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자유토론
 • 비회원토론
 • 과학과 창조구라
 • 나의 경험담
 • 주제별토론
 • 구 자유토론
 • 휴지통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5,253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기독교 및 창조과학회의 주장을 과학적으로 반론하는 게시판입니다..
   • 과학적인 근거가 없는 글은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 "휴지통으로 보내기"가 5개면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맘모스의 시체들은 과연 노아의 홍수와 관련이 있는가?
글쓴이 : 꽹과리  (211.♡.212.225) 날짜 : 2004-01-19 (월) 09:18 조회 : 5429 추천 : 0 비추천 : 0
앞서 많은 창조론자들은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시베리아에는 맘모스의 시체가 존재하고 그 시체는 얼어있기 때문에 거의 보존 상태가 좋은데 위장에서 발견된 식물로 미루어 보아서 그 지역은 온난한 지역이었을 것이고 결국 어떤 이유로 날씨가 갑자기 추워진 것이라고 합니다. 창조과학자들은 일반적으로 매머드는 온난한 지역에 살고 있다가 갑작스런 죽음을 맞이했다고 합니다.

문제는 기후에 대한 문제인데

제가 알기로 위속에 남겨진 식물에 대해서 자세히 알려진 것을 살펴보면 그것이 온난한 지역에서만나는 그런 것은 없습니다. 즉 추운곳에서도 충분히 발견되는 것들입니다. 사실 대부분은 추운지역에서 발견되는 것들입니다.

창조론자들의 주장과는 달리 맘모스는 추위에 적응하도록 신체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우선 아시아의 코끼리를 비교대상으로 하더라도 다리가 굵고 짧으며, 꼬리가 짧고 귀의 크기가 작습니다. 전체적으로 동글동글한 모양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것은 추운지방에 사는동물의 공통적인 특징입니다.


코끼리는 털로 가득 덥혀 있지 않지만 맘모스는 추운지방의 동물에게서 발견되는 double fur coat로 되어있습니다.(털로 가득덮혀있다.) 이것을 자세히 설명하면 피부가 작은 보온성이 뛰어난 털로 빽빽하게 덮혀 있으며 그위로 안의 털을 보호하기 위한 기다란 털(50cm짜리도 있을 정도)이 나있습니다. 그리고 여름철에 털갈이는 하는 것 같습니다. 이것은 현재의 짐승들과 동일한 것입니다.


또한 피부아래의 지방층은 3인치나 되며 여기에 더하여 어깨위의 Hump에 지방층을 따로 가지고 있습니다.


시베리안 맘모스의 크기는 일반적인 생각과는 달리 현존하는 코끼리보다 작았습니다. 매머드는 작은 종만 있는 것이 아니죠. 그것은 북아메리카 황제 맘모스같은 것은 코끼리보다 훨씬 큽니다. 하지만 우리가 논의하는 맘모스는 추위에 적응하기 위해서 오히려 코끼리 보다 작았음을 기억하기 바랍니다.


맘모스의 상아는 코끼리와는 달리 아래로 휘어져 있습니다. 이것은 상아로 무었을했는가를 쉽게 짐작하게 하는데 바로 맘모스는 이것으로 얼음과 땅을 파고 살았던 것입니다. 즉, 작은 식물을 캐서 그것을 전체를 먹었을 것입니다.


맘모스의 식량을 생각해 보겠습니다. 그들은 엄청난 양을 먹었을 것입니다. 시베리아가 과연 이것을 유지할 수 있었을 까요? 하지만 우리가 알기로는 맘모스가 얼어있는 상태로 발견되는 시기에 시베리아는 겨울을 제외하고는 땅이 완전히 얼어있지 않았습니다.

