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자유토론
 • 비회원토론
 • 과학과 창조구라
 • 나의 경험담
 • 주제별토론
 • 구 자유토론
 • 휴지통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3,875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주제별 토론방은 정해진 주제를 놓고 심층토론을 하는 공간 입니다.
   • 전도성 글, 반복적인 글, 정치성 글, 원색적인 글 등은 삭제 되며, 게시자는 강퇴등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휴지통으로 보내기"가 5개면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하나님 이름 되찾기 국민운동 시작!
글쓴이 : 재채기  (222.♡.174.7) 날짜 : 2012-08-28 (화) 08:17 조회 : 3774 추천 : 6 비추천 : 0

 하나님 이름 되찾기 국민운동 시작!

<FORM id=renameMailSubjectForm name=renameMailSubjectForm></FORM>


우리는
 
제,

모든
글에서,
 

모든 말에서

유대신하나님을 분명히 구별하여

부르고, 쓸 것임을 선언합니다!

이제부터,
하나님은 결코 유대신을 가리키지 습니다.

유대신 야훼(여호와)는 절대 우리 민족의 하나님이 아닙니다.
히브리 유대민족 고유의 부족(민족)신일 뿐입니다.

우리 조선 민족의 하늘님이 결단코 아닙니다.


리는 그동안 서구의 문화수용 과정에서 순간의 어리석고 무지함으로
우리 고유의 지고신 하나님을 유대신의 호칭에 헌납당해버리는

약소국의 치도근 설음을 당하였습니다.

유대신은 야훼(여호와)이며,

우리 민족 고유의 지고신은 하나님입니다.

우리 민족 고유의 지고신은 하나님입니다.

즉각 실천, 적극 동참해 주십요!



우리 민족 고유의 하나님이

유대 히브리신 야훼에 헌납됨과 동시에

우리 민족의 뿌리가 뿌리채 뽑혀 나갔습니다.

이로 인해,

이 시각까지 민족의 고유한 건실자존은 간 데 없고,
이루 말로 할수 없는 혼동과 격랑속에서 처절하게 살아온
가엾슨 우리 자신을 깊이 뉘우치게 됩니다.

늦었습니다.
늦어도 너무 너무 늦었습니다.
늦었으나 우리는 다시 일어서려 합니다.

(異)민족, 이(異)풍토의 어처구니 없는 유일신 사상에
우리 민족 고유의
문화, 정서, 정신,풍습, 역사,가르침,전통,맥(脈).....등
모두를
통채로 내주게 되면
그 어떤 경제적, 문화적,사회적...성장도 사상누각일 뿐이며,
결코 반듯하게 설 수 없습니다.
결코
우리 자신이 될 수 없습니다.


우리의
확고한 1만년 전통의 역사가 강력한 중심이요,
외래의 것은 말 그대로 외연이어야합니다.
(완전히 다 내쫒자는 어리석은 국수주의가 아닙니다.)
외래의 것이 우리 중심과 핵에서 또와리를 틀고 앉아 있는 한,

우리는 우리 땅에서 영원히 손님이요
(從)일 뿐입니다.
우리는 우리땅에서 조차도,
역사와 인류사 어디에서도 결코 주인일 수 없습니다.

이제 그만큼 했으면 되었습니다.
이제 그만큼 우리 자신을

짓밟고 버리고,

부수고,경시하고,

잊었으면 되었습니다!

이제

그만큼 했으면 됐습니다.
어지간히 자학했으며.
자망했습니다.


이제 우리는 우리 자신으로 모두 돌아가야 합니다!

하나님이란 이름을 빼앗긴 건

제국주의 전쟁 앞잡이 선교사들의 기독경의 번역과
선교과정에서 동원된 악날한 책동이었으며

씻을 수 없는 우리 민족정신과 양식의
타의에 의한 대 붕괴
였습니다.



하나님(하느님,하늘님,한울님...)이란

우리 민족 고유의 정서가 파괴되면

우리 민족은 반드시 고압의 갈등을 거쳐

파멸
에 이릅니다.
결코,


미래를 기약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지금 우리 현시대의 목전에서
 
그 지지리한 명백한 현상학적 과정을

목도하고 있습니다.


절박한 문제입니다.

하나님은 우리 고유의 지고신 사상입니다.

유대신은 야훼임을 구분하여

일체를 실천할 것 임을 선언합니다!

유대신은 유대땅으로 돌아가시옵소서!
(이땅의 부정처 손님으로 오랜만에 한번 오시다면야 환영!)

우리 하나님은 우리 땅으로 다시 돌아오셔야합니다.

