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자유토론
 • 비회원토론
 • 과학과 창조구라
 • 나의 경험담
 • 주제별토론
 • 구 자유토론
 • 휴지통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3,302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기독교 및 창조과학회의 주장을 과학적으로 반론하는 게시판입니다..
   • 과학적인 근거가 없는 글은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 "휴지통으로 보내기"가 5개면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창조구라회에서도 쪽팔려 하는 거짓말들
글쓴이 : 레이니썬  (116.♡.2.129) 날짜 : 2013-05-05 (일) 01:45 조회 : 11499 추천 : 10 비추천 : 0

다음의 글은 호주의 창조과학 사이트인 Answers in Genesis(이하 AiG)에 몇 년 전부터 올라와 있던 글이며, 그동안 창조과학이라는 이름으로 만들어진 거짓 증거 중에서 더 이상 사용하기 민망할 정도로 심각한 수준의 거짓말들을 더 이상 "사용하지 말아야 하는 논거들"이라는 제목의 글로 나열한 것입니다. 


재미있는 것은 이 중에는 현재에도 자주 볼 수 있는 거짓말들이 다수 포함되어 있으며, AiG의 글을 다수 번역하여 게시하고 있는 한국 창조 과학회 역시 일부를 아직도 주장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

Which arguments should definitely not be used?

(사용해서는 안되는 논거들)

 

“Darwin recanted on his deathbed.”

 
Many people use this story; however, it is almost certainly not true, and there is no corroboration from those who were closest to him—even from Darwin’s wife Emma, who never liked evolutionary ideas. Also, even if it were true, so what? If Ken Ham renounced the Bible, would that disprove it? See Did Darwin recant? and Did Darwin Renounce Evolution on His Deathbed?


다윈이 임종시에 진화론을 철회했다.

기독교인들에 의해서 자주 주장되는 것 중 하나입니다만.. AiG 보다도 훨씬 더 억지스러운 한국 창조 과학회조차도 2005년 11월에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888&category=I02&orderby_1=editdate%20desc&page=1 의 글을 통해서 다윈이 임종시에 진화론을 철회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는 (또는 아닐 가능성이 높다는) 요지의 글을 올렸습니다. 따라서, 이런 종류의 글을 퍼 나르는 기독교인은 "무엇인 사실인가?"로 판단하는 것이 아닌 "무엇이 내 마음에 드는 말을 하는가?"로 자료를 판단하는 사람들이라 할 수 있습니다.



“Moon-dust thickness proves a young moon.”

 
For a long time, creationists claimed that the dust layer on the moon was too thin if dust had truly been falling on it for billions of years. They based this claim on early estimates—by evolutionists—of the influx of moon dust, and worries that the moon landers would sink into this dust layer. But these early estimates were wrong, and by the time of the Apollo landings, NASA was not worried about sinking. So the dust layer thickness can’t be used as proof of a young moon (or of an old one, either). See Moon-dust argument no longer useful and Moon dust and the age of the solar system (Technical).

 

달의 우주먼지의 두께는 젊은 달을 지지한다.

AiG보다 훨씬 더 뻔뻔한 한국 창조 과학회는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36&category=E03&orderby_1=editdate%20desc&page=2 의 2번 항목에서 아직도 낡은 거짓말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NASA computers, in calculating the positions of planets, found a missing day and 40 minutes, proving Joshua’s “long day” [Joshua 10] and Hezekiah’s sundial movement [2 Kings 20].”

  
Though this story is not promoted by major creationist organizations, it is a hoax in wide circulation, especially on the internet.
Essentially the same story appeared in the somewhat unreliable 1936 book The Harmony of Science and script-x-xure by Harry Rimmer. Evidently an unknown person embellished it with modern organization names and modern calculating devices.
Also, the whole story is mathematically impossible—it requires a fixed reference point before Joshua’s long day. In fact, we would need to cross-check between both astronomical and historical records to detect any missing day. And to detect a missing 40 minutes requires that these reference points be known to within an accuracy of a few minutes. It is certainly true that the timing of solar eclipses observable from a certain location can be known precisely. But the ancient records did not record time that precisely, so the required cross-check is simply not possible. Furthermore, the earliest historically recorded eclipse occurred in 1217 BC, nearly two centuries after Joshua. So there is no way the missing day could be detected by any computer. See also Has NASA Discovered a “Missing Day”? for historical and scientific documentation that this alleged discovery is mythological.
(Note that discrediting this myth doesn’t mean that the events of Joshua 10 didn’t happen. Features in the account support its reliability—for example, that the moon was also slowed down. This was not necessary to prolong the day, but this would be observed from Earth’s reference frame if God had accomplished this miracle by slowing Earth’s rotation. See Joshua’s long day.)


나사의 컴퓨터가 잃어버린 하루를 찾아내었다.

한때 매우 유행했던 거짓말 입니다만, 이것 역시 누군가에 의해서 의도적으로 만들어진 거짓말이지요. 한국 창조 과학회마저도 2004년 7월에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23&category=B01&orderby_1=editdate%20desc&page=5 와 같은 글을 올렸습니다만, 아직도 이런 주장을 하는 기독교인들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AiG 역시 창조 과학이라는 이름으로 거짓을 생산하는 곳 중에 하나이기에 지구 reference frame 등의 말을 써가면서 지구의 회전 속도가 달라졌다는 주장으로 여호수아의 설화를 변호해보려 합니다만, 지구의 회전 속도가 급격하게 달라질 때 전지구적으로 발생하게 되는 재앙에 대해서는 어떻게 설명할지 궁금합니다.

