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제삼자 칼럼
 • Staire 칼럼
 • 추천게시물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3,408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작고하신 staire님의 칼럼입니다.

    [staire님 약력]
    1965년 부산생, 유년기를 부산(김해) 구포에서 보냄
    1983년 - 부산 해운대고 졸업
    └ 서울대 의예과 입학 이후 본과 3년 수료
    └ 의대 오케스트라 바이올린 연주자
    └ 야학 교사
    1989년 서울대 기계설계학과 입학
    1993년 졸업, 동 대학원 석사과정 입학
    1995년 졸업, 이후 KIST등에서 연구원으로 일함
    2005년 5월 30일 사망

    저서 :
    일반인대상의 반기독교강의와 유대민족사가 있음.
    telnet://kids.kornet.net/ 에 "의대시리즈" 등 다양한 주제에 관한 글을남김.


   
Re: 정말 그리스도의 떰堧?이와 다른가요?
글쓴이 : ※※※ 날짜 : 2005-06-08 (수) 04:06 조회 : 5383
[ Christian ] in KIDS
글 쓴 이(By): staire ( 강 민 형 )
날 짜 (Date): 2004년 10월 14일 목요일 오전 09시 54분 56초
제 목(Title): Re: 정말 그리스도의 떰堧?이와 다른가요?


아래 글을 보면, 진중권이 극우집회의 행태는 역사속의 그리스도의 모습과는
다른 것이라고 대비하는 대목이 매우 강조되어 있는데, 정말 그런가요?
댓글 부탁합니다. 헷갈려서요.
--------------
일단 저는 예수를 역사상의 실존 인물로 생각하지 않으므로 (전에는 그래도

예수의 역사적 실존성을 60% 정도로 보았는데 요즘은 10% 이하라는...)

정말 그런가요? 라는 질문 자체는 저에게 별로 의미가 없구요...


예수의 이미지는 그것을 유포하고 이용하는 자들의 의도에 따라 다양하게

변해왔기 때문에 진중권의 예수론에 간단히 동의하기는 어렵습니다.


일단 마태가 묘사한 예수는 유대 왕가의 적통을 이어받아 동방박사들의 경배를

받으며 태어나고 에돔 출신의 왕 헤롯은 정당한 왕위계승권자인 예수의 탄생에

겁을 먹고 유아몰살을 시도하는 등 예수는 태어날 때부터 스포트라이트를 잔뜩

받으며 화려하게 등장합니다. 마태가 묘사하는 예수는 유대인에 의한, 유대인을

위한 이스라엘 왕국의 영광을 되찾기 위해 하나님께서 보내신 메시아입니다.

(마태복음서의 예수는 제자들에게 사마리아인이나 이방인들에게 전도하지 말고

오직 이스라엘인만 돌보라고 말할 정도로 편협한 극우파 민족주의자입니다.)


마가와 누가의 예수는 압제와 착취에 시달리는 대중들을 몰고 다니는 좌익의

냄새가 많이 납니다. '지금 잘 먹고 잘 사는 놈들은 세상이 한판 뒤집어져서

이를 갈며 땅을 칠 것이다'라는 식의 데마고그를 통해 인기를 끌었던 예수의

이미지는 지금도 좌익신학 운동가들에 의해 '혁명가 예수'의 모습으로 확대

재생산되고 있습니다. 진중권은 이런 예수를 염두에 둔 듯 합니다. (물론

복음서에 묘사된 예수는 계급의식도 없고 자본에 대한 최소한의 이해도 없는

순진한 과격파에 불과합니다만...)


콘스탄티누스는 제국의 통합에 도움이 되는 예수를 원했기 때문에 기독교회가

묘사하는 예수는 과격한 인상을 말끔히 닦아내고 '가이사가 세금을 바치라면

바쳐라'라는 유연한 예수의 모습이 됩니다. 유대 민족주의도 없고 착취에

분노하는 혁명가의 모습도 없습니다. (성경에는 분명히 그런 흔적이 남아

있지만 이제는 그런 느낌으로 그 구절을 읽는 기독교인은 거의 없습니다.)

오늘날의 기독교인은 대부분 이 부류에 속합니다. 그래서 '내가 세상에 화평을

주러 온 줄 아느냐, 그렇지 않다. 오히려 분열을 일으키러 왔다'라는 과격한

구절에 대해서 '난해하군...'이라고 생각하며 대충 넘어가는 게 보통입니다.

