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안티바이블
 • 바이블 비판(장,절)
 • 기독교역사와 친일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3,471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우리나라 기독교의 역사와 일제치하에서의 기독교도들의 친일행각을 정리한 게시판입니다.

   
한국을 망친 친일파 개독(68) - 노천명
글쓴이 : ※※※  (218.♡.129.65) 날짜 : 2005-07-15 (금) 12:32 조회 : 5953

노천명(盧天命, 1912~1957)


- 약력
1912년 황해도 장연 출생
1934년 조선중앙일보 학예부 기자
1955년 서라벌 예술대학 출강. 이화여자대학교 출판부 근무



- 작품 목록
1941.7.8 시국과 소하법 매일신보
1942.2.3 나의 신생활계획 매일신보
1942.2.19 싱가폴 함락(시) 매일신보
1942.2.28 진혼가(시) 매일신보
1942.3.4 부인근로대(시) 매일신보
1942.3 노래하자 이날을(시) 춘추
1942.3 전승의 날(시) 조광
1942.12.8 흰 비둘기를 날려라(시) 매일신보
1942.12 만주문학대표 오여사에게 춘추
1943.3 직업여성과 취미 신시대
1943.6 여인연성 국민문학
1943.8.5 님의 부르심을 받들고서(시) 매일신보
1943.11.10 출정하는 동생에게 매일신보




그럼, 노천명의 친일 작품들을 감상해 보자~!!!


싱가폴 함락


아세아의 세기적인 여명은 왔다
영미의 독아에서
일본군은 마침내 신가파(新嘉披)를 뺏아내고야 말았다 


동양 침략의 근거지
온갖 죄악이 음모되는 불야의 성
싱가폴이 불의 세례를 받는
이 장엄한 최후의 저녁


싱가폴 구석구석의 작고 큰 사원들아
너의 피를 빨아먹고 넘어지는 영미를 조상하는 만종을 울려라


얼마나 기다렸던 아침이냐
동아민족은 다같이 고대했던 날이냐 
오랜 압제 우리들의 쓰라린 추억이 다시 새롭다 


일본의 태양이 한번 밝게 비치니
죄악의 몸뚱이를 어둠의 그늘 속으로
끌고 들어가며 신음하는 저 영미를 웃어줘라


점잖은 신사풍을 하고
가장 교활한 족속이여 네 이름은 영미다
너는 신사도 아무것도 아니었다
조상을 해적으로 모신 너는 같은 해적이었다 


쌓이고 쌓인 양키들의 굴욕과 압박 아래
그 큰 눈에는 의흑이 가득히 깃들여졌고
눈물이 핑 돌면 차라리 병적으로
선웃음을 쳐버리는 남양의 슬픈 형제들이여