 


“Woolly mammoths were flash frozen during the Flood catastrophe.”

 
This is contradicted by the geological setting in which mammoths are found. It’s most likely that they perished toward the end of the Ice Age, possibly in catastrophic dust storms. Partially digested stomach contents are not proof of a flash freeze, because the elephant’s stomach functions as a holding area—a mastodon with preserved stomach contents was found in the western USA, where the ground was not frozen. See also The extinction of the woolly mammoth: was it a quick freeze?


털 매머드가 홍수 대격변 중에 갑자기 얼어붙은 것이다.

화석이 발견되면 무조건 노아의 홍수 설화와 관련지으려는 그들의 습성을 반영하는 거짓말 이지요.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17 와 같은 글에서는 여전히 "빠른 매몰" "드라마틱한 기후변화"와 같은 말로 여운(?)을 남기려 하고 있습니다.



“The Castenedolo and Calaveras human remains in ‘old’ strata invalidate the geologic column.”

 
These are not sound examples—the Castenedolo skeletal material shows evidence of being an intrusive burial, that is, a recent burial into older strata, since all the fossils apart from the human ones had time to be impregnated with salt. The Calaveras skull was probably a hoax planted into a mine by miners. For the current AiG view on human fossil stratigraphy, see Where are all the human fossils? from the Answers Book.

 

카스티네 두개골과 카베라스 두개은 지질학 연대를 무시한다.

결국 조작된 증거(고대인의 화석 지층으로 알려진 곳에서 최근에 사용된 물품이 발견되었다고 주장하는 경우들)를 기초로 만들어진 거짓말입니다만, 더 이상 유지하기에는 너무나도 명확한 거짓말이었던 모양입니다. 한국 창조 과학회는 아직도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87&category=H03&orderby_1=editdate%20desc&page=2 의 글로 이 거짓 주장을 고집하고 있습니다.



“Dubois renounced Java man as a ‘missing link’ and claimed it was just a giant gibbon.”

 
Evolutionary anthropology textbooks claimed this, and creationists followed suit. However, this actually misunderstood Dubois, as Stephen Jay Gould has shown. It’s true that Dubois claimed that Java man (which he called Pithecanthropus erectus) had the proportions of a gibbon. But Dubois had an eccentric view of evolution (universally discounted today) that demanded a precise correlation between brain size and body weight. Dubois’ claim about Java man actually contradicted the reconstructed evidence of its likely body mass. But it was necessary for Dubois’ idiosyncratic proposal that the alleged transitional sequence leading to man fit into a mathematical series. So Dubois’ gibbon claim was designed to reinforce its “missing link” status. See Who was ‘Java man’?


자바원인의 뼈는 긴팔 원숭이의 것이다.

도 킨스의 <지상 최대의 쇼>에서도 소개되는 이야기인데, 뒤부아가 자바원인의 missing link로써의 지위를 강조하기 위해서 했던 말을 창조 과학이라는 것을 한다는 사기꾼들이 '뒤부아가 자바원인이 긴팔 원숭이였음을 자백했다'라고 왜곡해서 유포했던 것입니다. 뻔뻔하기로 유명한 한국 창조 과학회는 아직도 다음과 같은 글에서 이 주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86&orderby_1=editdate%20desc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84&orderby_1=editdate%20desc 

 


“The Japanese trawler Zuiyo Maru caught a dead plesiosaur near New Zealand.”

 
This carcass was almost certainly a rotting basking shark, since their gills and jaws rot rapidly and fall off, leaving the typical small “neck” with the head. This has been shown by similar specimens washed up on beaches. Also, detailed anatomical and biochemical studies of the Zuiyo-maru carcass show that it could not have been a plesiosaur. See Live plesiosaurs: weighing the evidence and Letting rotting sharks lie.


일본 어부가 뉴질랜드 부근에서 장경룡을 낚았다.

이 것은 희미한 흑백사진과 함께 주장되는 것입니다만, 희미한 흑백사진에서 무엇인지 판별하기 어려운 부분을 두고 장경룡이라 주장하면서 '공룡은 지구상에 최근에 존재하던 것이며 현재에도 존재한다'라는 거짓말에 이용하는 것입니다. 공룡을 낚았는데 세상이 조용할 리가 없었겠지요.

 


“The 2nd Law of Thermodynamics began at the Fall.”

 
This law says that the entropy (“disorder”) of the universe increases over time, and some have thought that this was the result of the Curse. However, disorder isn’t always harmful. An obvious example is digestion, breaking down large complex food molecules into their simple building blocks. Another is friction, which turns ordered mechanical energy into disordered heat—otherwise Adam and Eve would have slipped as they walked with God in Eden! A less obvious example to laymen might be the sun heating the earth—to a physical chemist, heat transfer from a hot object to a cold one is the classic case of the Second Law in action. Also, breathing is based on another classic Second Law process, gas moving from a high pressure to low pressure. Finally, all beneficial processes in the world, including the development from embryo to adult, increase the overall disorder of the universe, showing that the Second Law is not inherently a curse.
Death and suffering of nephesh animals before sin are contrary to the biblical framework above, as is suffering (or “groaning in travail” [Rom. 8:20–22]). It is more likely that God withdrew some of His sustaining power (Col. 1:15–17) at the Fall so that the decay effect of the Second Law was no longer countered. See Did the 2nd Law begin at the Fall?


열역학 제 2법칙은 아담과 이브의 타락과 함께 시작되었다. 