<br><br>[이 게시물은 (ㅡ.ㅡ)님에 의해 2005-07-29 12:44:10 창조잡설 비판(으)로 부터 이동됨]


개독교 박멸하는 그 날 진실로 하늘이 열리리라!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421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106 6백만 년 전에 시작된 인류의 진화. (7) 군덕네 04/03/07 5348 0 0
105 어린이들이 볼까 무섭습니다. (4) 화니 04/03/06 5823 1 0
104 <과학> 4천400만년 전 새 몸 속 이 화석 발견 꽹과리 04/03/06 4561 0 0
103 인체의 구성성분이 흙의 구성성분과 같다...? (7) 타락천사 04/03/06 10105 0 0
102 개독의 쌩쑈.... (3) 대서양 04/02/29 4969 0 0
101 아라랏 = 이세상 어느 곳 (로그인 안되는 분들을 위해서) 반아편 04/02/28 4519 0 0
100 [기사] 시베리아서 3만년 전 인류 거주 확인 - 창조과학회에 갔더니... (4) Clairedfield 04/01/03 5243 0 0
99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9) 꽹과리 04/05/17 7407 1 0
98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 방주제작 (1) 꽹과리 04/05/17 6078 0 0
97       그나무 잣나무요 전나무요 아님 좆나무요? ㅋㅋㅋ 권광오 04/05/17 5644 0 0
96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 동물들 모으기 (6) 꽹과리 04/05/17 6446 0 0
95       지렁이야 너때문에 야웨 좆됐다... ㅋㅋㅋ (6) 권광오 04/05/17 6012 0 0
94       40일만에 집나간 까마귀는 숫놈일까 암놈일까? (1) 권광오 04/05/17 5759 0 0
93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 배에 태운 동물들의 숫자 꽹과리 04/05/17 5613 0 0
92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 동물들 돌보기 (3) 꽹과리 04/05/17 5641 0 0
91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 홍수 그 자체 (1) 꽹과리 04/05/17 6076 0 0
90       두둥실 ♪ 두리둥실 ♪ 배 <안> 떠~나아 간다 ♪ 얼~쑤! 권광오 04/05/17 5362 0 0
89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 홍수의 증거들은 있는가? (1) 꽹과리 04/05/17 6035 0 0
88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 지질학적 기록의 생성 꽹과리 04/05/17 6343 0 0
87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 종들의 생존과 홍수후의 생태계 꽹과리 04/05/17 4898 0 0
86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 종들의 분포와 다양성 꽹과리 04/05/17 4533 0 0
85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 역사적인 면 꽹과리 04/05/17 4635 0 0
84    노아의 홍수 완벽하게 박살내기 - 논리적, 철학적, 신학적 요점들 꽹과리 04/05/17 4811 0 0
83 태양이 있기전에 식물을 만들다. (2) 김봉달 04/05/04 5733 0 0
82 이상한 창조론 (14) 김봉달 04/05/04 6045 1 0
81 세기의 명승부 진화론과 창조론의 리턴매치 (5) 군덕네 04/02/29 5591 0 0
80 진화론과 창조론? (ㅡ.ㅡ) 04/02/07 4986 0 0
79 인류의 최대사기행각 창조자만들어 사기친 사건 빛고을 04/02/01 5433 0 0
78 노아의 홍수의 불일치의 이유 꽹과리 04/01/19 5126 0 0
77 맘모스의 시체들은 과연 노아의 홍수와 관련이 있는가? 꽹과리 04/01/19 5430 0 0
76 노아의 홍수를 지지하지않는 그리스의 대홍수 전설 꽹과리 03/10/05 5374 0 0
75 노아의 홍수를 지지하지않는 고대 인도의 홍수설화 꽹과리 03/10/05 5361 0 0
74 노아의 홍수를 지지하지않는 중국 남서부 운남성과그 주변의 다른 지역의 … 꽹과리 03/10/05 5318 0 0
73 2500년전에 벌어진 천지창조 편입사건 꽹과리 03/10/01 4990 0 0
72 창조론과 합리적 선택 (ㅡ.ㅡ) 03/09/30 4522 0 0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9,316 건    오늘 : 1,737    어제 : 1,729    최대 : 12,198    전체 : 8,077,818      총회원 수 : 19,196 분    접속중 : 298(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