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자유토론
 • 비회원토론
 • 과학과 창조구라
 • 나의 경험담
 • 주제별토론
 • 구 자유토론
 • 휴지통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5,253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전도성 글, 반복적인 글, 정치적인 글, 원색적인 글 등은 삭제가 됩니다.
   • 게시자의 IP는 기록되어 일부 공개 됩니다.
   • 비회원은 하루에 5개의 글만 쓸 수 있습니다.
   • "휴지통으로 보내기"가 5개면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성경에 관해
글쓴이 : 어떤이  (114.♡.208.34) 날짜 : 2019-08-04 (일) 03:52 조회 : 822 추천 : 0 비추천 : 5
성경이라는 것을 있는 글자만 보고 이해 하려는 태도는 무식한 태도 입니다

유대교 와 기독교를 믿었던 한지역의 사람들의 역사와 사건들을 기록한 책이죠

창세기를 있는 그대로 믿고 따라야 한다면, 우리는 옷을 벗고 살아야 하고, 옷입고 사는 것이 타락한 것이 되어 버립니다. 실제로 옷벗고 다니는 사람들이 모여사는 곳이 서양에 있다는 이야기도 본것 같기도 합니다만 사람은 이성이라는 것이 있죠. 더럽고 깨끗한 것을 배워야 압니까

성경에 대한 비판 그것은 결국 그 시대를 살았던 사람들에 대한 비판이고, 그것을 따라야 한다는 사람들에 대한 비판 이라고 해석될수도 있겠죠 

성경이라는 것은 연구하고 해석해야할 책입니다 그것이 어떤것이든 간에.
해석이라는 것은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가 힘든 부분이 있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 될수도 있겠죠

성경이 문제라면 기독교는 그런 문제와 상관없이 되는 종교라는 것이고, 이것은 연구자에 의해 종교라는 것 자체가 선악과 상관없이 그것이 지향하는 목적을 이루는 것이라는 결론에 도달 할수도 있습니다

선악을 따지는 것은 사람이지 애초에 종교라는 것은 상관이 없다는 것이죠


절대성자 (175.♡.27.66) 2019-08-05 (월) 13:53
뭔 개소리냐?
신이라는게 애시당초 없는데
성경이면 어떻고 기독교면 어떠냐?

하여간 개독들 대가리에 든거라고는
오로지 주여~~아멘~이거뿐이지??

저런것들이 과연 사람의 지능이
있는건지??

성경이라는것을 연구해야할
책이라고??

진짜로 신이라는게 있고,
그 신이 써놓은 책이 맞다면
인간들이 연구해서 그게 될일이냐??

그런걸 풀이한답시고 하다보니까
오늘날 수만가지 종파가 생기는게
아니겠냐? 

어째 사람이 그리도 우둔하냐?
딱보면 모르겠냐?
순 구라라는거,,,고대 미개인들의
사상을 바탕으로 써놓은 잡설이라는걸,,

거기에 무슨 심오한 뜻이 있다면
오히려 그게더 문제란다,,

뭔말인지도 모르지?? ㅉㅉ,,
갈롱 (125.♡.158.69) 2019-08-05 (월) 15:02
바이블 
충견 훈련 교본정도.........
동포 (59.♡.24.125) 2019-08-09 (금) 13:30
제 목 다른이야기이지만...
이 름 lapia 권광오



제10조 (청소년유해매체물의 심의기준)


① 청소년보호위원회와 각 심의기관은 제8조의 규정에 의한 심의를 함에 있어서 당해 매체물이 다음 각호의 1에 해당하는 경우에는 청소년유해매체물로 결정하여야 한다.

1. 청소년에게 성적인 욕구를 자극하는 선정적인 것이거나 음란한 것

2. 청소년에게 폭악성이나 범죄의 충동을 일으킬 수 있는 것

3. 성폭력을 포함한 각종 형태의 폭력행사와 약물의 남용을 자극하거나 미화하는것

4. 청소년의 건전한 인격과 시민의식의 형성을 저해하는 반사회적 · 비윤리적인 것

5. 기타 청소년의 정신적 · 신체적 건강에 명백히 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것

② 제1항의 규정에 의한 기준을 구체적으로 적용함에 있어서는 현재국내사회에서의 일반적인 통념에 따르며 그 매체물이 가지고 있는 문학적 · 예술적 · 교육적 · 의학적 · 과학적 측면과 그 매체물의 특성을 동시에 고려하여야 한다.