열역학 제 2 법칙은 창조 과학을 하는 사람들에 의해서 자주 왜곡되는 비운의 물리 법칙입니다. 간단히 말하면 '고립된 계의 엔트로피는 감소하지 않는다.'라는 것이며, 엔트로피는 보통 '혼란도' 정도로 번역을 합니다.

이 것이 가장 많이 왜곡되는 경우는 '고립된 계'라는 말을 의도적을 제거해서 '지구에서 생명체가 발생하는 현상은 엔트로피가 감소하는 현상이기 때문에 열역학 제 2법칙에 의해서 진화론이 부정된다.'라는 거짓말인데, 지구는 태양으로부터 에너지가 유입되고 있기 때문에 '고립된 계'가 될 수 없습니다.

위의 주장은 '야훼가 처음에 만든 세상은 완벽한 세상이었기 때문에 혼란도가 증가할 수 없다.'는 깜찍한 발상으로부터 제기된 주장입니다만, 거짓말이기는 매한가지지요.

한국 창조 과학회는 아직도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3783&orderby_1=editdate%20desc 와 같은 글에서 이런 주장을 하고 있으며, 열역학 제 2법칙을 설명(설명이라고 쓰고 왜곡이라고 읽습니다.)하는 부분에서도 '고립된 계'에 대한 부분은 빼고 말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If we evolved from apes, apes shouldn’t exist today.”

 
In response to this statement, some evolutionists point out that they don’t believe that we descended from apes, but that apes and humans share a common ancestor. However, the evolutionary paleontologist G.G. Simpson had no time for this “pussyfooting,” as he called it. He said, “In fact, that earlier ancestor would certainly be called an ape or monkey in popular speech by anyone who saw it. Since the terms ape and monkey are defined by popular usage, man’s ancestors were apes or monkeys (or successively both). It is pusillanimous [mean-spirited] if not dishonest for an informed investigator to say otherwise.”
However, the main point against this statement is that many evolutionists believe that a small group of creatures split off from the main group and became reproductively isolated from the main large population, and that most change happened in the small group which can lead to allopatric speciation (a geographically isolated population forming a new species). So there’s nothing in evolutionary theory that requires the main group to become extinct.
It’s important to note that allopatric speciation is not the sole property of evolutionists—creationists believe that most human variation occurred after small groups became isolated (but not speciated) at Babel, while Adam and Eve probably had mid-brown skin color. The quoted erroneous statement is analogous to saying “If all people groups came from Adam and Eve, then why are mid-brown people still alive today?”
So what’s the difference between the creationist explanation of people groups (“races”) and the evolutionist explanation of people origins? Answer: the former involves separation of already-existing information and loss of information through mutations; the latter requires the generation of tens of millions of “letters” of new information.


사람이 원숭이로부터 진화했다면 현재 원숭이는 없어야 한다.

기 독교인들의 무지함 또는 지적 게으름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대표적인 억지입니다. 진화론은 '사람이 원숭이로부터 진화했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동물들과 비교해서) 비교적 최근에 원숭이와 사람이 공통 조상으로부터 갈라져 나왔다.'라는 것이 정확한 표현이겠지요. 아무튼 이런 유치한 종류의 주장을 신봉하는 기독교인들은 흔한 것 역시 사실입니다. 스스로 찾아서 조금만 공부해도 그들의 주장이 얼마나 어이없는 것인지 쉽게 알 수 있을텐데, 이런 지적 게으름이 그들을 기독교인으로 남아있게 만드는 원동력이 되는 것입니다.
한국 창조 과학회는 여전히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3721&orderby_1=editdate%20desc 이런 유치한 주장을 고집하고 있습니다. 다른 의미에서는 우리나라의 기독교인들에게 이 주장이 잘 먹힌다는 의미가 될 수도 있겠지요.



“Women have one more rib than men.”

 
AiG has long pointed out the fallacy of this statement, which seems to be more popular with dishonest skeptics who want to caricature creation. The removal of a rib would not affect the genetic instructions passed on to the offspring, just as a man who loses a finger wouldn’t have sons with nine fingers. Any skeptic who tries to discredit the Bible with this argument must be a closet Lamarckian, i.e., one who believes Lamarck’s thoroughly discredited idea of inheritance of acquired characteristics! Note also that Adam wouldn’t have had a permanent defect, because the rib is the one bone that can regrow if the surrounding membrane (periosteum) is left intact.


여자의 갈비뼈가 남자보다 하나 더 많다.

아직도 이런 신화적 상상의 산물을 믿고 있는 사람들이 있는 모양입니다. 믿음이라는 것은 지적 발전을 방해하는 가장 큰 걸림돌 입니다.



Archaeopteryx is a fraud.”


Archaeopteryx was genuine (unlike Archaeoraptor, a “Piltdown bird”), as shown by anatomical studies and close analysis of the fossil slab. It was a true bird, not a “missing link.” See Q&A: Dinosaurs.


시조새는 위조다.

조류의 형태를 가지고 있으면서 동시에 파충류적 특징을 보여주는 시조새에 대한 거짓말 입니다. 현재 생물학계는 육식 공룡이 현재의 조류로 진화한 것이라 설명하고 있으며, 이런 의미에서 보자면 시조새는 분명 중간단게의 형태를 보여주는 중요한 자료임이 틀림없습니다.

