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제삼자 칼럼
 • Staire 칼럼
 • 추천게시물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5,776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제삼자 이계석선생님의 칼럼입니다.

이제라도 배달민족 답게, 즉시 내 민족의 품으로 돌아오라.
예수교는 우리 배달민족의 생리에 근본적으로 맞지 않는 잔인과 독선과 배타만을 양산해내는 무서운 독(毒)이다.


   
[무엇을 기준 하여 믿음의 조상일까?]
글쓴이 : 이계석 날짜 : 2004-01-25 (일) 14:21 조회 : 2923
[무엇을 기준 하여 믿음의 조상일까?]





아브라함은 히브리 족속(또는 예수쟁이)의 조상이란 한다.

그는 여호와가 시키는 대로 믿고 따라서 마침내 '믿음의 조상'이라는 칭호를 얻은 자이기도 하다.

그러나 바이블을 보면, 아브라함은 여호와를 믿지 못하던 자였음을 알 수 있다.





1) [여호와가 또 아브라함에게 이르시되, "..... 내가 그(아브라함의 처=사라)에게 복을 주어, 그로 네게 아들을 낳아 주게 하며, 내가 그에게 복을 주어, 그로 열국의 어미가 되게 하리니, ......."

아브라함이 엎드리어 웃으며 심중에 이르되, "100 세 된 사람이 어찌 자식을 낳을까? 사라는 90 세니 어찌 해산하리요?" 하고, 아브라함이 이에 여호와에게 고하되, ".........."]



(창세기 17:15~18)



이상은, 아브라함(남편, 100 세)과 사라(아내, 90 세) 사이에 자식을 낳게 해주겠다는 여호와의 약속을 믿지 못하여, 아브라함이 속으로 웃으며, 여호와의 말(약속)을 믿지 않는 장면이다.





2) [그(여호와)가 가라사대, "기한이 이를 때에, 내가 정녕 네(아브라함)게로 돌아오리니, 네 아내 사라에게 아들이 있으리라." 하시니, 사라가 그 뒤 장막 문에서 들었더라.

아브라함과 사라가 나이 많아 늙었고, 사라의 경수(월경)는 끊어졌는지라.

사라가 속으로 웃고, 이르되, "내가 노쇠하였고, 내 주인(남편)도 늙었으니, 내게 어찌 낙이 있으리요?"]



(창세기 18:10~12)



아브라함의 처(사라)도 여호와의 말(약속)을 믿지 않았으며, 어이없다는 듯 비꼬는 웃음으로 얼버무리고 있다.

전지전능하며, 천지를 창조했다는 신(여호와)을 믿는다는 자들일 텐데, 그 신이 늙은 부부에게 자식을 낳게 해주겠다는 시시한 사건을 믿지 못하고 있다.



다음 말장난을 더 보자.





1) [여호와께서 아브라함에게 이르시되, "사라가 왜 웃으며, 이르기를 '내가 늙었거늘 어떻게 아들을 낳으리요' 하느냐? ......."

사라가 두려워서 승인(承認)치 아니하여 가로되, "내가 웃지 아니하였나이다."

(여호와) 가라사대, "아니라. 네가 웃었느니라."]



(창세기 18;13~15)



늙은 부부에게 자식을 낳게 해 주겠다는 여호와의 말이 너무도 허무맹랑하므로 사라는 장막 뒤에 숨어서 웃었던 것이다.



여호와; "사라야, 네가 왜 웃었느냐? 내 말이 믿어지지 않느냐?"

사라; "(겁이 나서) 아닙니다. 웃지 않았습니다."

여호와: "아니야. 너는 분명히 웃었다. 네가 보이지 않는 곳에서 웃었지만, 나는 다 알고 있단다."





여호와의 전지전능을 나타내려고 벌이는 어설픈 연극이 아닐 수 없다. (이것도 농담 따먹기?)

어쨌든, 아브라함 부부는 여호와를 믿지 못해서 우왕좌왕하던 사람이었다.

그런 그들이 어떻게 '믿음의 조상'인가?

아브라함은 여호와의 명을 따라 여행하는 중에도 여호와를 믿지 못하여, 인위적으로 속임수를 쓰다가 제 계집을 빼앗기기까지 한 사람이다.



인류 역사상, 여호와(예수)를 진짜로 믿은 사람이 있을까?

있다면, 그는 진짜로 거짓말쟁이 사기꾼이다. 아니면 진짜 천치 바보이거나.





추신; 머잖아 예수교가 시들해지고, 세상의 조롱거리가 될 텐데, 그 때에 예수쟁이들은 예수쟁이가 아니었던 것처럼 소리 소문 없이 비 예수교인 노릇하지 않기로 하자.

