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자유토론
 • 비회원토론
 • 과학과 창조구라
 • 나의 경험담
 • 주제별토론
 • 구 자유토론
 • 휴지통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5,242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기독교 및 창조과학회의 주장을 과학적으로 반론하는 게시판입니다..
   • 과학적인 근거가 없는 글은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 "휴지통으로 보내기"가 5개면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노아의 홍수를 지지하지않는 그리스의 대홍수 전설
글쓴이 : 꽹과리  (211.♡.214.3) 날짜 : 2003-10-05 (일) 10:21 조회 : 5364 추천 : 0 비추천 : 0
아폴로도루스라는 설화작가에 의해서 다음과 같이 전해집니다.

듀칼리온은 프로메테우스의 아들이었다. 그는 프티아 일대의 지역에서 통치한 왕이었고, 에피메테우스와 판도라의 딸 피르하와 결혼했는데, 판도라는 신들이 만든 최초의 여자였다. 그러나 제우스가 청동기 시대의 인간들을 멸절시키려고 하자, 듀칼리온은 자기 아버지 프로메테우스의 충고에 따라 큰 괘나 방주 같은 배를 하나 만들고, 필요한 물건들을 그 안에 저장한 다음 자기 아내를 데리고 배에 탔다. 그러나 제우수가 하늘에서 땅으로 큰 비를 쏟아 부어서 그리스의 대부분을 씻어 내렸다. 이리하여 모든 인간이 다 죽었다. 가까이에 있는 높은 산들로 몰려간 소수의 사람들만이 죽음을 모면하였다. 이때에 테살리에 있는 산들이 두쪽으로 갈라져서 이스머스 지협과 펠로폰네소스 반도 건너편의 온세상은 물에 휩쓸렸다. 그러나 듀칼리온은 방주를 타고서 밤낮 9일동안 바다 위로 떠다니다가 파르나소스 산 위에서 배의 밑부분이 땅바닥에 닿았고, 비가 그치자 그는 그 산위에서 하륙시키고 '피난의 신 제우스'에게 번제를 바쳤다. 그러자 제우스가 헤르메스를 그에게 보내어 그가 원하는 것을 선택하도록 허락해 주었다. 그는 사람들을 원한다고 선택하였다. 이리하여 그는 제우스의 분부에 따라서 돌들을 주워 가지고 자기의 머리 위로 던졌다. 그러자 듀카리온이 던진 돌들은 남자들이 되었고, 피하르가 던진 돌들은 여자들이 되었다. 그래서 그리이스 에서는 사람들을 돌을 뜻하는 '라아스'에서 온 '라오스(단수)-라오이(복수)' 라고 부르게 되었다.

뿐만 아니라 히에로폴리스에서 수집된 전설은 노아의 홍수와 상당히 일치합니다.

프레이져는 하지만 이것을 듀칼리온 전설의 기원을 과거에 대한 회상이 아닌 관찰의 신화들이라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왠만하면 요약할까 하다가 그냥 포기합니다.)

"간단히 말해서 둘 다 에드워드 타일러 경이 말한 대로 역서적인 전통들이라기 보다는 차라리 관찰의 신화들이라고 결론을 내리게 된다.

한가지 지적할 것은 위의 전설의 형태는 오래된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기원전 2세기에 만들어 진것입니다. 그러나 그 이전에도 홍수의 전설이 있었습니다. 다만 그것이 유대인들의 것과 같게 된 것은 바빌로니아의 전설이 옮겨졌기 때문이라고 보여집니다.

그러나 듀칼리온의 전설의 상당부분은 노아의 홍수의 전설과 다릅니다.

