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자유토론
 • 비회원토론
 • 과학과 창조구라
 • 나의 경험담
 • 주제별토론
 • 구 자유토론
 • 휴지통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3,878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주제별 토론방은 정해진 주제를 놓고 심층토론을 하는 공간 입니다.
   • 전도성 글, 반복적인 글, 정치성 글, 원색적인 글 등은 삭제 되며, 게시자는 강퇴등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휴지통으로 보내기"가 5개면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토론]은혜로운 거짓말 두번째
글쓴이 : 음냐리  (129.♡.74.182) 날짜 : 2012-03-27 (화) 18:09 조회 : 3444 추천 : 3 비추천 : 0

두번째 거짓말 까발리기. 

제가 원문이나 책을 구할 수 있는 리소스가 많은 편은 아니라서... 전 전문적인 생물학자가 아니라 그냥 취미생활 안티라서요.  하지만 가지고 있거나 찾을 수 있는 자료에서 보자면...

[토론]미심쩍은 연대 가설에 마침표를 찍으며...
대표적 무신론자이자 진화론자인 리처드 도킨스가 자신의 책 ‘눈먼 시계공’에서 한 말

"캄브리아기 암석층은, 대부분의 무척추동물이 발견되는 가장 오래된 암석층으로서, 이 동물들은 이미 상당히 진화된 상태로 등장하는데, 애초부터 진화가 상당히 이루어진 것으로 보인다. 이는 마치 아무런 진화의 과정을 거치지 않고 그곳에 처음부터 뿌리내리고 살고 있었던 것 같다." 
-R. Dawkins, The Blind Watchmaker, W. W. Norton, London, 1986, p.229.

리처드 도킨스는 정말 유명한 진화론자입니다.  진화론 학자라는 말에 딱 어울리는 사람이 바로 도킨스죠.  그런데 도킨스가 ... 저런 말을 했다... 좀 이상하죠.  아주 많이 이상합니다.  다행하게도 제가 도킨스의 책도 있고... 이 책은 워낙 유명해서요.  심지어 인터넷에서 pdf 로도 올라와 있습니다.  쉽게 원문 검색이 된다는 이야기죠.

일단 BBC 다큐멘터리 한편 감상...


HD로도

문제의 내용을 원문에서 찾아보면... 229페이지... 9장에 있습니다.

CHAPTER 9 PUNCTURING PUNCTUATIONISM
Before we come to the sort of sudden bursts that they had in mind,
there are some conceivable meanings of 'sudden bursts' that they most
definitely did not have in.mind. These must be cleared out of the way
because they have been the subject of serious misunderstandings.
Eldredge and Gould certainly would agree that some very important
gaps really are due to imperfections in the fossil record. Very big gaps,
too. For example the Cambrian strata of rocks, vintage about 600
million years, are the oldest ones in which we find most of the major
invertebrate groups. And we find many of them already in an advanced
state of evolution, the very first time they appear. It is as though they
were just planted there, without any evolutionary history. Needless to
say, this appearance of sudden planting has delighted creationists.
Evolutionists of all stripes believe, however, that this really does represent
a very large gap in the fossil record, a gap that is simply due to
---- 230 The Blind Watchmaker ----
the fact that, for some reason, very few fossils have lasted from periods
before about 600 million years ago. One good reason might be that
many of these animals had only soft parts to their bodies: no shells or
bones to fossilize. If you are a creationist you may think that this is
special pleading. My point here is that, when we are talking about gaps
of this magnitude, there is no difference whatever in the interpretations
of 'punctuationists' and 'gradualists'. Both schools of thought
despise so-called scientific creationists equally, and both agree that the
major gaps are real, that they are true imperfections in the fossil
record.

9장 제목이.. PUNCTURING PUNCTUATIONISM인데, PUNCTUATIONISM은 주로 단속평형설로 해석이 됩니다.  그러니 단속평형설 구멍내기라고 보면 됩니다.

발번역을 하자면...
그들이 생각하고 있는 어떤 "급격한 폭발"에 도달하기 전에, 그 "급격한 폭발"의 의미에 대해서 그들이 확실히 가지고 있지 않은 어떤 의미가 있다.
이것들이 심각한 오해의 소재가 되었기에, 먼저 이것들을 치워버려야 한다.
엘드리지와 굴드도 어떤 매우 심각한 간격은 화석기록이 불완전한 것이 원인인 것에 동의할 것이다.  아주 커다란 차이 역시도...
예를 들어서, 6억년 묵은 캄브리아기의 암반층은 거의 모든 중요 무척추 동물군을 찾을 수 있는 가장 오래된 것이다.
그리고, 우리는 상당히 많은 수의 화석이 처음 나타나지만, 이미 상당히 발전된 진화상태에 있다. 
말할 필요도 없지만, 이렇게 갑자기 심어진 것처럼 나타나는 것은 창조론자들을 즐겁게 한다.
하지만, 모든 부류의 진화론자들은 이것은 화석 기록상의 어떤 커다란 간격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본다. 이 간격은 어떤 이유에선가 이 6억년 이전의 시간대에서는 매우 적은 양의 화석만이 남았다는 이유 때문이다.
이 당시 동물들은 상당수가 화석화 될 수 있는 뼈나 껍대기가 없는, 연체동물이라는 것도 좋은 이유 중 하나일 수 있다.
만일 당신이 창조론자라면 이것은 진화론자만 유리한 이야기를 하는 것으로 생각할 수도 있다.
여기서 내가 주장하는 것은, 이야기 되는 수준의 간격은 너무 엄청나서 이것이 단속평형론자이거나 연속진화론자이거나 별 다른 입장 차이가 없다는 것이다.
양쪽 학파 모두 과학적 창조론자라른 종류의 생각을 경멸하며, 양쪽 모두 이 커다란 간격은 실제 화석 기록상의 불완전성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제가 발로 번역하기는 했지만, ... 완전히 앞뒤 내용을 빼먹고선 마치 리처드 도킨스가 진화론이 틀렸다라고 주장하는 것 처럼 이야기하죠.  하지만, 실제 내용은 리처드 도큰스는 창조론자들이 헛소리 하지 말라고 하면서 설명하는 내용 중간에 있던 것입니다.

