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자유토론
 • 비회원토론
 • 과학과 창조구라
 • 나의 경험담
 • 주제별토론
 • 구 자유토론
 • 휴지통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3,598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기독교에 대한 회원님들의 경험을 공유하는 게시판 입니다.
   • 전도성 글, 반복적인 글, 정치성 글, 원색적인 글 등은 삭제 되며, 게시자는 강퇴등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휴지통으로 보내기"가 5개면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교회 생활 이젠 접고자 합니다
글쓴이 : 개독탈출증세  (211.♡.14.190) 날짜 : 2015-11-06 (금) 09:56 조회 : 5624 추천 : 3 비추천 : 0
저는 군 대전역이후에  친구가 있는 교회 부흥회에 갔습니다 원래 기독교에 대한 믿음조차 없고 원래 어렸을때 유치원다니는것 선교원 같은곳이 딸려있는 유치원 다녔습니다 그당시 집안 사정 가난했음
군전역후 사회생활에대한 기대와 나머지 두려움이 조금은 있었는지 친구 교회 부흥회에  갔습니다
말그대로 세뇌 작업이란걸 몰랐죠  일단 찬양을 엄청 합니다 그리고 기도를 엄청 해댑니다 그리고 제가 낌세가  확실히 이상하다고 느낀것은 가사가 담기지 않은 찬양 깔아두고 목사가 와서 안수 기도 합니다 더 웃긴건 사람들이 그기도 받고 다뻣습니다 그전에 개먹사 사기꾼이 이상한걸 보여줍니다 사람들 믿게 할려고 그런데 사기 꾼이조 저는 참고로 대전에있는 M대에 나왔습니다 기독교 학교제단이라서 그런지 체플 듣고 했는데 그곳에 기독교의 이해라는 필수교양과목이 습니다 그책을 핀순간 이단에 대해 설명이 나왔는데 반짝이가루 진동 떨림 이런거 다 신비주의현상 하는거 이단이라고 뒤늦게 알았죠 진짜 속았습니다 그런데 그날 부흥회 이후 뭔가 알수 없는 두려움과 환청이 심하게 들렸고 자살충동이 심해졌습니다 신경과 병원에 가보니 신경전달물질에 이상이 생겨서 그렇다고 하더라고요 그때 당시 예수가 나한테 떠나면 어떠나 하고 벌벌 떨고 그랬는데 진짜 지금생각하면 예수따위는 개만도 못합니다 그리고 개먹사들의 사기치는 도구로 이이용되고요

그때 나이가 23살 입니다 병세가 가면 갈수록 심해저서 지금은 많이 괸찮아졌습니다

학교 가는길에 저는 간질현상이 생겼습니다 저절로 교회 채플실만 보면 무릎이 꿀리고요 그리고 그런거 세뇌 시킬때
죄를 회개해야 한다고 하는데 이미지나간 과거가 머리에서 안떠났습니다 항상 짜증만 나있고 지쳐했했죠
지금 그 개먹사놈 이름까지 생생히 기역 납니다 안 목사라고   그리고 시간이 점점ㅎ흐른뒤 저는 폐인으로 됬습니다 교회는 더이상 안나갔지만 맨날 뭔가 의존해야만 했고 떄로는 25살나이에 개척하는 꿈을 꾸기도 합니다 28살에 뒤늦게 뭔가라도해볼려고 하다가 요리란걸 하고 싶어서 여러번 도전했지만 만만치 않고 접었습니다 그런데 28살때 몸이 안좋아 쉬고 있을때 별로 친하지도 않고 잠깐 안면만 있던 녀녀석에게 전화해서 자기네 교회에 전도 하여서 그냥 다녔는데 거긴 ㄷ더 과관입니다 잠깐 그냥 한번 나갈까 한게 거기에 푹빠지게 되어 9개월 가까이 생활하고 접었습니다
목사는 그렇게도 극한이기주의에 벗어나야 한다고 하면서 그렇고  거기에는 40일 말씀양육이라는 프로그램이 있는데  그야  말로 세뇌 집단입니다 너무나 2분적인 논리고 흑백논리에 불과했죠 39일 말씀에 거기가 제대로된 이단이라고 느겼습니다 우선 교회사모가 교회 담임목사보다 권한이 엄청 쎄고 썝니다 사모 한마디에 사람들 다 벌벌 떱니다 부목사들 꺠갱거리고요 그리고 예수의 치유 하는 구절 읽게 시키고 기도합니다 물론 인원이 60명가까이 된거 같았어교회 강단에사람들 기도 할때 기도도중 저는 살짝 눈떠서 그사람들 지켜다 봤습니다 다들 기도후 눈을 제가 두살아있었습니다 그사모가 하는말 항상 너의 이성 너의 판단 믿지말라고 하고 더 과관인건  잘 안보입니다 꼭 교회 부흥하고 그런데에 참석 잘합니다 리번두리번 처다봤는데 세상에 눈빛이 무슨 마약한 사람처럼 눈이 흐리멍텅해 보이더라고요 저는 실제로 그때당시 저의 이성이 쫌 있었습니다 사모가 절대로 오늘 있던일 외부로 