가 왜 튀어 나올까? 역시, 헐!
(아직, 이런 말을 할 나이도 아니고.....)



          [3]

"겸손" 참으로 아름답고 부드러운 마음 자세라고 하지 않을 수 없는 덕스러운 낱말이다.
"교만" 겸손의 반대 쪽에 우뚝 서 있는 참으로 고약하고 뻣뻣한 성품이 아닐 수 없다.

예수교(바이블 내용과 예수쟁이들의 주장 등등) 속에 흔하디 흔하게 굴러다니는 것 중에 다음 같은 말들이 있다.

"여호와(또는 예수)를 믿지 않는 것은 <교만> 때문이다." 
"하나님(또는 예수교의 신)의 말씀은 <겸손>하게 받아 들여야 한다."  등등....

참이냐 거짓이냐, 옳음이냐 그름이냐를 논하는 마당에서 <교만>과 <겸손>이 왜 필요할까? 헐!


참고;
여호와(또는 예수)의 존재와 능력을 믿는 자들은 그 신 앞에서 <겸손>해야 할 것이다. 
아니, 저절로 겸손해지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당연히 그렇게 될 것이다. 

그러나, 여호와(또는 예수)를 허구(가짜)라고 확신하는 사람에게 "여호와(또는 예수) 앞에서 <겸손>해야 된다."는 요구는 정말로 욱기는(?) 짓이 아닐 수 없다. 그래 안 그래?

더 참고;
그런데, 예수쟁이들 중에도 여호와(또는 예수)에게 <겸손>한 자는 없다는 사실이다.
"겸손은 커녕, 여호와(또는 예수)를 제 집 종부려 먹듯하며, 길길이 날뛰는 예수쟁이 아닌 자가 없을 것이다." 그래 안 그래?
아니, "사실상 예수쟁이들 중에 여호와(또는 예수)를 믿는 자는 없다. 단 한 명도 없다." 그래 안 그래? 헐!



[ 마음의 평정을 얻은 자는 어떤 위치에서도 성공자이다. ]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19,678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필독] 게시글 작성시 명예훼손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반기련 16/04/19 152320 2 0
19678 미국 지성인이 본 기독교 BHSW 18/07/02 292 5 0
19677 사이비 종교와 기독교 BHSW 18/06/30 259 3 0
19676 제삼자선생님의 게시물하나를 찾고자 합니다, 절대성자 18/06/23 284 1 0
19675 종교인의 조세특혜 위헌 헌법소원 서명에 동참하세요 (4) 한마디 18/05/31 763 3 0
19674 도대체 천국에는...? (6) BHSW 18/05/20 1030 4 0
19673 기독교는 거짓된 종교 (3) 박광호 18/05/19 933 1 2
19672 꼭 사막 잡귀 광신도 녀석들은 말빨이 막히면 누구든 죽을 때… (13) NLBLGL 18/05/14 955 2 0
19671 하이웨이님에게 (9) 갈롱 18/05/06 1190 3 0
19670 반기련님들께 묻습니다. 뉴에이지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 신입 18/05/04 679 0 0
19669 혹시 다음에 있는 개종이라는 카페에 있는 가입 퀴즈의 정답이… NLBLGL 18/05/03 640 0 0
19668 영혼체. (3) 스피노자 18/04/28 693 1 0
19667       과연 영혼의 죽음(둘째사망)이란 무엇인가? (7) 스피노자 18/04/29 706 1 0
19666 신을 만난 사람들 3 : 공부를 너무 못하던 학생이 서울대 수석… (4) 하이웨이 18/04/24 890 0 2
19665    하이웨이님 이런 경우는 어떻게 이야기합니까? 갈롱 18/04/25 731 2 0
19664 이 유튜브 동영상에서 청솔향이란 녀석이 궤변을 늘어놓더군요… (1) NLBLGL 18/04/23 742 1 0
19663 하이웨이가 주는 이미지 열매 18/04/22 754 2 0
19662 신을 만난 사람들 1 : 교회나가는 아내를 때려 죽이려 했던 남… (4) 하이웨이 18/04/22 961 0 2
19661    죽지말고 살면서 합시다. 갈롱 18/04/23 684 2 0
19660 문의드립니다. 무명 18/04/21 745 1 0
19659 마리아의 속도 위반설 갈롱 18/04/19 815 1 0
19658 하이웨이님이 아무리 외처도 물타기밖에 안된다. 갈롱 18/04/19 789 4 0
19657 전 기원전과 기원후를 예수란 새끼가 탄생 전과 후의 시대로 … (2) NLBLGL 18/04/18 769 2 0
19656 미성년 강간범 이수만을 감옥으로! SM을 해체하자! Let's jail… (2) 강철 18/04/17 938 0 0
19655 유전정보와 진화(유전정보는 증가하지 않는가?) 열매 18/04/12 766 2 0
19654 [여호와(예수) 비판 및 규탄 대회] 제삼자 18/04/12 943 4 0
19653 진짜 무신론자는 목사님들.. (1) BHSW 18/04/11 936 3 0
19652 전도의 힘 지나가다 18/04/11 733 2 0
19651 과학자는 겸손하다. 기독인은? 열매 18/04/11 784 2 0
19650 신이 있어도... BHSW 18/04/10 692 1 0
19649 기독교는 개독교가 맞습니다. (3) 겨울나무 18/04/10 877 1 0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8,079 건    오늘 : 1,538    어제 : 2,602    최대 : 12,198    전체 : 6,914,579      총회원 수 : 18,965 분    접속중 : 347(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