"과거 한 때, 나는 예수쟁이였었습니다."라는 표시를 하도록 하자.

꽤나 세상을 괴롭히던 마귀가 아무 벌도 받지 않고 은근슬쩍 예수쟁이가 아닌 것처럼 행세한대서야 말이 되겠는가?

단, 2004 년 중에 안티들의 정성어린 설득(가르침)에 의하여 예수교의 굴레를 벗어 던진 사람은 예외로 하기로 하자.



참고; 각종 직장에서 신규 채용시 유의해야 할 점.

예수쟁이는

(1) 지능이 낮거나(모순, 궤변, 허구도 가려내지 못하는 독해력)

(2) 게으르거나(근본이 되는 바이블을 읽어보지도 않음)

(3) 속임수에 능수능란 하기 때문이다. (바이블을 읽어본 척, 예수교의 역사에 대하여 아는 척, 착한 척, 믿는 척, ...... 등등, 갖은 척과 가면을 쓰고 있기 때문이다.)



예수쟁이들은 적어도 위의 (1) (2) (3) 세 가지 중 한 가지에서 벗어날 수가 없는 사람들이므로, 사람을 쓸 때에는 반드시 참고함이 좋을 것이다.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755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5
** 다음 글은 세미나에 제출됐던 원고의 내용입니다. 어차피 세미나가 무산됐으므로 여기에 올립니다.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르라."-…
이계석 04/02/17 3416
274
[부끄럽지 않은(?) 일] ["내(바울)가 복음(福音=바이블)을 부끄러워하지 아니하노니, 이 복음은 모든 믿는 자에게 구원(救援)을 주시는 여호와의 능…
이계석 04/02/16 2995
273
[예수와 여호와의 위대한 능력] [다음 날 예수의 일행은 산에서 내려 와 큰 군중과 마주치게 되었다. 그 때 웬 사람이 군중 속에서 큰 소리로 "선…
이계석 04/02/16 2889
272
[나의 경험과 나의 의견] 필자의 경험으로는 이렇습니다. (1) 필자가 처음으로, 바이블(여호와=예수) 속에서 사람 죽이는 이야기, 사람에게 악신(惡神…
이계석 04/02/15 2960
271
교회개혁실천연대, 세습교회 DB化 추진 최근 불거지고 있는 갖가지 교회문제중에서도 사회적으로 가장 많은 지탄을 받고 있는 편법 교회세습을 막기 위…
이계석 04/02/15 2945
270
[순수한 인간적 모습만 보이는 예수교] 예수교에서 `부목사`의 위치는 대단히 힘든 자리라고 말해진다. 부(副)목사가 정(正)목사보다 설교를 잘 해도 문제…
이계석 04/02/15 2850
269
["아! 저 사람, 내가 어렸을 때 본 사람이야."] 1960 년대로 짐작된다. 미국에 어느 한 노인이 있었다. 그런데, 그는 자기 나이를 정확…
이계석 04/02/14 3245
268
[4 명의 계집을 가져도 좋다?] 이슬람(아랍)은 일부다처제(一夫多妻制)라는 말을 들어보지 못한 사람은 없으리라. 남성들에게는 선망의 대상이기도 할 …
이계석 04/02/14 3088
267
[예수쟁이 눈과 귀를 틀어막아 놨다?] 1) [네(마호메트 또는 모슬렘)가 코오란을 읽고 있을 때, 우리(알라)는 내세를 믿지 않는 자들과 너와의 사이…
이계석 04/02/12 2944
266
[두 가지 종교]-종교는 전파되지 않는다 [1] 종교를 2 가지로 나누어 생각할 수 있다. 하나는 경전(經典)을 가지고 있는 종교, 다른 하나는 경전을 가지…
이계석 04/02/12 2993
265
이 모두가 다 예수교적 습성 즉, 저 혼자서 용서 받고 또 그 짓하고 또 그 짓하고 또 그 짓하고... 마침내 정신과 마음이 마비되어 옳고 그른 것이 뭔지도 모…
이계석 04/02/12 3755
264
[모르고서 하는 일] * 사람이 사리를 분간하지 못하고서 행하는 언행(言行)에는 무슨 의미(가치)가 있을까? 특히, 인간이 신(神)에 대하여 모르는 현상…
이계석 04/02/12 2731
263
[우상(여호와)에 대한 기도의 응답] 1) ["참다운 기도란 알라(신)에게 드리는 기도이다. 알라(신)를 제쳐 두고, 그들(예수쟁이들)이 기도 드리고 …
이계석 04/02/11 2927
262
["왜들 믿지 않을까? 참으로 안타깝다"] "왜들 믿지 않을까? 참으로 안타깝다." 예수쟁이들과 모슬렘이 서로 상대 편이 자기네 …