돌아오셔야 합니다!
다시 모셔야 합니다!
돌아오셔야 합니다!
하나님,
하나님,
우리 하나님!


아래와 같이 실천할것을 선언합니다!

▣.유대교.기독교 신:

유대신, 야훼,여호와,엘로힘,엘 샤다이,산신령,기독신,히브리신...

▣.우리고유의 최고신:

하나님,하느님,하늘님,한울님,천지신명,조물주.....

▣.기존의 기독교 경전:
성경,성서를⇒

기독경,신약,구약,오경,기독경전,66전(66경),예수경,기경......

으로 전격 환원한다.

우리 카페에서는
유대신(야훼,여호와,히브리신,유대부족신... 등)

주로 사용하고

특별한 경우(사랑의 기독교 메뉴...등)를 제외하고
하나님이란 용어를 일체 쓰지 않고
모두 유대신,기독경으로 통일하여 사용하기로 합니다.

오늘부로 하나님
우리 민족 고유의 지고신으로 환원되었습니다.

거룩한 이름이
환원
되었음을 공식 선언합니다.

모두 적극 동참해 주소서!

~~~~~~~~~~~~~~~~~~~~~~~~~~~~~~~~~~~~~~~

☞(1)하나님의 이름의 기원과 유래에 대한 전문 글은
여기를 클릭하십요!-

(2)유대신이 조선 하나님 이름을 강탈한 사연은?

(3)하나님 이름의 유래와 기원

가져온 곳 :
카페 >개종
|
글쓴이 : 古貪| 원글보기
<IFRAME id=id-%EC%8A%A4%ED%81%AC%EB%9E%A9%ED%95%A8_viewmail_iframe_for_delete title="no Contents" height=0 border=0 frameBorder=0 width="100%" name=id-%EC%8A%A4%ED%81%AC%EB%9E%A9%ED%95%A8_viewmail_iframe_for_delete></IFRAME>




무정세월 (123.♡.212.73) 2012-09-08 (토) 21:55

지당하신말씀  지원 할것있으면 하겠읍니다/

예수사망 (116.♡.225.223) 2012-10-01 (월) 03:42
님께서 주장하신,


"유대인의 신은 여호와, 또는 야훼

 우리 민족 고유의 신은 하나님"     



이라는 주장을 뒷받침 할 수 있는 근거를 찾았습니다.

우리 민요 중에 '의식요(의식 절차에 따라 불려지는 노래)'의 일종으로

이런 노래가 있습니다.




" 시상천지 만물중에 사람밖에 또있는가

  이세상에 나온사람 뉘덕으로 나왔는가

  석가여래 공덕으로 부처님께 명을 빌고

  하나님전 명을 빌고 아버님전 뼈를 빌고
 
  어머님전 살을 빌어 이내인생 탄생허니

  한두살에 철을몰라 부모은공 못되가고
 
  (후반부 생략)"





윗글은 우리 민족 전통 민요입니다.

즉, 기독교가 우리 땅에 오기 전에도

'하나님' 이라는 단어가 쓰였다는 것입니다.

근데, 그 '하나님' 이라는 단어가

언제부터 기독경에서의 그 '하나님'으로 쓰였는지 모르겠습니다.


<출처: 다문화시대 한국어교육을 위한 한국문학의 이해, 이창식 지음,

          2010년 9월10일, 도서출판 박이정, 230p 나. 의식요의 세계>


따라서 님의 주장이 확실히 맞습니다.

님의 주장에 동의합니다!!!



나의종야훼 (58.♡.63.74) 2014-10-21 (화) 11:48

어릴적에 애국가에 '하느님이 보우하사 우리나라 만세~' 이런 구절을 보고..

우리나라가 기독교국가도 아닌데 왜 하느님 이름이 애국가에 나오지 하는 생각을 한적이 있습니다.

애국가의 '하는님'이 절대로 유대신 야훼가 아닙니다..

우리 하느님/하나님의 이름을 되찾아야만 합니다.

나의종야훼 (58.♡.63.74) 2014-10-21 (화) 11:53

하단의 링크가 안 먹힙니다.

저도 예전에 자료를 좀 모았는데 다 분실했습니다.(피시 교환하면서...)

누군가가 천주교/기독교를 상대로 '하느님' 이름 사용못하게 소송 낸 기록도 있었는데

소송을 건 사람의 '당사자 부적격'으로 각하 되었다는 기록을 다시 한번 보고 싶은데 못 찾겠더라구요..

천주교에서는 이런 이유로 야훼의 공식명칭은 '천주'입니다. 그래서 천주교입니다.

천주교 신부가 우리나라에서 전도하면서 '하느님'명칭 도용으로 선교에서 재미 좀 봤다는 기록-교황청에 보고한 문서

도 있다던데....

정리가 반드시 필요한 사항입니다.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286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286 기독교와 진실... 이상과도마복음예… 16/09/30 1100 1 0