[이 게시물은 (ㅡ.ㅡ)님에 의해 2003-10-05 21:03:01 자유게시판(으)로 부터 복사됨]

<br><br>[이 게시물은 (ㅡ.ㅡ)님에 의해 2005-07-29 12:44:10 창조잡설 비판(으)로 부터 이동됨]


개독교 박멸하는 그 날 진실로 하늘이 열리리라!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421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106 6백만 년 전에 시작된 인류의 진화. (7) 군덕네 04/03/07 5337 0 0
105 어린이들이 볼까 무섭습니다. (4) 화니 04/03/06 5812 1 0
104 <과학> 4천400만년 전 새 몸 속 이 화석 발견 꽹과리 04/03/06 4553 0 0
103 인체의 구성성분이 흙의 구성성분과 같다...? (7) 타락천사 04/03/06 10077 0 0
102 개독의 쌩쑈.... (3) 대서양 04/02/29 4962 0 0
101 아라랏 = 이세상 어느 곳 (로그인 안되는 분들을 위해서) 반아편 04/02/28 4510 0 0
100 [기사] 시베리아서 3만년 전 인류 거주 확인 - 창조과학회에 갔더니... (4) Clairedfield 04/01/03 5235 0 0
99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9) 꽹과리 04/05/17 7396 1 0
98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 방주제작 (1) 꽹과리 04/05/17 6071 0 0
97       그나무 잣나무요 전나무요 아님 좆나무요? ㅋㅋㅋ 권광오 04/05/17 5632 0 0
96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 동물들 모으기 (6) 꽹과리 04/05/17 6437 0 0
95       지렁이야 너때문에 야웨 좆됐다... ㅋㅋㅋ (6) 권광오 04/05/17 6004 0 0
94       40일만에 집나간 까마귀는 숫놈일까 암놈일까? (1) 권광오 04/05/17 5754 0 0
93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 배에 태운 동물들의 숫자 꽹과리 04/05/17 5602 0 0
92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 동물들 돌보기 (3) 꽹과리 04/05/17 5636 0 0
91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 홍수 그 자체 (1) 꽹과리 04/05/17 6066 0 0
90       두둥실 ♪ 두리둥실 ♪ 배 <안> 떠~나아 간다 ♪ 얼~쑤! 권광오 04/05/17 5353 0 0
89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 홍수의 증거들은 있는가? (1) 꽹과리 04/05/17 6028 0 0
88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 지질학적 기록의 생성 꽹과리 04/05/17 6314 0 0
87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 종들의 생존과 홍수후의 생태계 꽹과리 04/05/17 4886 0 0
86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 종들의 분포와 다양성 꽹과리 04/05/17 4526 0 0
85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 역사적인 면 꽹과리 04/05/17 4626 0 0
84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 논리적, 철학적, 신학적 요점들 꽹과리 04/05/17 4801 0 0
83 태양이 있기전에 식물을 만들다. (2) 김봉달 04/05/04 5723 0 0
82 이상한 창조론 (14) 김봉달 04/05/04 6037 1 0
81 세기의 명승부 진화론과 창조론의 리턴매치 (5) 군덕네 04/02/29 5584 0 0
80 진화론과 창조론? (ㅡ.ㅡ) 04/02/07 4976 0 0
79 인류의 최대사기행각 창조자만들어 사기친 사건 빛고을 04/02/01 5424 0 0
78 노아의 홍수의 불일치의 이유 꽹과리 04/01/19 5114 0 0
77 맘모스의 시체들은 과연 노아의 홍수와 관련이 있는가? 꽹과리 04/01/19 5422 0 0
76 노아의 홍수를 지지하지않는 그리스의 대홍수 전설 꽹과리 03/10/05 5365 0 0
75 노아의 홍수를 지지하지않는 고대 인도의 홍수설화 꽹과리 03/10/05 5350 0 0
74 노아의 홍수를 지지하지않는 중국 남서부 운남성과그 주변의 다른 지역의 … 꽹과리 03/10/05 5313 0 0
73 2500년전에 벌어진 천지창조 편입사건 꽹과리 03/10/01 4983 0 0
72 창조론과 합리적 선택 (ㅡ.ㅡ) 03/09/30 4515 0 0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9,296 건    오늘 : 1,450    어제 : 1,806    최대 : 12,198    전체 : 8,069,427      총회원 수 : 19,191 분    접속중 : 180(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