③ 청소년유해여부에 관한 구체적인 심의기준과 그 적용에 관하여 필요한 사항은 대통령령으로 정한다.



자~ 이제 바이블을 봅시다.....


창세기 38장 8절 ~ 10절

유다는 오난에게 이르기를 형수에게 장가들어 시동생으로서 할 일을 하여 형의 후손을 남기라고 하였다.
그러나 그 씨가 자기 것이 되지 않을 줄 알고 오난은 형수와 한자리에 들었을 때 정액을 바닥에 흘려 형에게 후손을 남겨주지 않으려 하였다.
그가 한 이런 짓은 야훼의 눈에 거슬리는 일이었으므로 야훼께서는 그도 죽이셨다.

그러구 나서 야훼는 예수의 씨를 유지하기 위해 다말과 시아버지 유다의 불륜을 허락했다. 며느린지 몰랐으니까 죄가 없다고?

인류구원의 구실로 인신제사를 선택한 종교니 그런 일쯤이야 양심에 거리낄게 없겠지만, 대를 잇기 이해서 지 아버지(룻)의 씨를 자매가 나눠받고도 잘났다고 떠드는 경전은 인류사회에 이바지할수 있던가?

이런 글귀는 차마 음란이 아니라고 부정하지는 못하겠지요?

에스겔 23: 19-20
NIV
Yet she became more and more promiscuous as she recalled the days of her youth, when she was a prostitute in Egypt.
There she lusted after her lovers, whose genitals were like those of donkeys and whose emission was like that of horses.

그녀가 그녀가 젊었을때 애굽에서 창녀였을때를 생각 하고, 아무나 하고 문란한 쌕스 생활을 하기 시작했다. 그곳에서 그녀는 그녀의 성적 파트너들과 문란한 생활을 했다. (그녀의 성적 파트너들의) 자지는 당나귀 같았고, 그것이 쏴대는 정액은 말의 정액 같았다.

개역한글판
그가 그 음행을 더하여 그 젊었을 때 곧 애굽 땅에서 음행하던 때를 생각하고 그 하체는 나귀 같고 그 정수는 말 같은 음란한 간부를 연애하였도다

KJV
Yet she multiplied her whoredoms, in calling to remembrance the days of her youth, wherein she had played the harlot in the land of Egypt.
For she doted upon their paramours, whose flesh is as the flesh of asses, and whose issue is like the issue of horses.






"오직 여호와께 아주 바친 그 물건은 사람이든지 생축이든지 기업의 밭이든지 팔지도 못하고 속하지도 못하나니 바친 것은 다 여호와께 지극히 거룩함이며, 아주 바친 그 사람은 다시 속하지 못하나니 반드시 죽일찌니라" [레위기 27장 28~29절]


(민수기 31:17~40)어찌하여 이렇게 여자들을 모두 살려 주었느냐
‥‥ 아이들 가운데서도 사내녀석들은 당장 죽여라. 남자를 안 일이 있는 여자도 다 죽여라. 다만 남자를 안 일이 없는 처녀들은 너희를 위하여 살려 두어라 ‥‥‥ 군대가 약탈해 온 전리품 가운데 살아 남은 것은 양이 육십 칠만오천 마리, ‥‥
사람은 삼만 이천 명이었는데, 이들은 모두 남자를 안 일이 없는 처녀들이었다. 그 절반은 싸우러 나갔던 자들의 몫으로 돌아 갔는데 ‥‥‥ 나귀는 삼만 오백 마리였는데 그 가운데서 야훼께 드린 헌납품은 예순 한 마리였다.
사람은 만 육천 명인데, 그 가운데서 야훼께 헌납된 사람은 서른 두 명이었다.[민수기 31:17~40]

이 귀절이 제일 중요한데 여기서의 32명(16,000명 x 1/500)은
제사장의 첩으로 간게 아니라 인신제사로 바쳐진 제물이었다. 그 근거가 [레위기 27장 28~29절] 이다.


