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안티바이블
 • 바이블 비판(장,절)
 • 기독교역사와 친일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3,933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우리나라 기독교의 역사와 일제치하에서의 기독교도들의 친일행각을 정리한 게시판입니다.

   
故 장효x 목사님을 위해서 바치는 詩 .........한잔
글쓴이 : 동포  (61.♡.220.171) 날짜 : 2004-12-03 (금) 12:20 조회 : 4831
오늘은 故 장효x 목사의 추모 1주년입니다.
번호: 74289 글쓴이: 세일러문
조회: 61 날짜: 2004/12/01 01:58
1. 고  장효x 목사의 추모 1주년

작년 12월 1일...(을 기억하며)


제가 아무리 생각해도 사인은 추락사였습니다. 하지만 안티들의 의견조차 과로사로 기울어지고 있었지요.
 
직접 매달려 보지 않고서야 그 사람의 심정을 어찌 알겠냐만은...
매달리기 직전에 하신 과격한 운동?과 5분간 매달려 있기를 한번에 한다는 것은...
 
하나 묻겠습니다!!
 
당신은 저 목사님의 죽음을
 
추락사로 생각하십니까? 과로사로 생각하십니까?

*** 故 장효x 목사님을 위해서 바치는 詩 ***

글쓴이 : 한잔

시간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어느덧 가을이 지나 겨울이 오듯, 지나 온 시간만큼
에어콘 장님의 그 고귀하면서 기품스러웠던 침상에서의 집요했던 골반의 격한 움직임도
지난 늦 여름 하늘에 향해 뽐내던 밤꽃 향기 처럼 멀어집니다......

안으론,사단의 흉계에 휩싸여 갈길을 잃고 방황하는 벌레보다 못한것들에게
구원과 천국의 주술을 펼치시면서,밖으론,갈길 잃은 유부녀에게 손수 사랑의 온수를
덧 뿌리며 파르르 떨구던 님의 대가리는, 주위를 밝히며 타오르는 촛불 맹키로
남을 위해 자신을 내 던진 예수가 가르쳤던 희생과 봉사의 정신이 아니고 그 무엇이겠습니까..

토요일은 밤이 좋아라는 세대가 지난 어느 유행가의 가사처럼,

지난 밤 거친 파도를 넘나드는 과도한 봉사로 인해 피곤해진 몸을 이끄시고 당신만을 바라보는 무식하고 미련한 신자들을 위해 " 교회가 나가야 할 길" "청소년의 성문제""헌금의 중요함""국가 장래를 위한 기도"라는 각양 각색의 주제들을 동원하시며, 채워지는 헌금통을 게슴츠레한 눈깔로 바라보시며 흡족해 하시던 모습은 교회의 희망이요 검은 바다를 비추던 등대와 같은 부활의 영혼이셨습니다.


사탄의 무리들은 이렇게 질문을 합니다..

" 에어콘 장이 에어콘에 매달렸을때 무슨 생각을 했을까"...

저들의 흉악한 의도를 아는 우리로써는 참으로 개탄스럽지 않은 질문이 아닐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압니다. 그 순간에도 에어콘 장먹사님의 마음속엔 " 내 죽음을 헛되이 하지 말고,
무식하며 흉악한 것들아 나는 이제 주님의 곁으로 간다..."라고 하셨을 것을..

에어콘에 매달려 바둥대던 목사님은 십자가에 매달려 찌질거리던 예수의 모습이셨습니다.

일년이 지난 지금...

에어콘은 성물이 되었고..입고 계셨던 옥 정력 빤스는 성의가 되었으며, 드나드시던 오피스텔은 성지가 되었습니다.

에어콘 장님..지금은 볼수 없어 그 아쉬운 마음 금할길은 없지만,
지금은 천당 한켠 백보좌 야웨 옆에서, 한 마리 개처럼 할딱거리며 교태를 부리며 앙탈질 할것을 생각하니 아쉽고 섭섭한 마음 조금 진정이 되고 위안이 됩니다...