말하지 말라고 입단속하고 그이후로 페션오브 크라이스트에서 예수가 책찍을 맞고 싶자가에 달릴때 그장면 틀어주고 이미 이정도면 세뇌 거의 마지막 단계입니다 사모가 성령의 십자가로 손목을 박는다고 그런솔리 해대지 그런데 저는 그떄부터 잡생각 쫌 했습니다 그러더니 사모가 지적하고 전 거기에 나갔습니다 물론 방언이란거 받았습니다 저는 방언자체를 지금엄청부인합니다 그리고 방언이란거 함부로 받아서도 안되고요 저의 생활은 항상 믿음대로만 살려고 하다가 거의 1년가까이 아무것도 한것 없이 시간날려먹고 이상한것은 거기 교회애들 같은 그룹에 속해 있는 애들 진짜 과관이였습니다 진짜 양아치 같은 놈도 봤습니다 그룹이 다른 그룹으로 옮겨지면서 전에 있던  어떤 동생놈이랑 같이 옮겨졌는데 하는짓이 돈 1만원 빌려주면서 간보기 하더니완전 양개무시하더라고요 전 그집단에서 나왔고 신앙생활 안합니다 그리고 그교회 전도 은근히 중요하게 여깁니다 어떻게 하다가 그냥 친구 전도 한번 시도하다가 나중에 다니기로 했는데 이녀석은 원래 예수 믿고 했던 놈이였습니다 그리고 그교회에서 새가족이라고 감싸안고 그렇지만 언젠가 내친구놈도 거긱에서 나올지는 잘모르갰지만 지금 친구 하나 잃은 느낌듭니다  청년들 많아서 사람인정에 끌려 다니는거 같습니다 새가족이라 한몇달 동안은 감싸다가 이젠 스스로 신앙생활하는거 알지만 야근하나 안빼먹던 녀석이 한번 야근제끼고 교회다니고 그런녀석인데 그이후로 그친구와는 연락이 안됩니다 그리고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개독 박멸이 느껴집니다 예수믿으면 아무리 초딩때 친하더라도 지가 도움이 된다 십으면 사람  이끌어낼라고 하고 저는 지금 백수이고 정신차차려서 취업상담사의 도움으로 겨욱 취업준비하고자 합니다
그렇지만 꼭 기독교 그것도 예수믿어야만 인생이 복받고 잘사는게 아닌게 더우느느껴졌습니다 예수믿는다는 것으로 가족끼리 싸우고 그러는데 당연히 교회측에서는 마귀라고 하갰져 그리고 영혼구원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자신만 신앙심키워 마음편하면 뭐합니까 자신을 키운 아버지 어머니는 뼈빠지게 자식을 위해 돈벌어다가 먹여살리는데 저는 뒤늦은 사회생활을 통해  돈도 벌어봤지만  진짜 취업못하고 예수세뇌 당해서 제 본래의 모습일어가고 살았을때 아버지 눈물 흘렸을때 진짜 속에서는 괴로웠습닏 이젠 그런 아버지가 지금은 자랑스럽고 고맙습니다 그리고 교그리고 대형교회 목사
자신을 영의 아버지라고 항상 강조하는데 제가 볼떈 사기꾼 같아 보입니다 그리고 그놈의 주여3창 통성기도는 외하는지  일단 그교회 분위기가 청년이 많고 예배 방식은 경쾨한 음악이 흘러나옵니다 무슨 콘서트 장인줄 알았고요 90데쉬벨 나왔습니다 제 스마트폰 으로 측정해봤습니다  그리고 저는 그교회 경건하다고 생각하지도 안았습니니다 교회 안에서 상처 받고 하면서 까지 그런 광신집단 다니고 싶지도 않고요 그리고 많은 청년들이 개목사에게 이용당하고 있을겁니다
경쾌한 CCM 음악 끝에는 항상  주여 주여 거리면서 방언 기도 뭐라 씨부리고 그다음에 개먹사 설교 끝에 돈걷어내기 합니다
 특히 주일예배에 똑같은 페턴이지만 주일은 쫌 다릅니다 돈걷어내기전에 일반 교회처럼 단조로운 찬송가 성경책 맨뒤에 있는 거 그음악 틀어내면서 돈걷어 냅니다 저는 믿음생활이란거 하다가 건강잃고 그많은 세월속에 친구 제대로 못사기귀고 친구 있던놈 마저 교회생활하는데 완전 인생이 바닥으로 떨어지지만 다시  제 자신을 믿고 잘살 자신있습니다
 그리고 몇년만에 이성적판단 이런거 회복됬습니다 일단 개독교가 모순이란점을 인정하면서 말이죠
그교회는 분명 부흥하고 사람을 전도 할려고 기를 쓰고 있을 겁니다  그리고 그들만의 세계가 있는거 같습니다 그리고 많은 청년들이 그곳에서 자신의 영혼을 구원하기보다는 자신의 일에 신경쓰고 가족을 봐야하는데 이놈의 대형교회가 사람배리는거 같습니다 올바른 인성이 생기기는 커녕 이중인격적인 성격이 생기고요 교회에 있던 중학교 동창친구한테 말해도 말통하지도 않습니다 그리고 무의식으로는 그들도 이생각을 많이 할거 같습니다 예수가 나한태 떠나면 어쩌지 이러면서 기도는 메일같이 어거지로 해야하고 예배는 드려야하고 수 금 일 그런데 저는 일단 교회를 끈으면서 금단 현상이 생겼습니다 교회다니면서 겜 끊었는데 9개월 많에 다시 찾아왔고요 이제 다시 끊는 단계인데 예수란걸 믿음으로서 끊는다는것은 완전불가능합니다 예수라는것도 마음속에 의존적으로 믿고 있어야 하니깐요 차라리 이성적 판단을 믿고 ㄲㅌ는게 더 나은듯 합니다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3,475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3475 경험담 고향설 17/03/27 2278 2 0