285 착한 교회가 존재할 수 없는 명확한 근거 모리아티 15/06/27 2528 2 0
284 착한 기독교, 교회가 존재할 수 없는 증거 모리아티 15/06/24 2300 0 0
283 타락한 천부교(신앙촌) 창시자 박태선(펌) (1) 리크 14/03/23 4153 1 0
282 조선에 기독교선교한 고시니, 일본기독교멸망자 (3) 리크 14/03/22 4121 1 0
281 찬송가 부르며 수만명을 죽인 서북청년단의 만행 (5) 제주돌하르방 14/02/03 4076 3 0
280 예수의 기적중에 빠진 것은..... 생각하는나무 14/01/27 3119 4 0
279 종교의 다리를 건너서(2) (1) 생각하는나무 14/01/20 3254 0 3
278    예수의 가난함이라.... 레이니썬 14/01/20 2933 2 0
277 기독교는 비판 불가능하다 (6) 무적철병거 13/08/04 3423 1 1
276 종교의 다리를 건너서(1) 생각하는나무 13/05/05 3137 3 0
275 아이를 교회에 보내면 안 됩니다. 재채기 12/12/30 3769 9 0
274 우리가 안티기독교를 하는 이유(퍼온 글) (4) 재채기 12/12/29 6422 6 0
273 [토론] 라헬의 모름 (2) 음냐리 12/10/18 4078 1 0
272    [토론] 출판물 기준에 동의하는 군요. 음냐리 12/10/18 2853 2 0
271    [토론] 대답이 없네요. 좀 기다려 봅니다, 음냐리 12/10/20 2740 2 0
270    [토론] 라헬 행방불명 음냐리 12/10/25 2790 2 0
269 [토론] 기독경은 19금인가? 여태까지 정리 음냐리 12/10/17 3464 0 1
268    [토론] 19금의 기준은? (6) 음냐리 12/10/17 3274 2 0
267       [토론] 라헬의 이해력 (4) 음냐리 12/10/17 3185 1 0
266          [토론] 판단을 하는 기준, 방법 (2) 음냐리 12/10/18 3115 0 0
265             [토론] 라헬의 동아리 회의에서 나온 실현 불가능한 참신한 아이… (1) 음냐리 12/10/18 3158 0 0
264                [토론] 왜 이해를 못하지? (2) 음냐리 12/10/18 3945 0 0
263                   [토론] 라헬의 당위성 음냐리 12/10/18 2745 0 0
262                      [토론] 책의 19금 가능성 (2) 음냐리 12/10/18 3190 0 0
261 안티들의 지식 수준 (33) 라헬 12/10/15 4304 0 13
260    기독교인들의 지식 수준 (30) 음냐리 12/10/15 4010 8 0
259    개독거리다. (10) 재채기 12/10/15 3326 2 0
258    솔직히 졸라게 웃기네............. (1) 나는개다 12/10/16 3014 1 0
257    재밌당~~ (4) 예수잡놈 12/10/16 3194 2 0
256 하나님 이름 되찾기 국민운동 시작! (4) 재채기 12/08/28 3775 6 0
255 개독은 이러한 종교여 ㅡ (2) 재채기 12/07/15 3971 4 0
254 기독교가 뭐가 마음에 안든답니까? (31) 귀찬앙 12/07/12 4889 0 7
253 [활동방안] 고등학생,대학생,군입대전 청년들에게 최소한의 방비… (2) 진실배달부 12/06/20 3427 4 0
252 dega님의 응답이 없어 비회원 글쓰기를 중지하였습니다. 반기련 12/04/14 2953 1 0
251 [토론]미심쩍은 연대 가설에 마침표를 찍으며... (8) dega 12/03/25 5533 0 7
250    [토론] 양심의 소리기 귀를 기울이자. (1) 음냐리 12/03/26 3523 9 0
249    [토론]은혜로운 거짓말 첫번째 (1) 음냐리 12/03/26 6226 5 0
248    [토론]은혜로운 거짓말 두번째 (1) 음냐리 12/03/27 3439 3 0
247    [토론]은혜로운 거짓말 세번째 (1) 음냐리 12/03/28 3609 6 0
 1  2  3  4  5  6  7  8  
최근게시물 : 5,601 건    오늘 : 1,467    어제 : 2,418    최대 : 12,198    전체 : 6,340,177      총회원 수 : 18,819 분    접속중 : 309(회원 : 0)