끝으로 고 에어콘 장목사의 거룩한 희생정신과 봉사정신을 이어받아 교회개혁의 시초가 될것을 의심치 아니하며, 당신의 죽음은 온 인류가 이어 받아야 할 개독교의 참된 진리며 생명임을 다시 한번 확인 해주셨습니다..

오..싼놈은 가셨지만...
쌀놈은 남아있나니................
----------------------------------------------------------------------
아직 남아 있는 피해자에게는 정신적인 고통이 큽니다. 자기 혼자 먼저 천국가서 기다리고 있을 장목사님을...다시 한번 추모?합니다!


개독들아 ... 원수를 갚지 말며 동포를 원망하지 말며
이웃 사랑하기를 제발 네 몸과 같이 하라. 니네 야훼의 말이다. [레위기 19장 18절]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115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5 임진왜란을 일으킨 배후의 주범 천주교 예수회 (1) 마의 14/08/18 5320
114 "MB는 뼛속까지 친미·친일"... 치욕스럽다 (1) 동포 13/06/18 3594
113 족보와 역사기록의 조작 전차부대장 10/02/14 4043
112 예수는 실재했는가? (2) 차나한잔하세나 08/10/08 6919
111 한국기독교의 은인인 소서행장과 세스페데스, 이들이 한국 기독교 전래자이다 호지국 08/08/25 5692
110 우리는 이스라엘 민족이 아니다!(펌): 개독 6천년 역사란? (1) 호지국 08/07/19 5269
109 [스크랩] 예나 지금이나... (윤치호의 일기 중)| (1) 동포 13/05/07 2903
108 도산 안창호의 선교사 구타사건 (2) 동포 13/05/06 3935
107 이몽룡시 패러디 동포 06/02/10 4186
106 싸파님 이것이 좋은 모습입니까?..............임종목 동포 05/08/19 3818
105 우리나라 좋은 나라! 한국 개독교가 있어 좋은나라!...........유령의집 동포 05/07/12 4153
104 한국의 교회 잘한점~~나쁜점만 부각하지 말고..........허리베기 동포 05/06/03 4147
103 포장된 예수, 교회 안에 가득 - 채희동 文學批評 05/04/04 4092
102 1920~30년대 기독교인들의 사회주의 인식 文學批評 05/03/17 3614
101 일본제국주의가 한국교회의 구약성경이해에 미친 영향 文學批評 05/03/17 4495
100 기독교는 급격하게 붕괴될 것이다.............文學批評 동포 05/03/12 4291
99 슬픈 개독..................文學批評 동포 05/03/12 3654
98    슬픈 개독2..................엘릭젠더 동포 05/03/12 3333
97 기독교가 개독교가 되는 이유..........동상이몽 동포 05/02/18 4892
96 개독분류작업 -근본주의, 복음주의, 그리고 자유주의- [서론]....無心.. 동포 04/12/22 3414
95 故 장효x 목사님을 위해서 바치는 詩 .........한잔 동포 04/12/03 4832
94 돈 떼먹고, 남의 성지 날조하고....(등치고 배 따먹은 기독교) 동포 04/10/26 3496
93 삼일운동의 요람은 천도교.... (1) 동포 04/10/26 4971
92 기독교 선교사들의 한국인식 (1) 文學批評 04/08/28 3995
91 일제말기 기독교의 친일행위 文學批評 04/08/28 4261
90 [개독친일자료] 친일먹사 이명직의 성결교 해산성명서 ※※※ 05/07/27 4898
89 한국을 망친 친일파 개독(68) - 노천명 ※※※ 05/07/15 6425
88 한국을 망친 친일파 개독(67) - 유광렬 ※※※ 05/07/12 4755
87 한국을 망친 친일파 개독(66) - 김소운 ※※※ 05/07/12 4354
86 한국을 망친 친일파 개독(65) - 김상용 (1) ※※※ 05/07/12 4885
 1  2  3  4  
최근게시물 : 5,910 건    오늘 : 1,875    어제 : 2,274    최대 : 12,198    전체 : 6,392,624      총회원 수 : 18,833 분    접속중 : 314(회원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