3474 여호와의증인 탈출이다!!! 종교는거짓이다 17/01/01 3286 2 0
3473 십일조 비밀 서울사랑 16/09/27 5657 5 1
3472 나의 이쁜 학생들 (2) munk 16/08/18 12260 3 0
3471 오랜만이네요. munk 16/08/16 5705 1 0
3470 여러분 하나님은 있어요 정말이에요! 바론 16/02/16 8594 5 1
3469 "양심적 병역거부"라며 군입대를 거부하는 개독에게 욕을 했다가… (1) 장천 16/01/04 12627 9 0
3468 광주사람인데... 잘생긴허당 15/11/08 6734 0 1
3467 너무 마음이 아프네요 왕따를당했어 15/11/07 4817 2 1
3466 교회 생활 이젠 접고자 합니다 개독탈출증세 15/11/06 5625 3 0
3465 제주도 서귀포 열방교회 전도 문제 非公開 15/10/31 5247 3 0
3464 서세원이 방언기도를 하면서 예수를 직접 만났다고 하네요 서울사랑 15/10/15 3844 9 0
3463 방언기도 수정 작업에 들어 갔습니다. 서울사랑 15/10/14 3194 1 0
3462 오늘 이천 시내 관고시장터에서 예수쟁이들을 봤습니다. NL1BL2GL3 15/10/12 2951 1 0
3461 기독교인에게 보내는 메일 4 (1) 서울사랑 15/10/07 2976 1 0
3460 기독교인 에게 보내는 메일 3 (1) 서울사랑 15/10/07 2779 1 0
3459 기독교인 들에게 보내는 메일 2 (1) 서울사랑 15/10/07 3232 1 0
3458 기독교인들에게 보내는 메일 1 (1) 서울사랑 15/10/07 5842 2 0
3457 교인들에게 진리를 전하면 교회는 건물만 남습니다. 서울사랑 15/10/07 2519 2 0
3456 어제 개독교 친구 대가리 한대 때렷습니다. (3) freewill 15/08/12 8946 5 0
3455 아니 기독교는 진짜 병신들인가.. 싶은게.. freewill 15/08/01 4674 6 0
3454 전 아직도 교회를 다니고 있습니다.... (9) 반기추구자 15/02/05 8830 1 0
3453 제가 보아온 교회 모습입니다. (6) 할부지할무니 14/11/06 8993 8 0
3452 개독 세뇌의 무서움 (9) 간다구 14/10/29 9757 13 0
3451    님, 벌 받는거 맞읍니다. (2) 넴츠 14/11/02 8335 3 3
3450 지방대라는 이유로 (6) 카엔노르씽 14/08/31 7561 7 0
3449 제 2화 개독중하교 기분 드러운 내경험 / 개독선생녀에 또라이 … (1) 공공의개독 14/08/19 7510 3 0
3448 개독중학교 기분 더러운 내경험 / 개털바구니 이용해 툭하면 돈… 공공의개독 14/08/18 4394 2 0
3447 기독교를 버리니 맘이 편하네요 (4) 캔디스 14/08/05 5197 5 0
3446 어느 개신교인과의 대화 (4) 건곤 14/06/13 5910 5 0
3445 어떤 개독 설교 중에 기억나는 거... 아르마 14/05/17 4398 6 0
3444 마루야마 겐지 <인생 따위 엿이나 먹어라>에서 퍼온 글 (2) 아르마 14/05/17 5628 2 0
3443 전도하는 아줌마... (2) 생각하는나무 14/05/01 5795 10 0
3442 여증과의 짤막한 대화 생각하는나무 14/04/08 4896 6 0
3441 이번에 가입한 게르만신화입니다. 저으 기독교경험담입니다. (6) 게르만신화 14/03/05 5385 8 0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4,323 건    오늘 : 2,018    어제 : 2,375    최대 : 12,198    전체 : 6,084,005      총회원 수 : 18,777 분    접속중 : 258(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