한국 창조 과학회는 다음과 같은 글로 여전히 낡은 거짓말을 주장하고 있습니다.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324&orderby_1=editdate%20desc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105&orderby_1=editdate%20desc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331&orderby_1=editdate%20desc 

또 재미있는 것은 위의 주장을 더 이상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하는 AiG 측은 (몇 년 전에 찾아봤던 바에 의하면) '시조새는 위조된 것은 아니지만, 중간단게가 아닌 완전한 새일 뿐이다'라는 주장을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들이 말하는 중간단계라는 것은 몸의 왼쪽은 파충류, 오른쪽은 조류인 생명체를 말하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There are no beneficial mutations.”

 
This is not true, since some changes do confer an advantage in some situations. Rather, we should say, “We have yet to find a mutation that increases genetic information, even in those rare instances where the mutation confers an advantage.” For examples of information loss being advantageous, see Q&A: Mutations


이로운 돌연변이는 없다. 

진 화론이라는 것은 유전자의 복제 과정에서 확률적으로 발생하는 복제의 오류 즉 돌연변이와 자연선택을 기반으로 하는 것입니다. 결국, 진화론을 부정하는 거짓말을 생산하는 입장에서는 자연선택을 부정하는 쪽보다는 조금 더 쉬워 보이는 돌연변이를 왜곡하는 쪽을 선택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 러나, 근본적으로는 '이롭다'라는 말의 의미부터 다시 고려해봐야 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겸상 적혈구라 불리우는 적혈구가 심하게 찌그러지는 유전자를 가진 사람들이 있으며, 이들은 적혈구가 산소를 운반하는 능력이 보통의 적혈구 보다 떨어지기 때문에 보통의 사람들보다 운동능력이 떨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재미있게도 겸상 적혈구를 유발하는 유전자를 가진 사람들은 말라리아에 대한 저항력이 높아서 말라리아가 창궐하는 환경에서는 겸상 적혈구를 가진 사람들이 비율이 높았다는 조사 자료가 있습니다. 이것은 '이롭다'라는 말을 내가 보는 관점만 가지고 쉽게 정의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는 중요한 사례가 되겠지요.

이것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돌연변이'라는 말에서 머리가 둘 달린 뱀과 같은 것을 떠올리기 때문에 가능한 거짓말입니다.

한국 창조 과학회는 다음과 같은 글에서 진화론을 적당히 왜곡해 놓고 '돌연변이는 항상 유해하다.'라는 거짓말까지 자세하게 실어 놓고 있습니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39&orderby_1=editdate%20desc


 

“No new species have been produced.”

 
This is not true—new species have been observed to form. In fact, rapid speciation is an important part of the creation
model. But this speciation is within the “kind,” and involves no new genetic information. See Q&A: Speciation.


새로운 종이 만들어지지 않는다. 

예.. 진화를 통해서 새로운 종이 만들어지는 것은 이미 여러 사례를 통해서 관측 또는 실험된 것으로, 이제는 창조론자들도 부정하기 힘든 명확한 사실입니다. 새로운 종이 만들어지는 것이 명확한 사실임에도 불구하고 창조론을 주장하는 이유는 잘 모르겠지만... 

한국 창조 과학회는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71&orderby_1=editdate%20desc 와 같은 글을 통해서 '종은 불변한다'라는 그들의 신념을 되뇌이고 있습니다만, 지동설이 확인된 지 수 백년이 지난 후에도 여전히 천동설을 신봉하는 사람들이 있었다는 것을 생각해 보면 그다지 놀랍지도 않은 것이겠지요.



“Earth’s axis was vertical before the Flood.”

 
There is no basis for this claim. Seasons are mentioned in Genesis 1:14 before the Flood, which strongly suggests an axial tilt from the beginning. Some creationists believe that a change in axial tilt (but not from the vertical) started Noah’s Flood. But a lot more evidence is needed and this idea should be regarded as speculative for now. Furthermore, computer modeling suggests that an upright axis would make temperature differences between the poles and equator far more extreme than now, while the current tilt of 23.5° is ideal. The moon has an important function in stabilizing this tilt, and the moon’s large relative size and the fact that its orbital plane is close to the earth’s (unlike most moons in our solar system) are design features.



홍수 이전에는 지구 자전축이 기울어지지 않았었다.

홍수 이전에는 항상 온화한 기후를 가지고 있다가 홍수의 대격변으로 인해서 지구 자전축이 기울어 사계절이 생긴 것이라고 주장하는 기독교인들이 가끔 있기는 합니다. 각운동량 보존 법칙은 어디로 갔는지...



Paluxy tracks prove that humans and dinosaurs co-existed.”

 
Some prominent creationist promoters of these tracks have long since withdrawn their support. Some of the allegedly human tracks may be artifacts of erosion of dinosaur tracks obscuring the claw marks. There is a need for properly documented research on the tracks before we would use them to argue the coexistence of humans and dinosaurs. However, there is much other evidence that dinosaurs and humans coexisted—see Q&A: Dinosaurs.


Paluxy 강의 발자국은 공룡과 사람이 동시대에 살았음을 증명한다. 


간단히 말해서, 공룡의 발자국이 발견되 지층에서 사람의 발자국도 함께
발견이 되었다는 주장입니다만, 의도적으로 조작한 증거를 기반으로 하는 질이 나쁜 거짓말입니다. 거짓말임이 밝혀진 것이 꽤 오래전의 일입니다만, 한국 창조 과학회는 끈기있게 이 주장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738


 

“Darwin mentioned the absurdity of eye evolution in The Origin of Species.”