(레 21:9)
아무 제사장의 딸이든지 행음하여 스스로 더럽히면 그 아비를 욕되게 함이니 그를 불사를지니라

(출애굽기 13장 2절)
"이스라엘 백성 가운데서 모태를 열고 나온 맏아들은 모두 나에게 바쳐라. 사람뿐 아니라 짐승의 맏배도 나의 것이다

(겔 39:17)
너 인자야 나 주 여호와가 말하노라 너는 각종 새와 들의 각종 짐승에게 이르기를 너희는 모여 오라 내가 너희를 위한 잔치 곧 이스라엘 산 위에 예비한 큰 잔치로 너희는 사방에서 모여서 고기를 먹으며 피를 마실지어다

(겔 39:18)
너희가 용사의 고기를 먹으며 세상 왕들의 피를 마시기를 바산의 살진 짐승 곧 수양이나 어린 양이나 염소나 수송아지를 먹듯 할지라

(겔 39:19)
내가 너희를 위하여 예비한 잔치의 기름을 너희가 배불리 먹으며 그 피를 취토록 마시되


(신명기 28장 53-57절)
너희가 내게 청종치 아니하면 내가 너희에게 대항하여 벌을 칠배나 더하니리 - 대적(對敵)에게 에워 쌓여 네가 먹을 것이 없음으로 네 여호와께서 네게 주신 자녀 곧 네 몸의 소생의 고기를 먹을 것이라 너희중에 유순하고 연약하여 발바닥으로 땅을 밟아 보지도 않은 부녀자라도 남편과 남은 자녀를 질시하여 그 다리사이에서 나온 태(胎)와 자기가 낳은 어린 자식의 고기를 가만히 숨어서 혼자 먹으리니 대적에게 에워 쌓여 곤궁하게 된 까닭이니라


(신명기 13:7~11)
이복 형제, 동복 형제 가릴 것 없이 너희 어느 형제나, 아들이나 딸이나, 너희 품에 안긴 아내나 너희가 목숨처럼 아끼는 벗들 가운데서 누군가가 너희와 너희 조상이 일찍이 알지 못한 다른 신들을 섬기러 가자고 가만히 꾀는 경우가 있을 것이다. ‥‥ 그런 사람을 애처롭게 보지도 말고 가엾게 생각하지도 말라. 감싸 줄 생각도 하지 말고 반드시 죽여야 한다. 죽일 때에는 네가 맨 먼저 쳐야 한다. 그러면 온 백성이 뒤따라 칠 것이다. 돌로 쳐죽여라


(신명기13장 13절~16절)
너희 중 어떤 잡류가 일어나서 그 성읍 거민을 유혹하여 이르기를 너희가 알지 못하던 다른 신들을 우리가 가서 섬기자 한다 하거든 너는 자세히 묻고 살펴보아서 이런 가증한 일이 참 사실로 너희 중에 있으면 너는 마땅히 그 성읍 거민을 칼날로 죽이고 그 성읍과 그 중에 거하는 모든 것과 그 생축을 칼날로 진멸하고 또 그 속에서 빼앗아 얻은 물건을 다 거리에 모아 놓고 그 성읍과 그 탈취물 전부를 불살라 네 하나님 여호와께 드릴지니 ......

(신명기20장 13절~17절)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그 성읍을 네 손에 붙이시거든 너는 칼날로 그 속의 남자를 다 쳐죽이고 오직 여자들과 유아들과 육축과 무릇 그 성중에서 네가 탈취한 모든 것은 네 것이니 취하라 네가 대적에게서 탈취한 것은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주신 것인즉 너는 그것을 누릴지니라. .... 여호와께서 네게 기업으로 주시는 이 민족들의 성읍에서는 호흡 있는 자를 하나도 살리지 말지니 곧 헷 족속과 아모리 족속과 가나안 족속과 브리스 족속과 히위 족속과 여부스 족속을 네가 진멸하되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명하신 대로 하라"

(--> 이방인 남자는 전부 죽이고, 여자와 재물은 약탈하라는 야훼말씀이다. 하지만 신명기13장에 있는 약탈한 물건은 전부 태워버리라는 구절과는 정 반대 된다.)

(예레미아 18장,19장)
예레미아가 여호와에게 원한을 갚아달라는 저주의 기도를 드리고, 이에 여호와는 원한을 갚아 주겠다고 하면서 "그 아들의 고기, 딸의 고기를 먹게 하고 또 각기 친구의 고기를 먹게 하리라"는 끔찍한 말을 하고 있다.