'네 손이 죄를 짓는다면 손을 찍어버려라'라는 섬뜩한 구절을 읽어도 '이런 건

어디까지나 비유'라고 생각하며 '네가 가진 것을 다 팔아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주라'는 구절은 그냥 '훌륭한 말씀'일 뿐 '실천해야 할 행동강령'으로는

절대로 생각하지 않습니다.


즉, 오늘날의 기독교는 부담스럽지 않은 계율만 지키는 세련된 생활종교로

변질되었으며 이런 기독교인들에게 있어서 예수란 적당한 처세술과 political

correctness를 갖춘 너그러운 이미지를 갖고 있습니다. 그래서 문익환도 OK,

김홍도도 OK, 조용기도 이제는 많이 컸으니까 OK입니다. 이런 예수라면

국가보안법을 수호하기 위한 시위에 왕림하셔도 전혀 이상하지 않습니다.

                     ----------- Prometheus, the daring and enduring...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539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39 [다시 쓰는 글] 네로를 변호함 ※※※ 05/06/08 7748
538 Re: 아시모프의 바이블 ※※※ 05/06/08 7007
537 Re: 막달라마리아 복음서, 도마의 복음서. ※※※ 05/06/08 7480
536 Re: 막달라마리아 복음서, 도마의 복음서. ※※※ 05/06/08 6914
535 Re: 쥐 ※※※ 05/06/08 6025
534 Re: 종교, 신화, 인간...^^;; ※※※ 05/06/08 6806
533 Re: 종교, 신화, 인간...^^;; ※※※ 05/06/08 5558
532 Re: 종교, 신화, 인간...^^;; ※※※ 05/06/08 5129
531 Re: 종교, 신화, 인간...^^;; ※※※ 05/06/08 5488
530 Re: 예수의 가족 ※※※ 05/06/08 6106
529 Re: 질문] 개신교와 공산당 ※※※ 05/06/08 6118
528 Re: 질문] 개신교와 공산당 ※※※ 05/06/08 5495
527 Re: 질문] 개신교와 공산당 ※※※ 05/06/08 5660
526 [부고] Staire님 별세 (42) SueinKids 05/05/31 10125
525 Re: 질문 ※※※ 05/06/08 5585
524 [추모시] 계단 文學批評 05/05/31 5853
523 '야고보'와 'James' ※※※ 05/06/08 5768
522 Re: [p]강의석 다시 단식 ※※※ 05/06/08 5632
521 故 강민형님의 글 - 죽음이 두려운가... ※※※ 05/06/02 7087
520 Re: 정말 그리스도의 떰堧?이와 다른가요? ※※※ 05/06/08 5384
519 故 강민형님의 의대시리즈를 감상해 보세요. ※※※ 05/05/31 8182
518 Re: 정말 그리스도의 떰堧?이와 다른가요? ※※※ 05/06/08 5481
517 Re: 왜 꼭 질 때는 붉은 유니폼... (x) ※※※ 05/06/08 5557
516 Re: 어느 책의 서문에 있는 글 (1) ※※※ 05/06/08 6690
515 Re: 성경의 고유명사의 유래는? ※※※ 05/06/08 5835
514 Re: 다빈치 코드 ※※※ 05/06/08 6504
513 Re: 기독교 단체에서 발표한 거랍니다. ※※※ 05/06/08 6213
512 Re: 기독교인들은 성경을 부분적으로만 받아들이는가? ※※※ 04/07/10 6957
511 Re: [질문] 삼위일체? ※※※ 04/07/10 6291
510 Re: 본인의 경우는 ※※※ 04/07/10 5800
509 Re: 본인의 경우는 ※※※ 04/07/10 5860
508 Re: 유란시아(Urantia)서 ※※※ 04/07/10 6277
507 Re: [펌] 여자가 기저귀 차고 강단에 올라 ※※※ 04/07/10 6929
506 Re: 기독교인들에게 이단을 정죄할 자격이 ※※※ 04/07/10 6524
505 Re: [펌] 여자가 기저귀 차고 강단에 올라 ※※※ 04/07/10 6471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2,863 건    오늘 : 1,057    어제 : 1,606    최대 : 12,198    전체 : 5,926,771      총회원 수 : 18,751 분    접속중 : 245(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