 
Citing his statement at face value is subtly out of context. Darwin was talking about its seeming absurdity but then said that after all it was quite easy to imagine that the eye could be built step-by-step (in his opinion, with which AiG obviously disagrees—see Darwin vs. The Eye and An eye for creation).


다윈은 종의 기원에서 눈의 진화를 설명할 수 없음을 밝혔다.

다 윈은 종의 기원에서 "얼핏 생각하면 눈의 진화를 설명하기 힘든 것으로 보이지만......(이후 눈의 진화에 대한 자세한 설명) " 이라 말했지만, 자료의 왜곡이 아니면 살아남을 기반이 없는 창조 과학이라는 분야에서는 이것을 왜곡하여 "다윈이 '눈의 진화를 설명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라는 거짓말을 유포한 것입니다.



“Earth’s division in the days of Peleg (Gen. 10:25) refers to catastrophic splitting of the continents.”

 
Commentators both before and after Lyell and Darwin (including Calvin, Keil and Delitzsch, and Leupold) are almost unanimous that this passage refers to linguistic division at Babel and subsequent territorial division. We should always interpret script-x-xure with script-x-xure, and there’s nothing else in script-x-xure to indicate that this referred to continental division. But only eight verses on (note that chapter and verse divisions were not inspired), the Bible states, “Now the whole earth had one language and one speech” (Gen. 11:1), and as a result of their disobedience, “the LORD confused the language of all the earth” (Gen. 11:9). This conclusively proves that the “earth” that was divided was the same earth that spoke only one language, i.e., “earth” refers in this context to the people of the earth, not planet Earth.
Another major problem is the scientific consequences of such splitting—another global flood! This gives us the clue as to when the continents did move apart: during Noah’s Flood. See also comments on plate tectonics below.


벨렉의 대에 대륙이 갈라진 것이다. 

대 륙 이동설과 홍수 설화 때 동물들의 이동을 설명하려는 의도가 만들어낸 거짓말이며, 애초 바이블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지는 기독교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거짓말입니다. 상식적인 수준에서 생각해봐도 지금의 대륙 이동의 속도로는 한 덩어리였던 대륙이 4000여 년 만에 (이것은 현재를 기준으로 삼은 것이니 많이 봐준 것입니다.) 현재의 모습을 하는 것이 불가능하며, 만약 과거의 어느 시점에서는 현재보다 대륙의 이동의 속도가 빨랐다면 현재의 대륙의 이동속도로도 대규모 지진들이 발생한다는 것을 고려하면 거의 전지구적 재앙 수준의 지진이 빈번했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사실 바이블이 말하는 벨렉의 대에 일어났던 사건은 바벨탑 사건으로 전세계의 언어가 갈라진 것을 설명하는 설화일 뿐입니다. 창조 과학 측의 주장은 창세기 10장의 내용을 기반으로 하는 것인데,


에벨은 두 아들을 낳고 하나의 이름을 벨렉이라 하였으니 그 때에 세상이 나뉘었음이요 벨렉의 아우의 이름은 욕단이며 (창세기 10:25)


와 같은 구절에 제멋대로 의미를 구겨넣은 것입니다. 사실 창세기 10장에서 나열되는 계보는 창세기 11장에 다시 나열되는데(바이블이 여러 개의 자료를 짜깁기 한 것이기 때문에 이런 상황이 자주 발생합니다.) 창세기 11장은


온 땅의 언어가 하나요 말이 하나였더라 (1절)

바벨탑 설화 (2절 ~ 10절)

10장 족보의 재 나열 및 아브라함까지 계보 나열 (11절 ~ )


로 구성되어 있으며, 당연히 벨렉의 대에서 벌어진 일은 바벨탑 설화의 언어의 분화를 말하는 것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바이블을 옆구리에 끼고 다니지만 제대로 읽지 않는 기독교인들에게만 통하는 거짓말입니다.


한국 창조과학회는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721&orderby_1=editdate%20desc 의 Q8과 같은 곳에서 노아의 홍수 설화 시기에는 대륙이 하나로 붙어있었기 때문에 동물의 이동이 자유로워 방주에 모든 동물을 실을 수 있었다는 거짓말을 아직도 고수하고 있습니다.



“The Septuagint records the correct Genesis chronology.” 

This is not so. The Septuagint chronologies are demonstrably inflated, and contain the (obvious) error that Methuselah lived 17 years after the Flood. The Masoretic Text (on which almost all English translations are based) preserves the correct chronology. See Some remarks preliminary to a biblical chronology.



70인역은 올바른 창세기 연대를 기록하고 있다.


"70 인역이라 불리우는 헬라어로 번역된 구약에 비해 마소라 텍스트 (현재 사용하는 구약의 대부분은 마소라 텍스트를 기반으로 하는 것입니다.)가 더 정확한 연대를 기록한 것이다."라는 것인데 실제 과학과는 별로 관계가 없는 것이니 큰 의미가 없을 수도 있으나, 약간만 비틀어서 생각해보면 꽤 재미있는 정보를 전달해주고 있습니다.

이 주장은 70인역과 마소라 텍스트가 연대 문제에 있어서 서로 일치하지 않는다는 것을 말해주고 있으며, 헬라어로 번역하는데 그들 신이 함께 했다는 전설(실제로 이런 전설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기독교인들도 많습니다.) 역시 허구임을 말해주는 입니다.



“There are gaps in the genealogies of Genesis 5 and 11, so the earth may be 10,000 years old or even more.” 

This is not so. The language is clear that they are strict chronologies, especially because they give the age of the father at the birth of the next name in line. So the earth is only about 6,000 years old. See Biblical genealogies for exegetical proof.