대동아의 공영권이 건설되는 이날
남양의 구석구석에서 앵글로색슨을 내모는 이 아침 ---   


우리들이 내놓는 정다운 손길을 잡아라 
젖과 꿀이 흐르는 이 땅에
일장기가 나부끼고 있는 한
너희는 평화스러우리 영원히 자유스러우리 


얼굴이 검은 친구여 ! 
머리에 터번올 두른 형제여 ! 
잔을 들자 
우리 방언을 서로 모르는 채
통하는 마음-굳게 뭉쳐지는 마음과 마음-  


종려나무 그늘 아래 횃불을 질러라 
낙타 등에 바리바리 술을 실어 오라 
우리 이날을 유쾌히 기념하자-




부인 근로대


부인근로대 작업장으로 
군복을 지으러 나온 여인들
머리엔 흰 수건 아미 숙이고 
바쁘게 나르는 흰 손길은 나비인가


총알에 맞아 뚫어진 자리
손으로 만지며 기우려 하니
탄환을 맞던 광경 머리에 떠을라
뜨거운 눈물이 피잉 도네 


한 땀 두 땀 무운을 빌며
바늘을 옮기는 양 든든도 하다
일본의 명예를 걸고 나간 이여
훌륭히 싸워주 공을 세워주


나라를 생각하는 누나와 어머니의  아름다운 정성은
오늘도 산만한 군복 위에 꽃으로  피었네



님의 부르심을 받들고서


남아라면 군복에 총을 메고
나라 위해 전장에 나감이 소원이리니
이 영광의 날
나도 사나이였드면 나도 사나이였드면
귀한 부르심 입는 것을-  


갑옷 떨쳐입고 머리에 투구 쓰고
창검을 휘두르며 싸움터로 나감이
남아의 장쾌한 기상이어든- 


이제
아세아의 큰 운명을 걸고
우리의 숙원을 뿜으며
저 영미를 치는 마당에랴 


영문(營門)으로 들라는 우렁찬 나팔소리- 


요랜만에
이 강산 골짜구니와 마을 구석구석을
흥분 속에 흔드네- 



승전의날


거리거리에 일장깃발이 물결을 친다
아세아 민족의 큰 잔칫날
오늘 「싱가폴」을 떠러트린 이 감격

고흔 처녀들아 꽃을 꺽거라
남양 형제들에게 꽃다발을 보내자
비둘기를 날리자

눈이 커서 슬픈 형제들이여
대대로 너이가 섬겨온 상전 英米는
오늘로 깨끗이 세기적 추방을 당하였나니

고무나무가지를 꺽거들고 나오너라
종려나무잎사귀를 쓰고 나오너라
오래간만에 가슴을 열고 우서 보지않으려나

그 처참하든 대포소리 이제 끗나고 공중엔
일장기의 비행기 햇살에 은빛으로 빛나는 아침
남양의 섬들아 만세를 불러 평화를 받어라



기원 


신사의 이른 아츰
뜰엔 비질한 자욱 머리비슨든 아직 새로운데
경허히 나와 손모으며 기원하는 여인이 있다


일본의 全亞細亞(전아세아)의
武運(무운)을 비는 淸淨(청정)한 아츰이여라


어머니의 거룩한 정성
안해의 간절한 기원
아버지를 위한 기특한 마음들...


같은 이 시간 방방곡곡 神社(신사)가 있는 곳
아름다운 이런 정경이 비저지고 있으리



[이 게시물은 (ㅡ.ㅡ)님에 의해 2005-07-21 21:11:06 자유게시판(으)로 부터 복사됨]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115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5 임진왜란을 일으킨 배후의 주범 천주교 예수회 (1) 마의 14/08/18 4641
114 "MB는 뼛속까지 친미·친일"... 치욕스럽다 (1) 동포 13/06/18 3143
113 족보와 역사기록의 조작 전차부대장 10/02/14 3650
112 예수는 실재했는가? (2) 차나한잔하세나 08/10/08 6410
111 한국기독교의 은인인 소서행장과 세스페데스, 이들이 한국 기독교 전래자이다 호지국 08/08/25 5248
110 우리는 이스라엘 민족이 아니다!(펌): 개독 6천년 역사란? (1) 호지국 08/07/19 4826
109 [스크랩] 예나 지금이나... (윤치호의 일기 중)| (1) 동포 13/05/07 2523
108 도산 안창호의 선교사 구타사건 (2) 동포 13/05/06 3454
107 이몽룡시 패러디 동포 06/02/10 3777
106 싸파님 이것이 좋은 모습입니까?..............임종목 동포 05/08/19 3425
105 우리나라 좋은 나라! 한국 개독교가 있어 좋은나라!...........유령의집 동포 05/07/12 3721
104 한국의 교회 잘한점~~나쁜점만 부각하지 말고..........허리베기 동포 05/06/03 3742
103 포장된 예수, 교회 안에 가득 - 채희동 文學批評 05/04/04 3698
102 1920~30년대 기독교인들의 사회주의 인식 文學批評 05/03/17 3205
101 일본제국주의가 한국교회의 구약성경이해에 미친 영향 文學批評 05/03/17 4024
100 기독교는 급격하게 붕괴될 것이다.............文學批評 동포 05/03/12 3899
99 슬픈 개독..................文學批評 동포 05/03/12 3273
98    슬픈 개독2..................엘릭젠더 동포 05/03/12 2987
97 기독교가 개독교가 되는 이유..........동상이몽 동포 05/02/18 4468
96 개독분류작업 -근본주의, 복음주의, 그리고 자유주의- [서론]....無心.. 동포 04/12/22 3069
95 故 장효x 목사님을 위해서 바치는 詩 .........한잔 동포 04/12/03 4431
94 돈 떼먹고, 남의 성지 날조하고....(등치고 배 따먹은 기독교) 동포 04/10/26 3166
93 삼일운동의 요람은 천도교.... (1) 동포 04/10/26 4538
92 기독교 선교사들의 한국인식 (1) 文學批評 04/08/28 3612
91 일제말기 기독교의 친일행위 文學批評 04/08/28 3857
90 [개독친일자료] 친일먹사 이명직의 성결교 해산성명서 ※※※ 05/07/27 4489
89 한국을 망친 친일파 개독(68) - 노천명 ※※※ 05/07/15 5954
88 한국을 망친 친일파 개독(67) - 유광렬 ※※※ 05/07/12 4281
87 한국을 망친 친일파 개독(66) - 김소운 ※※※ 05/07/12 3972
86 한국을 망친 친일파 개독(65) - 김상용 (1) ※※※ 05/07/12 4454
 1  2  3  4  
최근게시물 : 3,627 건    오늘 : 1,726    어제 : 2,444    최대 : 12,198    전체 : 5,978,951      총회원 수 : 18,759 분    접속중 : 396(회원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