정말 은혜로운 거짓말이죠.

남은 주장들도 다 뒤져서 거짓말 찾아내고 싶지만... 자꾸 귀찮니즘이 발동해서 오늘은 이만... 

음냐리의 기독교 거짓말 헛소리


헤렘워즈 (211.♡.238.87) 2012-03-27 (화) 19:33
고생이 많으시네요.

저거 일일히 찾을래면...어휴...

저도 예전에 접해본 문장들이라,  딱 보는 순간 한숨이 하~  하고...

또 보면 또 한숨이 하~.....진짜 한숨만 나옵니다. 

수고 많으시고, 토론 잘 봤습니다. ^^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286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286 기독교와 진실... 이상과도마복음예… 16/09/30 1108 1 0
285 착한 교회가 존재할 수 없는 명확한 근거 모리아티 15/06/27 2532 2 0
284 착한 기독교, 교회가 존재할 수 없는 증거 모리아티 15/06/24 2304 0 0
283 타락한 천부교(신앙촌) 창시자 박태선(펌) (1) 리크 14/03/23 4172 1 0
282 조선에 기독교선교한 고시니, 일본기독교멸망자 (3) 리크 14/03/22 4127 1 0
281 찬송가 부르며 수만명을 죽인 서북청년단의 만행 (5) 제주돌하르방 14/02/03 4081 3 0
280 예수의 기적중에 빠진 것은..... 생각하는나무 14/01/27 3124 4 0
279 종교의 다리를 건너서(2) (1) 생각하는나무 14/01/20 3259 0 3
278    예수의 가난함이라.... 레이니썬 14/01/20 2941 2 0
277 기독교는 비판 불가능하다 (6) 무적철병거 13/08/04 3432 1 1
276 종교의 다리를 건너서(1) 생각하는나무 13/05/05 3143 3 0
275 아이를 교회에 보내면 안 됩니다. 재채기 12/12/30 3776 9 0
274 우리가 안티기독교를 하는 이유(퍼온 글) (4) 재채기 12/12/29 6433 6 0
273 [토론] 라헬의 모름 (2) 음냐리 12/10/18 4083 1 0
272    [토론] 출판물 기준에 동의하는 군요. 음냐리 12/10/18 2855 2 0
271    [토론] 대답이 없네요. 좀 기다려 봅니다, 음냐리 12/10/20 2745 2 0
270    [토론] 라헬 행방불명 음냐리 12/10/25 2793 2 0
269 [토론] 기독경은 19금인가? 여태까지 정리 음냐리 12/10/17 3472 0 1
268    [토론] 19금의 기준은? (6) 음냐리 12/10/17 3280 2 0
267       [토론] 라헬의 이해력 (4) 음냐리 12/10/17 3193 1 0
266          [토론] 판단을 하는 기준, 방법 (2) 음냐리 12/10/18 3128 0 0
265             [토론] 라헬의 동아리 회의에서 나온 실현 불가능한 참신한 아이… (1) 음냐리 12/10/18 3164 0 0
264                [토론] 왜 이해를 못하지? (2) 음냐리 12/10/18 3966 0 0
263                   [토론] 라헬의 당위성 음냐리 12/10/18 2747 0 0
262                      [토론] 책의 19금 가능성 (2) 음냐리 12/10/18 3195 0 0
261 안티들의 지식 수준 (33) 라헬 12/10/15 4314 0 13
260    기독교인들의 지식 수준 (30) 음냐리 12/10/15 4017 8 0
259    개독거리다. (10) 재채기 12/10/15 3334 2 0
258    솔직히 졸라게 웃기네............. (1) 나는개다 12/10/16 3019 1 0
257    재밌당~~ (4) 예수잡놈 12/10/16 3200 2 0
256 하나님 이름 되찾기 국민운동 시작! (4) 재채기 12/08/28 3779 6 0
255 개독은 이러한 종교여 ㅡ (2) 재채기 12/07/15 3979 4 0
254 기독교가 뭐가 마음에 안든답니까? (31) 귀찬앙 12/07/12 4894 0 7
253 [활동방안] 고등학생,대학생,군입대전 청년들에게 최소한의 방비… (2) 진실배달부 12/06/20 3441 4 0
252 dega님의 응답이 없어 비회원 글쓰기를 중지하였습니다. 반기련 12/04/14 2957 1 0
251 [토론]미심쩍은 연대 가설에 마침표를 찍으며... (8) dega 12/03/25 5542 0 7
250    [토론] 양심의 소리기 귀를 기울이자. (1) 음냐리 12/03/26 3531 9 0
249    [토론]은혜로운 거짓말 첫번째 (1) 음냐리 12/03/26 6233 5 0
248    [토론]은혜로운 거짓말 두번째 (1) 음냐리 12/03/27 3445 3 0
247    [토론]은혜로운 거짓말 세번째 (1) 음냐리 12/03/28 3619 6 0
 1  2  3  4  5  6  7  8  
최근게시물 : 5,602 건    오늘 : 1,536    어제 : 2,307    최대 : 12,198    전체 : 6,342,553      총회원 수 : 18,819 분    접속중 : 317(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