지구가 만년이 넘었을 것이다.

AiG 역시 창조 과학이라는 사기극을 위한 단체이기에 죽으나 사나 6000년이 맞다는 주장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족보를 꼼꼼하게 들여다보면 뭔가 미묘하게 안 맞는 구석이 있어서 그것을 기반으로 연대를 늘려보려는 창조 과학자(이들을 과학자라고 불러야 할 지는 잘 모르겠지만)들도 있는데, 그 사람들에 대한 반박(?)정도에 해당하는 것이니 우리와는 큰 상관은 없는 것입니다.



“Jesus cannot have inherited genetic material from Mary, otherwise He would have inherited original sin.” 

This is not stated in script-x-xure and even contradicts important points. The language of the NT indicates physical descent, which must be true for Jesus to have fulfilled the prophecies that He would be a descendant of Abraham, Jacob, Judah and David. Also, the Protevangelium of Gen. 3:15, regarded as Messianic by both early Christians and the Jewish Targums, refers to “the seed of the woman.” This is supported by Gal. 4:4, “God sent forth His Son, coming (genomenon) from a woman.” Most importantly, for Jesus to have died for our sins, Jesus, the “last Adam” (1 Cor. 15:45), had to share in our humanity (Heb. 2:14), so must have been our relative via common descent from the first Adam as Luke 3:38 says. In fact, seven centuries before His Incarnation, the prophet Isaiah spoke of Him as literally the “Kinsman-Redeemer,” i.e., one who is related by blood to those he redeems (Isaiah 59:20 uses the same Hebrew word goel as used to describe Boaz in relation to Ruth). To answer the concern about original sin, the Holy Spirit overshadowed Mary (Luke 1:35), preventing any sin nature from being transmitted.


예수는 마리아로부터 유전자를 물려받지 않았다.

실존에 대한 근거조차 희박한 예수와 당대 사람들에게도 조롱의 대상이었던 동정녀 잉태 설화를 결합시켜 만들어낸 팬픽일 뿐이지요. 설화 신봉자들은 자신이 믿는 것이 사실이고, 상상하는 것이 현실이라 믿모양입니다.



“The phrase ‘science falsely so called’ in 1 Timothy 6:20 (KJV) refers to evolution.” 

To develop a script-x-xural model properly, we must understand what the author intended to communicate to his intended audience, which in turn is determined by the grammar and historical context. We must not try to read into script-x-xure that which appears to support a particular viewpoint. The original Greek word translated “science” is gnosis, and in this context refers to the elite esoteric “knowledge” that was the key to the mystery religions, which later developed into the heresy of Gnosticism. This was not an error by the KJV translators, but an illustration of how many words have changed their meanings over time. The word “science” originally meant “knowledge,” from the Latin scientia, from scio, meaning “to know.” This original meaning is just not the way it is used today, so modern translations correctly render the word as “knowledge” in this passage.
Of course AiG believes that evolution is anti-knowledge because it clouds the minds of many to the abundant evidence of God’s action in creation and the true knowledge available in His Word, the Bible. But as this page points out, it is wrong to use fallacious arguments to support a true viewpoint. On a related matter, it is linguistically fallacious to claim that even now, “science really means knowledge,” because meaning is determined by usage, not derivation (etymology).


KJV의 디모데전서 6:20에 등장하는 science는 진화론을 의미하는 것이다.

우선 디모데전서 6:20의 구절을 가져와 보겠습니다.   

O Timothy, keep that which is committed to thy trust, avoiding profane and vain babblings, and oppositions of science falsely so called:

분 명 science가 등장하고 있음을 알 수 있으며, 뭔가 부정적인 분위기의 구절인 것도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조금만 자세히 읽어보면 디모데전서에서 디모데에게 "진화론의 논쟁을 피하라" 라고 말했다고 주장하는 재미있는 개그인 것입니다. 참고로 여러가지 버전의 한글 바이블을 보도록 하겠습니다.

개역개정     디모데야 망령되고 헛된 말과 거짓된 지식의 반론을 피함으로 네게 부탁한 것을 지키라

개역한글     디모데야 네게 부탁한 것을 지키고 거짓되이 일컫는 지식의 망령되고 허한 말과 변론을 피하라

공동번역     디모테오, 그대가 맡은 것을 잘 간수하시오. 속된 잡담을 피하고 거짓된 지식에서 나오는 반대 이론을 물리치시오.

새번역         디모데여, 그대에게 맡긴 것을 잘 지키십시오. 속된 잡담을 피하고, 거짓 지식의 반대 이론을 물리치십시오.    
       
현대인의성경     디모데여. 그대는 맡은 일을 잘 실천하시오. 거짓된 지식에서 나오는 모독적인 무가치한 잡담과 변론을 피하시오.

뭔가 비슷한 단어만 나오면 끼워맞춰보려는 어설픈 시도가 그들 스스로를 웃음거리로 만들고 있는 것이지요.

 

“Geocentrism (in the classical sense of taking the earth as an absolute reference frame) is taught by script-x-xure and heliocentrism is anti-script-x-xural.”


AiG rejects this dogmatic geocentrism, and believes that the biblical passages about sunset and sunrise, etc., should be understood as taking the earth as a reference frame, but that this is one of many physically valid reference frames; the center of mass of the solar system is also a valid reference frame. See Q&A: Geocentrism and Geocentrism and Creation.


지동설은 비성경적이다.


