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자유토론
 • 비회원토론
 • 과학과 창조구라
 • 나의 경험담
 • 주제별토론
 • 구 자유토론
 • 휴지통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5,487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전도성 글, 반복적인 글, 정치적인 글, 원색적인 글 등은 삭제가 됩니다.
   • 게시자의 IP는 기록되어 일부 공개 됩니다.
   • 비회원은 하루에 5개의 글만 쓸 수 있습니다.
   • "휴지통으로 보내기"가 5개면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여호와(예수) 비판 및 규탄 대회]
글쓴이 : 제삼자  (74.♡.26.103) 날짜 : 2018-04-12 (목) 07:44 조회 : 3115 추천 : 4 비추천 : 0
 [여호와(예수) 비판 및 규탄 대회]
 
 
사람들은 말한다. "예수교가 썩었다." 고.
 
좀 더 장황한 말도 많다.
"교회가 돈을 너무 밝히고, 목사와 예수쟁이들이 도덕적으로 너무 타락해 있다." 고 한탄하는 소리도 있다.
 
그러나,
예수교가 궤도를 벗어나서 제 길을 가지 못하고 있다며 안타까워하는 모습은,
그것이 바로 여호와(예수)에 대하여 정면으로 거역하는 규탄 대회란 것을 모르고 있다.
 
왜냐 하면,
지금은 물론 예수교 역사상 예수교가 제 모습을 하고 있지 않은 때는 없었기 때문이다.
 
예수교의
더러운 모습,
잔인한 모습,
타락한 모습 등등,
예수교가 쏟아내고 있는 모습 중에서 예수교의 진짜 모습이 아닌 것은 없었다.
 
다시 말해서, 
여호와(예수)의 가르침은 하나도 빠짐 없이 바이블 속에 들어 있는데,
예수교가 나타내고 있는 모습 중에서 바이블 내용과 일치하지 않은 때는 없었다.
 
심지어,
목사와 신부는 물론 예수쟁이들이
돈을 밝히는 모습,
계집을 밝히는 모습,
뻔뻔한 모습,
사기 행각,
등등에 이르기까지 여호와(예수)의 가르침과 몸소 보여 준 시범에서 벗어나는 것은 없다.
 
지금까지의 예수교의 모습 중에서 예수교의 본래 모습이 아닌 것은 없었다.
 
그런데,
"예수교는 썩었다. 그러니 제 모습으로 돌아가자."
고 떠드는 짓 자체가 벌써 여호와(예수)를 정면으로 거역하는 짓이 된다.
 
예수교의 잘못을 고치겠다는 생각이야 말로 여호와(예수)에 대한 가장 커다란 배반 행위일 뿐이다.
예수교의 비리와 악행 중에 여호와(예수)의 뜻 아닌 것이 있을까? (아멘)
 
이해가 되지 않는 사람은 바이블 내용(여호와 및 예수의 가르침)을 전혀 모르고 있기 때문이다.
바이블 내용을 모르는 사람이 예수교에 대해서 떠드는 모습보다 더 웃기는 난센스는 없으리라. 아멩!



[ 마음의 평정을 얻은 자는 어떤 위치에서도 성공자이다. ]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19,800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화이트비즈를 통해 홈페이지 운영을 방해하는 자에게 경고합니… 반기련 20/01/19 5168 5 0
19650 마리아의 속도 위반설 갈롱 18/04/19 3011 1 0
19649 하이웨이님이 아무리 외처도 물타기밖에 안된다. 갈롱 18/04/19 3096 5 0
19648 전 기원전과 기원후를 예수란 새끼가 탄생 전과 후의 시대로 … (2) NLBLGL 18/04/18 3729 2 0
19647 미성년 강간범 이수만을 감옥으로! SM을 해체하자! Let's jail… (2) 강철 18/04/17 3342 0 0
19646 유전정보와 진화(유전정보는 증가하지 않는가?) 열매 18/04/12 2704 2 0
19645 [여호와(예수) 비판 및 규탄 대회] 제삼자 18/04/12 3116 4 0
19644 진짜 무신론자는 목사님들.. (1) BHSW 18/04/11 2996 3 0
19643 전도의 힘 지나가다 18/04/11 2911 2 0
19642 과학자는 겸손하다. 기독인은? 열매 18/04/11 2856 2 0
19641 신이 있어도... BHSW 18/04/10 2891 1 0
19640 기독교는 개독교가 맞습니다. (3) 겨울나무 18/04/10 2940 1 0
19639    기독교는 개독교가 맞습니다. (5) kr/ 18/04/10 3034 0 2
19638 생명속에 있는 신의 모습 6 : “나는 진화론을 가르치던 교수… (2) 하이웨이 18/04/10 2677 0 3
19637 무신론의 대부였던 앤터니 플루(Antony Flew)는 누구인가?(2) (5) 열매 18/04/09 2355 2 0
19636 무신론의 대부였던 앤터니 플루(Antony Flew)는 누구인가?(1) 열매 18/04/09 2329 1 0
19635 시간속의 신 (1) 겨울나무 18/04/09 2526 0 0
19634 [3가지 욱기는(?) 이야기]-그래서, 헐! 제삼자 18/04/09 2241 1 0
19633 하이웨이님에게 (1) 갈롱 18/04/08 2355 0 0
19632 과학과 세상 1 (부제:과학이 모르는 것 1) : 물질의 존재원인 (7) 하이웨이 18/04/08 2350 0 3
19631 생명속의 신은 (3) 갈롱 18/04/08 2258 2 0
19630 생명속에 있는 신의 모습 5 : 무신론의 대부가 무너지다 (4) 하이웨이 18/04/08 2674 0 2
19629 기독교 신앙은 혼란스럽다. (3) 빈손으로 18/04/07 2243 2 0
19628 제 정신을 가진 기독교인! (2) 빈손으로 18/04/07 2409 3 0
19627 [비 논리의 극치]-ㅎㅎ...아멩 할렐루야! 제삼자 18/04/07 2546 4 0
19626 생명속에 있는 신의 모습 4 : 진화론과 정보증가의 모순 (1) 하이웨이 18/04/07 2239 0 2
19625 생명 속에 신의 모습이 있는가? 열매 18/04/07 2241 2 0
19624 생명속에 있는 신의 모습 3 : 무신론자들의 영웅, 딘 케니언 … (3) 하이웨이 18/04/06 2343 0 3
19623 할렐루야 (3) 지나가다 18/04/06 2337 3 0
19622 [천지(우주 만물?) 창조] (2) 제삼자 18/04/05 2817 5 0
19621 생명속에 있는 신의 모습 2 : 세포 하나에 들어있는 지적정보… (2) 하이웨이 18/04/04 2276 0 2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9,851 건    오늘 : 1,305    어제 : 1,717    최대 : 12,198    전체 : 8,343,984      총회원 수 : 19,233 분    접속중 : 272(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