(말문이 막히면 비유와 상징을 들먹이는데 죽이고 저주하는 일을 무엇으로 비유하고, 어떻게 상징적으로 해석하고, 하나님의 사랑을 바랄 것인가? )

『구약』에 나타난 신이 한 일을 객관적으로 분석해 보면 신은 한 번은 자비를 베풀고 아홉 번은 분노하였고, 한 번은 사랑을 주고 아홉 번은 저주나 살인을 하였다.
철없는 아이들이 엘리야를 대머리라고 놀려 대자 엘리야는 그가 모시고 있던 신, 야훼의 이름으로 저주를 했고 그러자 암곰 두마리가 숲에서 나와 그 아이들 42명을 찢어 죽인다.
출애굽할 때 이집트왕이 이스라엘 백성을 놓아주지 않는다고 이집트 온 집안의 맏아들을 죽였는가 하면, 이집트에서 탈출한 70만이 넘는 이스라엘 백성을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데려다 주겠다고 해놓고는 40년 동안 광야에서 헤매게 만들고 그들이 불평하고 말을 듣지 않는다고 그들의 자식만 빼고 모조리 죽였고,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가나안땅을 주기 위해 그 곳에 정착해 살고 있던 아무 죄 없는 다른 민족을 모조리 죽였는가 하면, 자기를 욕했다고 죽이라고 시키거나, 율법을 지키지 않고 안식일에 나무를 했다고 돌로 쳐죽이라고 하는 건 너무 당연한 일이고, 어떤 때는 정말 아무 이유도 없이 단지 자신의 거룩함을 드러내고 위엄을 나타내기 위해 자신의 사제들을 불살라 죽이고, 적들과 싸우다 빼앗겼던 십계명을 써 넣어둔 언약궤가 자기들 눈에 보여서 보았을 뿐인데 그 거룩한 언약궤를 보았다는 이유만으로 몇십명을 죽이고, 그 언약궤를 수레에 싣고 예루살렘으로 옮겨 오던 중 소가 뛰는 바람에 궤가 떨어지려 하자 어떤 사람이 궤가 떨어지지 않게 손으로 잡았는데, 그렇게 손댔다고 죽이기도 하였다.

이런 바이블을 청소년에게 보이면서 사랑을 주장하는 기독교의 논리는 타당한것인가?

김종성씨(장신대 학장역임)의 고백을 들어보면 구약이 인간의 정신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목회자나 교인들은 성경을 부정적으로 보지 말고 긍정적으로 보며 믿으라고 한다. 필자는 한때 바이블을 외우려고 대든 적도 있었으며, 바이블을 아주 긍정적으로 보았다고 장담한다. 그러나 바이블이 긍정적으로 보일 때 필자 자신의 심성에 이상하게 잠재된 잔인성이 표출됨을 보고 놀랐는데, 그것은 여호와 하나님이 무수히 많은 사람을 죽일 때와 이스라엘 백성이 싸움에서 이길 때, 나 자신도 모르게 무협지의 주인공이 된 것처럼 착각하는 것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바이블을 읽고 믿는 사람은 사나와지고 도전적이 될 수밖에 없다는 사실도 알았다." [김종성<여호와의 실수> 중에서 ]


이런 글을 경전이라고 읽고 숭배하는 청소년들의 무의식은 어떤 방향으로 형성될것인가?
작금에 있어서 기독교인들의 지옥저주와 단군상 파괴, 불륜, 간통,횡령등이 이 바이블과 전혀 무관하다는 주장만 되풀이 할것인가?