이것은 바이블의 비과학성을 변명하는 으로 봐야 합니다만, 바이블은 분명  천동설을 주장하고 있음이 명확하기 때문에 그들 스스로 그들의 경전을 부정하는 눈물겨운 상황이 연출될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낡은 설화를 사실이라 주장하기 위해서 그 설화를 부정해야 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발생한 것이지요.


 

“Ron Wyatt has found much archeological proof of the Bible.” 

There is not the slightest substantiation for Wyatt’s claims, just excuses to explain away why the evidence is missing. See Has the Ark of the Covenant been found?


Ron Wyatt가 바이블에 대한 고고학적 증거를 많이 찾아냈다.

Ron Wyatt만큼 기독교인들의 총애를 받고 있는 사기꾼도 드물 것 같습니다. 바이블이 사실임을 증명할 수 있는 고고학적 발견을 했다는 거짓말을 제작 유포하는 사람으로 유명하며, 기독교인들이 고고학적으로 바이블이 증명되었다고 들고오는 자료들 중 다수가 Ron Wyatt의 거짓말입니다. 그러나 거짓말이 도를 넘었는지 이제는 창조 과학을 하는 사람들에 의해서 부정당하는 수준이 되었군요.


 

Some of Carl Baugh’s “evidences” for creation.

 
We are sorry to say that, while AiG thinks he’s well meaning, Baugh unfortunately uses a lot of material that is not sound scientifically. So we advise against relying on any “evidence” he provides unless supported by creationist organizations with reputations for biblical and scientific rigor. Unfortunately, there are talented creationist speakers with reasonably orthodox understandings of Genesis who continue to promote some of the Wyatt and Baugh “evidences” despite being approached on the matter.


Carl Baugh의 창조의 증거들.

Carl Baugh라는 사람이 창조의 증거라면서 뭔가를 제시했던 모양인데, 이런 주장은 항상 그렇듯이 의도적으로 조작된 증거들을 기반으로 하는 사기극으로 판명나고는 합니다. 특히나 과학으로 창조를 증명했다는 말은 모두 사기극이라 판단하면 옳은 판단을 내리는 것입니다.


 

“Missing solar neutrinos prove that the sun shines by gravitational collapse, thereby proving a young sun.”

This is about a formerly vexing problem of detecting only one-third of the predicted number of neutrinos from the sun. Also, accepted theories of particle physics said that the neutrino had zero rest mass, which would prohibit oscillations from one “flavor” to another. Therefore, consistent with the data then available, some creationists proposed that the sun was powered one-third by fusion and two-thirds by gravitational collapse. This would have limited its age to far less than 4.5 billion years.
However, a new experiment was able to detect the “missing” flavors and seems to provide conclusive evidence for oscillation. This means that neutrinos must have a very tiny rest mass after all (since experimental data takes precedence over theory). Therefore creationists should no longer invoke the missing neutrino problem to deny that fusion is the primary source of energy for the sun. It cannot be used as a young-age indicator—nor an old-age indicator, either.


태양의 중성미자 손실은 태양이 중력붕괴에 의해서 빛을 내고 있으며, 젊은 태양의 증거이다.

지구의 나이를 6000년으로 만들기 위한 거짓말 중 하나일 뿐 그 이상의 의미는 없습니다.


 

“Einstein held unswervingly, against enormous peer pressure, to belief in a Creator.” 

Using the normal meaning of these terms, Einstein believed no such thing. See also Physicists’ God-talk.
 


아인슈타인은 동료들의 압력에도 불구하고 창조주를 믿었다.

정확한 사실은 "아인슈타인이 기독교인들의 압력에도 불구하고 창조주를 부정했다."입니다. 그들이 상투적으로 인용하는 '신은 주사위 놀이를 하지 않는다' 등의 발언에서 "신"이 의미하는 것은 "자연 그 자체" 또는 "자연 법칙"이며 기독교인들이 상상하는 변덕스럽고 괴팍한 사막의 신과는 관계가 없습니다.


----------

몇 년 전에 썼던 글인데 다시 정리합니다.








전차부대장 (222.♡.178.182) 2013-05-05 (일) 15:41
창조구라회에서도 거짓말이 들통나 쪽 팔려 하는 거짓말을
아직도 버젖이 뻥치고 돌아다니는 기독인은 뭐하는 인간들일까?
기독인의 말은 워낙 거짓말이 심해 무조건 덮어 놓고 의심하고 확인해 봐야 한다.
     
     
Anna (76.♡.130.48) 2013-05-05 (일) 22:35
제말이 그말입니다!!!
전차부대장 (222.♡.178.182) 2013-05-05 (일) 15:45
십 몇 년 전.
심야 전기 온수 보일러를 심야에 전기를 축적해서 낮에 전기를 조금씩 흘리면서
물을 데우는 줄 알았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창피.
이런 기술적 무지가 창피한게 아니고
모르면 해당 분야 전문가한테 물어 봐야지 내 마음대로 상상하여 이론을 정립한 것.
이런 잘못된 생각으로 많은 돈을 손해 보면서 망신을 당했습니다.
이런게 창피.


전기를 축적하는 기술은 아직 개발 되지 않았습니다.
물론 밧데리가 있지만 비용이 너무 많이 듭니다.

     
     
사람답게 (182.♡.26.150) 2013-05-05 (일) 23:38
당시에, 의문을 제기했던 사람들 중 하나 였답니다.^^

검침원 에게, 이렇게 질문을 했었지요..
"밤에 사용한 전기인지, 낮에 사용한 전기인지, 어떻게 파악을 하느냐..
두꺼비집(전기 계량기)에 타이머라도 달렸냐..???"