이계석 04/02/11 3163
261
[泰山鳴動에 鼠 一匹이라] 제목에 반대되는 말을 어떻게 표현하면 될까? <송사리 새끼 한 마리가 온 호수(바다)를 흐려 놓는다.>일까? 그러면, 지…
이계석 04/02/09 2836
260
[타와 공존할 수 없는 예수교] [불신자와 혼인하지 말라] [(.....예수의 사도(使徒)된 바울..... 모든 성도(聖徒)에게..... 여호와와 예수로 좇아 은…
이계석 04/02/08 2877
259
[확실히 알게 되면 오히려 좋지 않다?] 미국의 전대통령이었던 케네디가 암살되었을 때, 그 할머니는 끝내 그 사실을 모르고 살다가 죽었다고 한다. 나…
이계석 04/02/08 2798
258
[여호와의 가르침-예수교의 가치관] ["네가 어떤 성읍으로 나아가서 치려할 때에, 그 성에 먼저 평화를 선언하라. 그 성이 만일 평화하기로 회…
이계석 04/02/08 2893
257
[가장 불행한 자] * 필자는 얼마 전까지도 88 서울 올림픽 세레모니를 보고 또 보아왔다. 그런데, 얼마 전에 테이프가 끊어져서 못 보고 있다. 지루해서 …
이계석 04/02/07 2903
256
[예수께서 입을 열어 가르쳐 가라사대] [예수께서 무리를 보시고, 산에 올라가 앉으시니, 제자들이 나아온지라. 입을 열어 가르쳐 가라사대, "......…
이계석 04/02/07 3106
255
[쇠심줄 - 바늘 도둑 소 도둑 된다] 바늘 도둑 소 도둑 된다 어느 교회에 재정을 맡은 집사가 있었다. 처음에 그는 헌금으로 들어온 돈 중에 손으로 만…
이계석 04/02/06 3121
254
[터무니 없는 훈련] 10 살 미만의 자녀에게 저축 습관을 길러주기 위하여 그 목표액을 10 억 원으로 정해 주면 어떤 결과가 나타날까? 또, 정신 세계를 넓혀 주…
이계석 04/02/06 2859
253
[예수쟁이는 무법자(無法者)들] ["신앙을 가진 자들이여! 너희들은 유대교도와 예수교도들을 벗으로 삼아서는 안된다. 그들은 서로 한 패이다. 만약…
이계석 04/02/06 2899
252
[하나는 알면서 왜 둘은 모를까?] (1) 히브리 왕국의 초대 왕 사울이 한 살에 임금이 되어 2 년 동안 나라를 다스리면서 ㄱ) 여러 차례 외적을 물리치…
이계석 04/02/06 2905
251
[참으로 훌륭한 참신 여호와의 모습] ** 사용된 어휘를 감상하기 바랍니다. "네가 만일 네 신(神) 여호와의 말씀을 순종하지 아니하여, 내가 오늘…
이계석 04/02/05 3161
250
[여호와의 말씀 뜯어고치기] 사무엘상(바이블) 13 장 1 절은 히브리 원전에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다고 한다. [사울이 왕이 된 것은 한 살 때였다. 그…
이계석 04/02/05 2886
249
* [잠자는 사람을 주부(主婦)말뚝 박아 죽이다]다음 이야기는 여호와의 은혜로 힘이 생긴 한 여인이 적장을 말뚝 박아 죽이는 통괘한(?) 장면이다. &nbs…
이계석 04/02/05 3258
248
[미개 시대의 안목과 현대의 안목] ["내(여호와)가 홍수를 땅에 일으켜, 무릇 생명의 기식(氣息=호흡의 숨) 있는 육체를 천하에서 멸절하리니, 땅…
이계석 04/02/05 2879
247
[증명] “신은 존재한다.”는 명제를 참이라고 주장하는 사람과 “신은 존재하지 않는다.”는명제를 참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논쟁을 벌이고 있다. 서로…
이계석 04/02/05 3165
246
[허구(虛構)--노아의 홍수] (1) 노아의 홍수 사건에서 가장 큰 실수는, 바이블 기자가 식물(植物)도 호흡을 한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는 점이다. 여호…
이계석 04/02/04 3258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최근게시물 : 10,595 건    오늘 : 1,419    어제 : 1,477    최대 : 12,198    전체 : 8,598,447      총회원 수 : 19,259 분    접속중 : 357(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