(왜 일반 신자들은 이런 걸 모를까?
가장 큰 이유는 `야훼는 사랑과 자비의 신이라는 선입견을 가지고 성경을 보기 때문이며 또 다른 이유는 성경을 보면서도 어려워서 뜻을 이해하기 힘드니까 그저 목사들이 가르쳐 준 대로 순진하게 믿기 때문이다.)
?????? (211.♡.122.50) 2019-10-08 (화) 21:37
00000+++다음유튜브에서 성범죄1위목사 검색필독하자 다음네이버 구글에서  개독교 만행 검색 필독하자 다음네이버 구글에서 종교개판이다 검색 필독하자 성범죄1위하는 똥목사 씨발놈아개새끼야십새끼야돼지새끼야똥개새끼야쥐새끼야벌레새끼야똥파리새끼야 여신도 먹지말고 밥을 먹어아 빵을 먹어라 떡을 먹어라  라면을 먹어라 피자를 먹어라 치킨을 먹어라 짜장을 먹어라 짬뽕을 먹어라 국수를 먹어라 만두를 먹어라 종교 팔아 여신도 먹는놈은 초딩도 아는 성범죄자다 속지말자 여자들은 미투운동 적극하자 성범죄1위목사  나라망신이다 퇴출하자 대한민국 좋은나라만들기 파이팅!!  +++...vvv
damnfakegod (125.♡.81.93) 2019-10-28 (월) 23:13
연구? 해석? ㅋㅋ 손가락으로 똥싸고있네 팔레스타인사람들 학살하는 이스라엘놈들이 지어낸 허구를 뭐하러 연구하고 해석해?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19,783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필독] 게시글 작성시 명예훼손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6) 반기련 16/04/19 226127 2 0
19783 (1) 19/11/20 10 0 2
19782 (1) 19/11/20 13 0 2
19781 [“엄마, 밥이 뭐야?”-"글쎄, 밥이 뭘까?"] 제삼자 19/11/19 33 1 0
19780 (1) 19/11/18 13 0 2
19779 (1) 씠誘쇱 19/11/15 31 0 3
19778 [예수는 무엇(또는 누구)일까?] (1) 제삼자 19/11/12 208 5 0
19777    예수는 살사 입니다. 만든신 19/11/13 130 2 0
19776 10 (3) 19/11/06 126 0 3
19775 (2) 샇援1 19/11/05 115 0 3
19774 (1) 19/10/30 126 0 3
19773 원시적 노상 선교 방법으로 길거리 행인 귀찮게 하지 말아야..… 기독바다 흙탕물 19/10/19 310 3 0
19772 개독아 개독아 왜 사니 (1) 기독바다 흙탕물 19/10/06 367 3 0
19771 [금수저 가정의 자식교육] (4) 제삼자 19/09/19 571 5 0
19770 좌당간 개독들이란 구제 불능이지 (1) 기독바다 흙탕물 19/09/16 377 3 0
19769    "예수믿고 구원받으세요" 라고하는 전도개독에게 반격한 추억… (2) 칡넝쿨 19/09/17 443 4 0
19768 추석연휴를 맞이하여 개독들에게 요구하노라~!!! (1) 칡넝쿨 19/09/12 429 2 0
19767    개독들이 춤추는 꼴좀 안 봤으면... (1) 올쏘 19/09/14 364 1 0
19766 비겁한 개독들은 성소수자를 먹잇감 삼아 뒤에서 종교평등 삭… (2) 침정 19/09/08 391 3 0
19765 ["한(가지) 일을 보면 열(가지) 일을 안다."는데...] (1) 제삼자 19/09/07 555 3 0
19764 알흠다운 주님의 말씀.. 동포 19/09/02 439 2 0
19763 국민을 걱정하게 만드는 개독스런 짓 (1) 기독바다 흙탕물 19/08/23 469 1 0
19762 넌 왜 저런 사형틀을 걸어놓고 사냐? 기독바다 흙탕물 19/08/09 554 3 0
19761 안녕하세요? 2017년 통합측 바이블분야 목사고시 문제입니다.… (2) 동포 19/08/09 613 4 0
19760 성경에 관해 (5) 어떤이 19/08/04 823 0 5
19759    [바이블(예수교의 경전)이 씌어진 내력] (2) 제삼자 19/08/07 819 6 0
19758    바이블은 형성자체가 왜곡 동포 19/08/10 489 3 0
19757    카톨릭(73권)과 개신교(66권) 바이블이 다르게 된 이유 동포 19/08/10 579 3 0
19756    너 개독이란 말이냐~??? 야아이~Dog Baby야~!!! 칡넝쿨 19/11/07 118 2 0
19755 하나님이 세상 모든 것에 대해 100% 관여한다면... 냥냥 19/08/03 746 1 0
19754 개독은. 개독 스스로 개독박멸을 벌었다고.. (1) 기독바다 흙탕물 19/07/27 853 4 0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9,315 건    오늘 : 910    어제 : 1,665    최대 : 12,198    전체 : 8,080,443      총회원 수 : 19,196 분    접속중 : 274(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