검침원 왈..
" 그냥 한전에서 통계치로  밤에 사용한 전기량을 일괄 적용해서 계산하는 겁니다. 그것도 서울은 제외되어 있습니다." 라고 하더군요..


아마도, 당시에 속아서 시설정비하신 분들 많았을겁니다.
사람답게 (182.♡.26.150) 2013-05-05 (일) 23:41
사실, 창조구라회 같은 곳이 존재한다는 것 자체가 창피한 일이지요..
삐딱이 (110.♡.118.214) 2013-05-07 (화) 00:28
괴독교와 조중동문은 거짓말, 왜곡, 과장, 억지, 이중잣대, 말바꾸기 등을 상습적으로
자행하는 집단이 아닌가 합니다.
-저런 뻔뻔한 거짓말을 상시적으로 하는 기독교를 보면서,,
기독교 신이 확실히 존재하지 않는다는 증거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신이 있다면 저런 거짓말쟁이들을 그대로 보고 있겠습니까??
아르마 (211.♡.38.39) 2013-08-04 (일) 01:21
거짓말의 온상 개독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420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420 성경 요나서의 큰 물고기는 백상아리 상어 다. 서울사랑 16/09/12 952 0 0
419 과학) 물고기 지느러미에서 손으로 진화~ by 네이쳐 피터조셉 16/08/18 786 0 0
418 일본 환타지 소설의 대표작가 스스키 코지의 소설 <링1 >에서 인간 창조… 천눈 15/09/07 2135 1 2
417    증거(proof)와 가능성(possibility)에 대하여 만든신 16/06/04 878 2 0
416 영남대 물리학과 권진혁 교수의 [특별기고] 빅뱅과 하나님의 창조 음냐리 14/03/27 5889 7 0
415 우주를 창조한 존재는 없다(증명) (2) 공명진우 14/02/07 7736 5 0
414 목사와 무당을 똑같이 작두춤 추게하면 누가이길까? 여호와가? 한국신이? 봉제 13/12/15 3387 3 0
413 [무신론] 노아의 방주로 알수있는 야훼의 악마성(Noah's Ark-God & Genocid… childrenofbodom 13/11/01 3701 3 0
412 사후세계 경험은 뇌 활동에 의한 착각 OneTouch 13/08/13 3520 5 0
411 박테리아야말로 진정한 신이다 (1) 페레스트로이카 13/07/17 3718 12 0
410 기생충학 서민 교수님의 글 소개....... (1) 동포 13/07/16 3926 4 0
409 엔트로피 이야기 - 개늠들아~ 과학 좀 괴롭히지 말란 말이다.. (3) 레이니썬 13/07/02 3776 9 0
408 예수를 고발한다. (17) 바이올렛 13/06/26 4757 18 0
407    예수 실존의 증거라는 것들 (특히 빌라도 관련 문서 ) 동포 13/06/27 4193 3 0
406    예수신화의 이교기원 종합적 과학분석|예수신화-특별동영상··┒ (1) 동포 13/06/27 3381 2 0
405    [종교문헌] ‘예수는 없었다!’ 출간-기독교계 발칵!|예수신화-발본색원실… (2) 동포 13/06/27 4118 3 0
404 정말 무식한 예수쟁이의 글 (6) 루비글루온 13/06/12 4737 7 0
403 창피한줄도 모르는 창조과학회 (6) Anna 13/06/29 5063 4 1
402 <지상 최대의 쇼> 중에서 레이니썬 13/05/28 3337 5 0
401 영혼이라는 망상 (18) 레이니썬 13/03/29 4379 7 1
400    영혼이라는 망상-그냥 웃겨서 슬쩍 써보는 근거 박약의 문제. (4) ravencrow 13/06/08 3356 0 0
399 인류 조상이 `쥐`?...美과학자 DNA분석 OneTouch 13/02/09 3046 2 0
398 창조구라회에서도 쪽팔려 하는 거짓말들 (7) 레이니썬 13/05/05 11500 10 0
397 9,000만년전 사우로니옵스는 OneTouch 12/11/10 3118 1 0
396 8,000만년전 제노케라톱스 화석 발견 OneTouch 12/11/10 3023 1 0
395 제임스 랜디 이야기 2. - '먹사의 사기 쇼' (2) 화니 12/10/28 4493 7 0
394 제임스 랜디 이야기 1. (경력) (1) 화니 12/10/28 5460 3 0
393 지옥보다 더 뜨거운 천국 (3) 잉여인간 12/10/26 4051 6 0
392 2,500년간 얼어있던 호수에 생물체 발견 OneTouch 12/10/08 3324 3 0
391 11살 소년이 3만년 전 '맘모스' 발견 (1) OneTouch 12/10/05 3389 2 0
390 은하계 구상성단서 블랙홀 2개 공존 최초 발견 OneTouch 12/10/04 3054 4 0
389 현생인류 탄생은 육식의 결과 (3) OneTouch 12/10/04 3528 4 0
388 3억년전 지구에 살았던 벌레들 (2) OneTouch 12/09/26 3757 5 1
387 200만년전 디프로토돈 화석발견 OneTouch 12/09/15 2966 5 0
386 과학정보량의 축소,왜곡,삭제 (1) OneTouch 12/09/15 3259 4 0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2,048 건    오늘 : 1,580    어제 : 1,848    최대 : 12,198    전체 : 5,855,189      총회원 수 : 18,718 분    접속중 : 207(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